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묵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가마보코

어묵(魚-, 문화어: 고기떡)은 흰살 생선을 잘게 갈아 약간의 밀가루를 넣어 뭉친 음식을 말한다. 튀기거나 삶거나 쪄서 먹는다.

이름[편집]

생선묵이라는 말을 쓰기도 한다. 분식집에서 파는 어묵을 속어오뎅으로도 부르기도 하지만, 일본어의 오뎅은 어묵과 무, 곤약 등을 넣고 끓인 탕을 말한다. 어떤 이들은 어묵과 오뎅을 구별하기도 한다. 한국에서 먹는 어묵과 일본의 가마보코는 차이가 있다.[1]

역사[편집]

어묵은 일본에서 무로마치 시대 중기에 처음 만들어졌다. 한국에는 18세기 역관 이표가 쓴 요리책 《소문사설》에 可麻甫串(가마보곶)이라는 이름으로 나온다. 그러나 소문사설에 나오는 가마보곶의 제작 방법은 어묵과 달라, 이것이 어묵을 의미하는지는 잘 알 수 없다.[출처 필요] 한편 숙종 45년(1719년)의 《진연의궤》에 보면 "생선숙편"이라는 것이 나온는데 이를 한국식의 어묵이라고 보기도 한다.

숙종 45년(1719)의 기록인 <진연의궤>에는 생선숙편이라는 찬품이 나온다. 재료는 <대생선 3미, 간장 3홉, 녹말 1되 5홉, 참기름 3홉, 잣 5작> 이다. 조리법은 안 나오는 모양인데, 김상보씨는 이것이 <생선 으깬 것에 녹말, 참기름, 간장을 넣고 차지게 섞어 틀에 넣어 쪄낸 다음 이것을 편으로 썰어서 잣가루를 넣은 간장에 찍어먹었을 것으로 생각된다> 라고 추리했다. 이 생선숙편은 후일 진찬의궤(1829), 진연의궤(1901) 등에 생선문주라는 명칭으로 변모되어 나타났다고 한다.

조선시대의 음식문화, p235

한국의 어묵은 본래 일제시대에 들어왔으며, 부산 사람이 세운 최초의 어묵공장은 부평동시장에서 시작한 동광식품(창업주 이상조)이다. 1950년에는 일본에서 어묵제조 기술을 배워 온 박재덕 씨가 영도 봉래시장 입구에 삼진식품을 설립한다. 때마침 한국전쟁이 발발해 피난민이 대거 부산으로 유입되자 어묵 생산은 호황을 맞기 시작한다. 이즈음 동광식품과 삼진식품의 공장장 출신이 합작해 영주동시장에 환공어묵을 설립하게 된다. 1950년~1960년대에 미도, 환공, 삼진, 동광, 대원, 영진등의 어묵 제조 공장이 생겨나며 어묵업계는 춘추전국시대를 맞는다.[2] 대기업 제품으로는 1985년]삼호 F&G에서 만들었다. 이때 "어묵"이라는 이름을 처음 썼다.[3]

1990년대 초에 소위 "부산어묵"이라는 이름으로 포장마차에서 먹는 어묵이 유행하기 시작했다. 여기서 부산어묵은 앞의 부산어묵과는 달리 길쭉한 모양의 어묵을 부르는 말이 되었다.

모양과 종류[편집]

  • 부산오뎅
    • 오징어 - 갈치살과 오징어의 씹히는 맛이 특징이다.
    • 맛살 - 맛살을 첨가하여 만든 오뎅
    • 만두 - 만두모양의 오뎅으로 당면과 약간의 야채가 첨가하여 담백하다.
    • 고구마 - 고구마를 첨가해 고소하다.
    • 버섯 - 명태살, 도미살, 당근, 파, 건표고버섯을 넣었다.
    • 치즈 - 조개살과 치즈를 넣었다.
    • 순대 - 고추와 당면을 첨가하여 매콤하다.
  • 일본오뎅
    • 콩 - 콩을 넣어 담백하고 고소하다.
    • 구운 - 대구살을 주원료로 했다.
  • 샤브뎅(냉오뎅) - 인도양 말레이반도에서 도미살로 만들었다.

참고[편집]

  1. 가마보꼬 제조회사 참살, 가마보꼬 이야기.
  2. 부산일보 '부산의 노포'
  3. CJ 삼호 F&G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