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카형 증기 기관차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미카 1형 증기 기관차
제작 및 운영
제작사 미국 Baldwin
제작 연도 1919년
제원
전장 22,032 mm
전폭 3,023 mm
전고 4,383 mm
차량 중량 116 t
궤간 1435 mm
성능
동력 방식 텐더식 증기기관차
영업 최고 속도 70 km/h
미카 2형 증기 기관차
제작 및 운영
제작사 미국 ALCO
제작 연도 1919년
제원
전장 22,094 mm
전폭 3,023 mm
전고 4,254 mm
궤간 1435 mm
성능
동력 방식 텐더식 증기기관차
영업 최고 속도 70 km/h
미카 3형 증기 기관차
의왕 철도박물관에 보존 중인 미카3-161호 기관차
의왕 철도박물관에 보존 중인 미카3-161호 기관차
제작 및 운영
제작사 일본 기샤가이샤, 니혼샤료, 가와사키, 히타치
제작 연도 1927년~1945년
제원
전장 22,035 mm
전폭 3,078 mm
전고 4,507 mm
궤간 1435 mm
성능
동력 방식 텐더식 증기기관차
영업 최고 속도 70 km/h
미카 7형 증기 기관차
제작 및 운영
제작사 일본 미쓰비시
제작 연도 1950년
제원
궤간 1435 mm
성능
동력 방식 텐더식 증기기관차
영업 최고 속도 70 km/h

미카형 증기 기관차대한민국에서 운행했던 바퀴의 배열이 2-8-2인 증기 기관차의 이름이다. 일본어로 황제(Mikado)를 뜻하는 단어의 첫 두 음절에서 이름이 유래하였다.[1] 1919년부터 300량 이상 도입되었으며, 현재 대한민국에서는 전량 퇴역했다.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에서는 1990년대까지도 운용되었으나 그 이후의 운용 여부는 불확실하다.

역사[편집]

1910년대 말, 당시 한국에 도입되어 있던 증기 기관차가 성능이 화물을 끌기에 적합치 못해서, 조선총독부 철도국에서는 화물용 증기 기관차를 도입하기로 했다. 1919년미국 볼드윈에서 미카1형 12량을 도입해 주로 경의선에서 사용했고, 그와 동시에 미카2형 또한 12량을 알코에서 수입해 경의·경원·함경선에서 사용했다. 이후 1927년부터 1945년까지 298량의 미카3형이 도입되었는데, 정비 시의 부품 교체가 쉽도록 파시4형과 부품이 유사하게 제작되었다. 1950년대[출처 필요]에는 미카5형이 등장했고, 기존의 미카1·2형을 한국산 갈탄을 사용하려고 개량했다. 중국의 sy11형 증기 기관차를 수입해 미카6형으로 명명했고, 일본의 D51형 증기 기관차를 수입해 방연판만 개조해서 미카7형으로 이름을 붙였다.

보존[편집]

등록문화재[편집]

미카형 증기기관차 304호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등록문화재
종목등록문화재 제414호
(2008년 10월 17일 지정)
시대1944년
주소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연동 270-5 (삼무공원)
정보문화재청 국가문화유산포털 정보
미카형 증기기관차 129호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등록문화재
종목등록문화재 제415호
(2008년 10월 17일 지정)
시대1940년
주소대전광역시 유성구 현충원로 251 국립대전현충원
정보문화재청 국가문화유산포털 정보

등록문화재 제414호로 지정된 미카3-304호는 1944년 일본에서 제작되고 조선총독부 철도국 경성공장에서 조립한 텐더식 증기 기관차로 부산에서 신의주를 비롯한 전국 철도의 주요 간선을 총 2,264,000 km 운행하다 1967년 8월 디젤 기관차의 등장으로 운행이 중단되었다. 1978년 어린이날에 박정희 대통령의 지시로 기차를 볼 수 없는 섬 지역 어린이들을 위해 제주 삼무공원에 보내졌으며, 1963년 인천공작창에서 제작된 비둘기호 객차 1량이 연결·전시되어 있다. 특히, 탄수차는 중유용으로 개조되지 않고 석탄용 그대로 원형이 남아 있는 국내 유일의 증기 기관차로 사료적 가치가 크다.[4]

