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빈 객차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귀빈 객차(貴賓 客車)는 대통령이나 외국 국가 원수, 철도청장 등의 귀빈만을 전용으로 태우던 객차이다. 대한민국에서는 1900년에 최초로 등장했으며, 나중에는 모두 동차형인 특별 동차로 대체되었다.

대한민국의 귀빈 객차[편집]

황실차[편집]

순종 황제의 어차용으로 내부와 설비를 최대한 고급화하여 제작 비용이 자그마치 당시 화폐로 15,000원이었던 차량으로, 상판·지붕·외부에는 각각 미송·전나무·느티나무와 티크목(Teak)을 겹친 것을 사용하였으며, 의자와 천장을 비단으로 감싸고 바닥에는 방수포와 융단을 깔았다.[1] 대한민국 역사상 최초의 귀빈 객차이자, 일본이 수출한 최초의 차량이다.

만주국 황제 전용차[편집]

용산공장에서 거실·침실·식당·조리실·수행원실·전망실을 갖추어 설계·제작한 만주국 황제의 의전용 차량으로, 모든 주물에 은백 도금이 된 거실은 벽에 옻칠을 하고 나전 공예로 산호수나 사슴 모양을 새겼으며, 창문은 외부 13mm 내부 8mm의 특수 방탄 유리를 채용한 위로 들어올리는 이중창 구조였다.[3] 만주국 황제가 수풍댐을 시찰할 때 탔다고 한다. (7, 8호 귀빈 객차)

대통령 전용차[편집]

대통령 전용 객차
대한민국국가등록문화재
지정번호 국가등록문화재 제419호
(2008년 10월 17일 지정)
제작시기 1927년
소유자 철도박물관

이승만 대통령이 이용하기 위해 개조된 차량으로, 나중에는 박정희 대통령도 이용했다. 철도박물관에 전시중이다. (16호 귀빈 객차)

미8군 사령관 전용차[편집]

주한 유엔군사령관 전용 객차
대한민국국가등록문화재
지정번호 국가등록문화재 제420호
(2008년 10월 17일 지정)
제작시기 1936년
소유자 철도박물관

1958년에 미8군 사령관 전용으로 개조한 객차이다. 현재는 철도박물관에 전시중이다. (17호 귀빈 객차)

사진[편집]

각주[편집]

  1. 변성우 외 (1999). 《한국철도차량 100년사》. 서울: 철도차량기술검정단. 667쪽. 
  2. 변성우 외 (1999). 《한국철도차량 100년사》. 서울: 철도차량기술검정단. 666쪽. 
  3. 변성우 외 (1999). 《한국철도차량 100년사》. 서울: 철도차량기술검정단. 674쪽. 
  4. 변성우 외 (1999). 《한국철도차량 100년사》. 서울: 철도차량기술검정단. 669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