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기 동력분산식 열차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증기 동력분산식 열차(蒸氣 動力分散式 列車)는 증기 기관을 이용해서 운행하는 동력분산식 차량으로, 줄여서 증기 동차 혹은 기동차로 부르기도 한다.

증기 동차는 동차의 극초기를 구성한 차량으로서, 더 이전의 연원으로는 증기 버스 등에 그 맥이 이어진다 할 수 있다. 증기 기관차와 달리, 더 낮은 출력을 바탕으로, 한 대의 차량으로 운행할 수 있으며, 이로 인해 공간이나 비용을 절감할 수 있기 때문에 교통량이 적거나, 승강장이나 기관고 등 시설 공간을 충분히 얻기 어려운 노선에 주로 이용되었다. 이 방식은 비교적 부피가 커서 실제 동차화의 이익이 크지 않고 차량을 여럿 연결하는 것이 불가능에 가까워서, 이후에 내연기관이나 전기동력 등 대체기술이 등장하게 되자 빠르게 도태되어 1930년 경에 이르러서는 더 이상 찾아보기 어려운 형식이 되었다.

대한민국에서는 1923년 시그형 증기 동차가 도입되어 운행되었으나 성능이 떨어지고 진동이 심하여 금방 도태되었다. 이후 1962년 대한뉴스 제 395호에 등장하나 알려진 것은 없다.

기동차는 전 세계적으로 매우 희귀하다.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