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준호 (1969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전준호
Jeon Jun-Ho
NC 다이노스 No.72
기본 정보
국적 대한민국
생년월일 1969년 2월 15일(1969-02-15) (50세)
출신지 대한민국 경상남도 마산시
신장 180 cm
체중 72 kg
선수 정보
투구·타석 좌투좌타
수비 위치 좌익수, 중견수
프로 입단 연도 1991년
드래프트 순위 1991년 2차 2순위(롯데 자이언츠)
첫 출장 KBO / 1991년 4월 5일
대구삼성
마지막 경기 KBO / 2009년 9월 26일
잠실LG
획득 타이틀
계약금 2,000만원
경력

선수 경력

코치 경력


전준호(田埈昊, 1969년 2월 15일 ~ )는 전 KBO 리그 롯데 자이언츠, 현대 유니콘스, 히어로즈외야수이자, 현 KBO 리그 NC 다이노스의 C팀 작전/주루코치이다.

영남대학교를 졸업하고 1991년 2차 2순위 지명을 받아 롯데 자이언츠에 입단하였다. 1997년현대 유니콘스로 트레이드되어 팀이 우리 히어로즈로 바뀐 뒤까지 선수로 뛰다가 2009년 시즌 후 은퇴했다. 프로 데뷔 연도인 1991년 4월 5일 삼성전에서 1호 도루를 성공시킨 뒤, 1995년 7월 25일에 사직 OB전에서 최소 경기 200도루, 2002년에 400도루를 기록한 데 이어, 2005년에는 KBO 리그 사상 최초로 통산 500도루를 달성했다. 1993년 75개, 1995년 69개, 2004년 53개로 모두 세 차례에 걸쳐 도루왕에 올랐다. 특히 1993년에는 이종범과의 치열한 도루왕 경쟁 끝에 75도루를 기록하며, 한 시즌 70도루 시대를 열기도 했다. 프로 데뷔 후 세 시즌(1994, 2000, 2005)만 빼고 모두 100경기 이상을 출장하는 성실함을 보인 끝에 2008년 6월 7일 대전 한화 전에서 18시즌 만에 역대 최초 2,000경기 출장이라는 대기록을 세웠다.[1] 같은 해 9월 11일 롯데와의 경기에서는 투수 손민한을 상대로 안타를 쳐 양준혁에 이어 두 번째로 통산 2,000안타 기록을 수립함으로써, KBO 리그에서 2000경기 출전 - 2000안타 기록을 가진 최초의 선수가 됐고,[2] 10월 3일 두산 베어스 전에서 KBO 리그 사상 첫 통산 100호 3루타를 기록했다.[3] 2009년 1월 13일에는 송진우, 양준혁과 함께 한국판 프로야구 명예의 전당인 성구회를 창립하였다. 2009년 시즌 종료 후 방출되어 선수 생활을 접고 SK 와이번스의 1군 주루코치로 취임하였다. 2011년에는 투손 파드레스 타격 인스트럭터 코치 연수를 받은 후 2011년 10월 10일 고향 팀인 NC 다이노스의 작전/주루코치에 임명되었다.

선수 시절[편집]

아마추어 시절[편집]

상남초등학교에 야구부가 없었던 시절, 야구가 하고 싶은 마음에 제발로 근처 중학교 야구부를 찾아가 같이 훈련하였다. 대한민국에 프로 야구가 없었던 당시 일본 프로 야구에서 활약하고 있던 재일교포 야구 선수 장훈을 우상으로 여기며 야구 선수의 꿈을 키웠다.[4]

롯데 자이언츠 시절[편집]

