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별 동차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특별 동차(特別 動車)는 대통령이나 외국 국가 원수, 국가의 철도 운영 기업 사장 등의 귀빈 전용 동차이다.

대한민국의 특별 동차[편집]

귀빈 객차를 대체하기 위해 도입되었다. 1970년 2월 1일부터 서울역 구내 서남부의 특별동차사무소에서 차량을 관리하고 있다. 대통령국무 총리, 한국철도공사 사장 등이 그 이용 대상이다.

KTX-산천 기반 동차[편집]

KTX-산천 형태의 차량이다. KTX-산천 109호기는 대한민국의 대통령 전용 편성으로 지정되어 있어 유사시 공무 수행이 가능하다. 이 편성은 1, 2호차를 개방하지 않고 일반 영업 운행을 하게 된다. 또한 타 열차의 번호로 기존 109호기 번호를 가려 위장 운행한다. 이전에 특별 동차로 쓰이던 103호기는 2011년 일직터널 KTX 열차 탈선 사고로 손상된 사례가 있으며[1] 2017년 12월 20일 문재인 대통령이 평창 동계올림픽 홍보 차 112호기로 위장된 109호기를 '트레인 원(Train One)'이란 공식 명칭과 함께 공개하였다.

경복호[편집]

경복호

새마을형 디젤 액압 동차(DHC) 형태의 차량이다. 대한민국의 대통령이 전철화가 되지 않은 구간을 철도로 시찰할 때 이용되며, 4량 2편성이 존재한다. 1편성은 1999년 4월에 설계를 시작하여 2001년 4월에 한국철도차량이 신조하였고[2], 1편성 부 객차 2량마을호를 개조하였다. 객차 160km이고 러시아광궤 철도에서도 운행이 가능한 경복호는 집무실·접견실·수행원실·식당 등으로 이루어져 있으며, 특수 방탄 처리된 차체에 전파 차단 장치가 부착되었다.[3] 이 열차는 김대중 대통령도라산 방문 당시에도 활용된 바 있다.[4] 청와대에서 피위탁 관리한다. 외형적으로는 새마을호 동차와 유사하지만 유리창 배열이 일반 동차와 다른 형태이며, 최대 8량까지 중련 운행이 가능하다. 한국철도공사 선정 철도기념물로 지정되었다.

KTX-1 기반 동차[편집]

KTX-1 형태의 차량이다. KTX-1 중 036호기는 대한민국의 대통령이 공무수행 중 이용할 수 있는 특별 동차 편성으로 지정되어 있었다. 이 편성은 1, 17, 18호차의 출입을 통제한 상태로 일반을 상대로 영업 운행을 해왔고, 이 때문에 영화 객실을 운영하지 않고 15, 16호차를 자유석으로 운영했다[5]. 그러나 KTX-산천이 출고된 이후 특별 동차의 기능은 KTX-산천 112호기로 이관되었다. 따라서 이 차량은 타 편성과 동일한 일반실로 개조되었으나, 1호차와 18호차의 좌석수가 24석이다.

비즈니스 동차[편집]

비즈니스 동차

우등형 디젤 액압 동차(NDC) 형태의 차량이다. 대한민국의 국무총리나 한국철도공사장의 공무수행시 주로 사용되며, 민간 기업에서도 임대할 수 있으나 실제로는 운용되지 않았다. 1990년에 생산해 4량 편성으로 운용하다가, 1999년에 1량을 제외하고 개조했다. 총 3량 1편성이며 차번은 9222-9322-9422이다. 가운데 9322호를 제외하고 제작 당시의 수동문 승강구를 유지하였다. 2015년 2월 운행이 중단되었고, 현재는 철도박물관에 보존되고 있다. 한국철도공사 선정 철도기념물로 지정되었다.

1·2·5·6호 특별 동차[편집]

특별 동차 1,2,5,6호

우등형 디젤 동차(DEC) 형태의 차량이다. 대통령 전용 차량은 1969년 4월에 닛폰 차량제조로부터 각 551호와 552호로 도입된 후, 1992년 10월에 각 1호와 2호로 차량 번호가 변경되었다. 경호·수행원 차량은 1985년에 대우중공업으로부터 각 555호와 556호로 도입된 후, 같은 시기에 각 5호와 6호로 차량 번호가 변경되었다. 2001년 운행이 중지되어 2004년에 차적이 삭제되었고, 시흥차량사업소에 유치되고 있다가 2014년 복원 작업을 거쳐 이듬해 5월 철도박물관에서 공개하였다.[6] 한국철도공사 선정 철도기념물로 지정되었다.

