데치기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데치기는 채소나 해산물을 끓는 물에 잠깐 넣어서 표면을 가볍게 익혀내는 조리법 중 하나이다. 대부분의 생야채를 가볍게 익혀서 만드는 숙채 요리는 데쳐서 만들게 된다. 보통 동서양을 막론하고 삶는 것이 뜨거운 물로 재료의 안까지 익히는 것을 말한다면 데치는 것은 그중에서도 뜨거운 물에 표면만 익히는 것을 일컫는다는 차이가 있다. 채소의 경우 아삭한 식감과 특유의 향, 영양성분등을 유지하면서 부드럽게 만들고 살균 및 야채의 독소를 제거하는 효과가 있으며 대부분의 경우 색도 더 선명해진다.

기본 조리 방법[편집]

팔팔 끓는 깨끗한 소금물에 넣어서 색이 선명해지면서 숨이 죽으면 곧바로 건져서 찬물에 헹궈서 식힌다. 시금치등 잎과 줄기 양쪽의 단단한 정도가 차이가 나는 채소라면 밑둥을 1,2분정도 먼저 넣도록 한다. 야채가 얼마나 질기고 단단한가에 따라서 데쳐내는 시간이 달라지게 된다.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