1991년 신인 드래프트 2차 2순위로 지명되었다. 1992년 팀의 톱 타자이자 3할 타자로 팀의 1992년 한국시리즈 우승에 기여하였다. 1993년에는 이종범과 치열한 도루 경쟁을 펼치며 75도루를 기록, 73도루를 기록한 이종범과 함께 한 시즌 70도루 시대를 열며 도루왕에 첫 등극했으며, 첫 골든 글러브 수상의 기쁨도 함께 누렸다. 1995년 '소총부대'라고 불리며 장타력이 부족한 팀으로 평가받던 롯데 자이언츠는 기동력으로 이를 대신하고자 하였으며, 공격적인 베이스 러닝을 주문한 알바레즈 주루 코치의 지휘 아래 프로 야구 역사에서 유일하게 팀 도루 200개를 돌파(220개)하였고, 그가 그 선봉에 있었다. 그는 .393의 높은 출루율을 기록하는 동시에 역대 4위에 해당하는 69도루로 톱타자로서의 역할을 톡톡히 해내며 팀의 '뛰는 야구'를 이끌었고[5], 1995 시즌 도루왕과 득점왕을 석권하며 2번째 골든 글러브를 차지하였다.

현대 유니콘스 시절[편집]

1997년 시즌 개막을 앞두고 엉뚱하게도 롯데 자이언츠가 애초에 지명권을 가지고 있던 선수인 투수 문동환을 데려오는 과정에서 현대 유니콘스로 전격 트레이드되었다. 롯데 자이언츠는 당시 '그를 트레이드시키는 대가로 계약금과 이자를 포함한 문동환에 대한 모든 권리를 현대 유니콘스로부터 양도받았다'고 발표했으나, 이는 엄밀히 말해 사실과 달랐다. 본래 '트레이드'는 동일한 규약을 적용받는 프로 구단 사이에서만 성립하게 되어 있으나, 롯데 자이언츠문동환롯데 자이언츠에 입단시키기 위해 실업 팀인 '현대 피닉스'에 지불해야 했던 위약금(입단 계약금 및 이자 포함 약 5억원 추정) 대신에 그를 현대 유니콘스로 보냈다. 사실상 롯데 자이언츠가 약 5억원에 그를 프로 야구팀 '현대 유니콘스'에 현금 트레이드하고, 그 현금을 문동환에게 계약금으로 지급한 뒤, 문동환롯데 자이언츠에게서 받은 계약금으로 실업 팀 '현대 피닉스'에 위약금을 물게 된 것이다. 이 트레이드는 일명 '선수 팔아먹기'의 시초로, 프로야구 사상 최악의 트레이드이자, 가장 이상한 트레이드[6] 로 회자되고 있다. 롯데 자이언츠는 트레이드 당시 젊은 유망주 선수였던 김대익을 비롯, 그를 대신할 타자가 많을 것으로 자신하였으나, 이후 톱타자난에 허덕이며 지속적인 부진을 겪은 끝에 2003년에 6년간 40억원이 넘는 금액에 정수근을 FA로 영입함으로써, 이것이 결과적으로 실패한 트레이드였음을 확인시켜 주었다. 아이러니하게도 이때 롯데 자이언츠정수근을 데려오면서 두산 베어스에 내 준 보상 선수는 문동환이었다. 이적한 첫 해인 1997년, 그는 갑작스런 트레이드의 충격에서 벗어나지 못한 채 시즌을 맞이하였고, 2할대 타율을 기록하여 프로 데뷔 이후 가장 부진한 성적을 기록하였다. 그러나 이듬해인 1998년 시즌에는 3할대 타율, 35도루를 기록하며 세 번째 골든 글러브를 수상했으며, 팀 창단 첫 우승의 기쁨도 함께 누렸다. 이후로도 그는 팀의 부동의 1번 타자로 매년 3할을 넘나드는 타율과 20~30도루를 기록, 총 4번(1998년, 2000년, 2003년 ~ 2004년)에 걸친 팀의 한국시리즈 우승의 주역으로 활약했다. 2004년에는 만 35세 나이에 53도루를 기록하여 세 번째 도루왕에 등극했다. 이듬해 2005년 시즌에는 부진과 부상으로 시련의 와중에서도 8월 5일 롯데 자이언츠와의 경기에서 KBO 리그 최초 통산 500도루 달성이라는 대기록을 수립했다.[7] 이후 2006년 시즌과 2007년 시즌에도 2할8푼 ~ 2할9푼대 타율, 두 자릿 수 이상의 도루를 기록하는 등 꾸준한 성적을 내며 테이블 세터로 활약, 노익장을 과시했다.