6·7호 특별 동차[편집]

1934년닛폰 차량제조에서 제작한 것을 들여왔다. 6호는 전두부가 삼각형 모양이고, 7호는 전두부가 둥근 모양이다. 공차중량은 29.5t, 견인마력은 200HP이다.[7] 가솔린 동차 형태의 차량이었으나, 표준궤 차량이었는지 협궤 차량이었는지는 기록이 부족해 불분명하다. 1960년대에 DEC형 특별 동차의 등장으로 폐차되었다.

8·9호 특별 동차[편집]

특별 동차 8호

통근형 디젤 액압 동차(DC) 형태의 차량이다. 1966년 11월 4일에 각 405호와 288호로 도입된 후, 1969년 11월1975년 6월에 각 8호와 9호로 차량 번호가 변경되었다. 특히 8호의 경우 가와사키 중공업에서 제작해 1969년 좌석 개조가 이루어진 뒤 1999년 8월 13일 퇴역했다. 현재 8호는 철도박물관에서 보존 중이며, 9호는 폐차되었다.

11·12호 특별 동차[편집]

1966년 11월닛폰 차량제조로부터 각 724호와 725호로 도입되었다. 1967년 8월에는 각 1호와 2호로, 또 1977년 5월에는 각 11호와 12호로 차량 번호가 바뀌었다.[8] 현재는 폐차되었다.

현황[편집]

현재 운행 중인 차량은 가독성을 높이기 위해 굵은 글씨로 표시했다.

차량 형식 차호 도입 시기 운행 중단 시기 비고
KTX-산천 109 호기 2010년 운행 중 110000, 110000호를 전용실로 개조 운행한다.
[1](블로그 첫번째 사진의 열차 일련번호 '110000' 참조)
DHC 11, 12, 211, 212, 215, 216, 445, 446호 1993년, 2001년 운행 중 1편성은 기존 새마을호 차량을 개조하였고, 1편성은 신조하였다.
KTX-I 036 호기 2003년 2009년 103601, 103617, 103618호가 대통령 전용 객실로 운용되었다. 2009년 KTX-산천 도입 이후 KTX-산천 112 호기로 기능이 이관되었다.
NDC 9222, 9322, 9422 호 1989년 2015년 현재 전 차량 철도 박물관에 정태 보존 및 전시 중이다.
DEC 1, 2, 5, 6 호 1969년, 1985년 2001년 현재 전 차량 철도 박물관에 정태 보존 및 전시 중이다.
GC 6, 7 호 1934년 1969년
DC 8, 9 호 1966년 1999년 현재 8호 차량이 철도 박물관에 정태 보존·전시 중이다. 과거에 철도 박물관 내에서 구내 운행을 한 이력이 있다.
11, 12 호 ?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특별 동차[편집]

'1호 열차'로 운행하는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국가 원수만을 태우는 특별 열차의 이름은 '태양호'이다. 스탈린김일성에게 선물한 것을 최초로, 총 3대가 운행되고 있다. 차체 하부는 방탄판으로 되어 있고, 내부에는 집무를 위한 여러 시설이 갖춰져 있다. 17량으로 구성된 객차는 집무실, 귀빈실, 의료객차 등이 연결되어 있다. 외부는 초록색으로 도색되었다. 러시아로의 원활한 이동을 위해, 궤간가변대차를 적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태양호의 차량번호는 ‘DF-0001’이다.[9] 김정은을 위한 특별 열차가 한 편성 더 존재하는 것으로 추정되며, 당 차량의 번호는 ‘DF-0002’이다.[9]

각주[편집]

  1. 탈선 KTX에 대통령 전용칸 3량 있었다, 동아일보, 2011.2.14 작성
  2. DJ 방북때 경복호 이용할까, 《데일리NK》, 2006.02.09.
  3. 金대통령 도라산역 방문할때 '경복호' 이용, 《매일경제》, 2002.02.18.
  4. 부시, 침목에 "남북 하나되길"..도라산역 이모저모, 《한국경제》, 2002.02.21.
  5. 이때는 047편성으로 변경 운행하기도 했으며 영화 객실은 2014년을 끝으로 운영이 중단되었다.
  6. 배은선 (2015). “철도박물관의 귀빈”. 《레일로 이어지는 행복+》 572: 52.
  7. 변성우 외 (1999). 《한국철도차량 100년사》. 서울: 철도차량기술검정단. 297-298쪽. 
  8. 변성우 외 (1999). 《한국철도차량 100년사》. 서울: 철도차량기술검정단. 293쪽. 
  9. 열차 방탄처리 완벽ㆍ첨단 통신장비 ‘움직이는 요새’, 한국일보, 2018.3.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