등록문화재 제415호로 지정된 미카3-129호는 1940년 일본에서 제작되고 조선총독부 철도국 경성공장에서 조립한 텐더식 증기 기관차로 경부선 등 주요 간선에서 운행되다 1967년 8월 디젤 기관차의 등장으로 운행이 중단되었다. 1981년 10월부터 2년간 동해남부선(부산~경주) 관광열차로 운행되었다.[4] 이 기관차는 한국전쟁 중인 1950년 7월 19일 북한군에 포위된 미 제24사단장 윌리엄 F. 딘 소장을 구출하기 위하여 적진에 돌진하였던 기관차[4]로 알려져 있으나, 실은 그 기관차는 미카3-219호이다.[5][6][7]

당시 이원 이북은 인민군이 점령한 상태였으며, 이원역에는 승무원과 미군 포병 십여 명, 그리고 기관차 두 대만 남아 있었다.[8] 오후 4시, 대전의 충청남도청에서 윌리엄 F. 딘 소장은 대전역에 남아 있던 보급품을 실은 화차 10량을 영동역으로 운송할 기관차를 보내라고 명령하였다.[9] 영동역에 있던 대전운전사무소 소속 김재현(金裁鉉), 조사(助士) 견습 현재영(玄在英), 조사 황남호(黃南湖)는 명령을 받고 이원역에 도착하였다.[10] 이원에 주재(駐在)하던 미군 장교는 이들에게 윌리엄 F. 딘 등 미군을 구하러 대전역으로 갈 것을 청하였고, 김재현은 대전행 작전을 수행하기로 결정하였다.[8] 무장한 미군 결사대 삼십 명과, 운전취급을 위한 옥천역장을 태운 기관차는 오후 6시 정각에 이원역을 발차하였다.[11] 기관차는 아무도 없는 옥천역에서 일 분 간 정차하여 역장을 내린 뒤 다시 출발하였는데, 세천역을 지나 터널을 지나자 적군이 사격을 가하였다.[12] 세 명은 필사적으로 운전을 계속하였고, 미군은 분전하였으나 대전역에 도착하였을 때 살아남은 군인은 세 명에 불과하였다.[13] 이들은 화차에 시신을 안치한 뒤 곧바로 영동으로 복귀하는 길을 떠났으나, 앞서 적군의 총격이 있었던 부근에서 김재현과 미군 군인 두 명이 전사하고, 현재영은 팔에 관통상을 입고 쓰러졌다.[14] 황남호는 물과 증기가 모자라 세천과 옥천 사이에서 멈추려는 기관차를 겨우 옥천역에 정차시켰고, 옥천에 있던 야전병원에서 응급처치를 받은 뒤, 한 시간 뒤 도착한 병원열차로 영동으로 복귀하였다.[5] 전신에 여덟 발의 관통상을 입고 전사한 김재현은 영동에서 장례를 치렀으며, 현재영은 부산 후방에 있는 병원으로 보내졌다.[5] 기관차는 김천운전사무소로 보내 수선한 뒤 다시 전선으로 출격하였다.[5] 기관차의 번호가 잘못 알려진 이유는 신문 기사의 오기(誤記)가 원인으로 추측된다.[7]

사진[편집]

각주[편집]

  1. 배은선 2019, 119쪽.
  2. 鄭健朝 (1981년 8월 17일). “無等벌 6만坪에 펼치는 새싹들 꿈의동산”. 경향신문(네이버). 2019년 8월 12일에 확인함. 
  3. “1950년대 미카열차와 협궤열차 '노원구로'. 뉴스1. 2017년 5월 18일. 2017년 6월 25일에 확인함. 
  4. 대한민국관보 문화재청고시 제2008-134호, 2008년 10월 17일.
  5. 交通史編纂委員會 1953, 330쪽.
  6. “京釜線沿邊에 새겨진『反共』”. 경향신문(네이버). 1962년 12월 11일. 2019년 8월 12일에 확인함. 
  7. 배은선 2019, 188쪽.
  8. 交通史編纂委員會 1953, 327쪽.
  9. 배은선 2019, 187쪽.
  10. 交通史編纂委員會 1953, 326-327쪽.
  11. 交通史編纂委員會 1953, 327-328쪽.
  12. 交通史編纂委員會 1953, 328쪽.
  13. 交通史編纂委員會 1953, 328-329쪽.
  14. 交通史編纂委員會 1953, 329-330쪽.

참고 문헌[편집]

  • 交通史編纂委員會 (1953). 《韓國交通動亂記》. 서울: 交通部. 
  • 배은선 (2019). 《기차가 온다》. 서울: 지성사. ISBN 9788978894180. 
  • 변성우 외 (1999). 《한국철도차량 100년사》. 서울: 철도차량기술점검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