히어로즈 시절[편집]

2007년 현대 유니콘스가 심각한 자금난에 빠지자, 이듬해 3월에 투자 회사인 센테니얼 인베스트먼트는 서울특별시 연고지 보장을 대가로 현대 유니콘스를 해체하고 선수단과 프런트를 승계받아 히어로즈를 창단했다. 이 과정에서 그는 고액 연봉 선수의 연봉을 대폭 삭감하려는 구단의 정책 아래 2007년 당시 2억 5,000만원에서 2008년에는 무려 72%가 삭감된 7,000만원의 연봉을 받게 되는 수모를 겪었다. 2008 시즌 총 114경기에 나서 3할대 타율, 44득점을 기록했다. 또한 프로 야구 사상 두 번째 통산 2000안타 및 10번째 통산 2500루타, 18년 연속 두 자릿수 도루, 통산 2000경기 출장, 통산 100호 3루타 등 KBO 리그의 각종 통산 기록을 갈아치웠다. 2009년에는 전년 대비 128% 오른 1억 6,000만원에 연봉 계약을 체결하였다. 2009년 시즌에 부상으로 인해 장기간 공백이 있었지만, 9월 25일 KIA 타이거즈 전에서 통산 첫 550도루를 달성했다. 이 도루가 그의 현역 시절 마지막 도루였다. 2009년 시즌 후 10월 16일, 히어로즈는 갑작스럽게 그를 방출하여 논란이 되었다.

야구선수 은퇴 후[편집]

방출된 이후 현역 복귀 의지를 드러냈지만 접고 2009년 11월 10일 한국 프로 야구 선수협회를 통해 공식 은퇴를 선언했다. 이후 SK 와이번스에서 주루 코치로 영입 제안을 받아 11월 24일, SK 와이번스에서 주루 코치로 낙점되어[8] 2010년까지 활동한 후 도미했다. 한편 2009년 11월 29일, 다음네이버의 히어로즈 팬 카페 소속 팬들이 주관하여 목동 KT 챔버홀에서 은퇴식을 열어 주었다. 2011년에는 미국 메이저 리그 샌디에이고 파드레스 산하 마이너리그 팀에서 코치 연수를 받은 이후 2011년 10월 10일 NC 다이노스의 작전/주루코치로 임명되었다.[9]

수상[편집]

별명[편집]

3번의 도루왕과 프로 야구 최초의 시즌 70도루·18년 연속 두 자릿수 도루·통산 550도루 등 각종 도루 관련 기록을 보유하고 있는 데에서 유래된 '대도(大盜)'라는 별명이 대표적이며, 정교한 컨택·번트와 같은 작전 수행 능력·센스 있는 주루 플레이 등 1번 타자가 갖추어야 할 기량을 고루 갖추고 있다는 데에서 '1번 타자의 교과서'로도 불린다. 철저한 자기 관리 능력과 강한 근성에서 비롯된 '독사'도 있다. 사상 첫 2000경기 출장, 역대 두 번째 2000안타, 사상 첫 100호 3루타 등 한국 프로 야구 역사에 남을 여러가지 통산 기록을 수립하며 불혹을 넘긴 나이까지 현역으로 뛴 근래에는 '꾸준함의 대명사' 혹은 '성실함의 대명사'로 많이 불렸다.

출신 학교[편집]

주요 기록[편집]

  • 굵은 글씨 항목은 한국 프로 야구 최초 기록임
기록 날짜 소속 구장 상대 팀 상대 투수 경기 결과 타석수 경기수 달성 당시 나이 각주 및 기타
첫 도루 1991. 4. 5 롯데 대구 삼성
300도루 1998. 9. 13 현대 인천 삼성 29세 7개월 9일 역대 4번째
400도루 2002.6.20 현대 사직 롯데 1302 33세 4개월 5일 [10]
1000 득점 2004.9.24 현대 수원 한화 1625 35세 7개월 9일 역대 2번째, 4회말 선두타자로 안타 출루한 후 윤규진의 폭투로 홈인.[11]
500도루 2005. 8. 5 현대 수원 롯데 1705 36세 5개월 21일 1회말 기습번트로 출루한 후 도루 성공,
은퇴시 통산 550개 [10]
1951경기 출장 2007. 9. 8 히어로즈 광주 KIA 종전 기록: 장종훈 (1950경기)[10]
2000경기 출장 2008. 6. 7 히어로즈 대전 한화 39세 3개월 22일 좌익수 겸 2번 타자로 출장 4타수 1안타[12]
550도루 2009. 9. 25 히어로즈 광주 KIA 구톰슨 1회초 우전안타 출루 후 2루 도루 성공
기록 날짜 소속팀 상대팀 구장 경기 내용 종전 기록 기타
사이클링 히트[13] 2001.7.06 현대 삼성 대구 2회 2루타, 6회 단타, 7회 홈런, 8회 3루타 10번째
통산 최다 도루 신기록(372개) 2001.7.11 현대 롯데 수원 해태 이순철, 371개
한국시리즈 홈스틸[14] 2004.10.29 현대 삼성 잠실 1회말 전병호의 1루 견제시 한국시리즈 최초로 홈스틸 성공 첫 번째 7차전
2500 루타[15] 2008.6.28 히어로즈 LG 목동 10번째
18년 연속 두 자릿수 도루 2008.7.11 히어로즈 한화 대전 첫 번째
2000 안타 2008.9.11 히어로즈 롯데 사직 3회초 2사후 상대선발 손민한을 상대로 좌전안타 두 번째
통산 100호 3루타 2008.10.3 히어로즈 두산 목동 2회말 2사 2루서 상대선발 김선우를 상대로 우익수 뒤 3루타 첫 번째
  • 2,000안타 달성

2008년 9월 11일 롯데 자이언츠와의 경기에서 3회초에 3루방향으로 좌전안타를 쳐서 삼성 라이온즈의 양준혁에 이어 프로 야구 통산 두 번째로 2,000안타를 기록하였다. 2009년 은퇴 시까지 개인통산 2,018개의 안타를 쳤으며, 2009 시즌 종료 현재 통산 최다 안타 1위인 양준혁은 2,318안타를 기록 했다.

  • 통산 100호 3루타 달성

2008년 10월 3일 두산 베어스와의 경기에서 2회말에 우익수 뒤쪽으로 3루타를 쳐서 한국 프로 야구 사상 첫 100호 3루타를 달성했다. 2009 시즌 종료 현재 역대 3루타 2위는 前 롯데 자이언츠 외야수인 김응국이 기록한 61개로, 1, 2위간 격차가 매우 크다.

  • 통산 550도루 달성

2009년 9월 25일 광주 무등구장에서 열린 기아 타이거즈와의 경기에서 톱타자로 선발 출장하여 1회초 우전안타로 출루한 후 기아 선발 구톰슨이 2번타자 장기영에게 초구를 던지는 사이 2루 도루에 성공, 통산 550도루라는 한국 프로 야구 전인미답의 기록을 또 하나 달성하였다. 그는 시즌 초반인 4월 11일 목동 SK전에서 개인 통산 549호 도루를 성공 시켰으나, 이 과정에서 상대 내야수의 스파이크에 밟혀 오른손 약지에 골절상을 입고 수술 및 재활 과정을 거쳤다. 시즌 막바지인 9월에야 1군에 복귀한 전준호는 시즌 종료 2경기를 남겨둔 상태에서 마침내 550도루 고지를 밟았다.[16]

통산 기록[편집]

















2

3



















O
P
S












4
1991 롯데 22 122 451 372 66 98 13 6 2 48 18 12 51 38 .263 .360 .347 .707 129 1 9 10 7 3
1992 23 120 537 466 90 140 17 9 5 49 33 6 51 49 .300 .376 .408 .784 190 4 7 11 2 0
1993 24 120 465 393 63 111 3 7 1 31 75 25 47 31 .282 .363 .333 .696 131 2 5 16 4 0
1994 25 79 320 281 47 81 5 3 2 25 25 11 33 32 .288 .361 .349 .710 98 1 0 4 2 0
1995 26 124 540 458 93 141 13 12 1 42 69 25 62 54 .308 .393 .395 .788 181 5 6 8 6 3
1996 27 103 377 324 49 88 12 9 2 22 23 9 38 37 .272 .346 .383 .729 124 4 0 13 2 2
1997 현대 28 110 425 369 48 91 14 7 2 18 23 12 44 54 .247 .330 .339 .669 125 5 2 10 0 1
1998 29 126 518 446 78 143 16 7 5 43 35 17 49 58 .321 .398 .422 .819 188 2 10 10 3 0
1999 30 129 562 470 80 137 7 2 4 43 38 12 67 72 .291 .380 .340 .721 160 1 4 15 6 1
2000 31 87 334 263 53 83 12 2 1 18 18 8 51 36 .316 .436 .388 .824 102 0 6 13 1 1
2001 32 125 490 400 85 130 18 6 4 35 27 15 65 51 .325 .426 .430 .856 172 5 8 13 4 1
2002 33 126 501 420 83 126 15 8 3 28 26 11 53 51 .300 .394 .395 .790 166 2 13 14 1 1
2003 34 129 533 442 79 119 16 6 3 38 20 9 58 56 .269 .365 .353 .718 156 3 10 20 2 0
2004 35 132 581 487 88 142 10 7 4 48 53 7 63 64 .292 .377 .366 .743 178 4 5 24 2 2
2005 36 94 320 278 34 74 8 2 0 22 18 8 25 42 .266 .332 .309 .642 86 1 4 10 3 0
2006 37 109 346 303 37 87 10 1 1 26 20 7 25 28 .287 .346 .337 .682 102 3 2 16 0 0
2007 38 121 430 371 52 110 8 1 1 13 11 8 40 45 .297 .377 .332 .708 123 6 9 8 2 1
2008 우리 39 114 391 352 44 109 16 5 1 24 16 11 35 41 .310 .372 .392 .764 138 5 1 1 2 2
2009 히어로즈 40 21 37 33 2 8 1 0 0 4 2 4 4 5 .242 .324 .273 .597 9 0 0 0 0 0
KBO 통산 : 19년 2091 8158 6928 1171 2018 214 100 42 577 550 217 861 844 .291 .375 .369 .745 2558 54 101 216 49 18
  • 시즌 기록 중 굵은 글씨는 해당 시즌 최고 기록, 빨간 글씨는 한국 프로야구 역사상 최고 기록

참조[편집]

  1. 이완, '2000경기 출장, 전준호 대기록', 《한겨레》, 2008, 6, 9.
  2. 성환희, '전준호 친정에서 2000안타 - 2000경기 출전과 첫 동시 돌파… 롯데 7연승 2위로', 《한국일보》, 2008, 9, 12.[깨진 링크(과거 내용 찾기)]
  3. 강필주, '전준호, 프로 사상 첫 '100 3루타' 달성', 《OSEN》, 2008, 10, 3.
  4. 최민규, '와인처럼 숙성한 이 남자, 전준호',《Sports 2.0》, 2007, 1, 8.
  5. 김형준, '프로야구 기록추적 14: '최고의 대도 군단' 1995년 롯데', 《네이버뉴스 '김형준 칼럼'》, 2009, 7, 20.
  6. 최민규, '단장들의 악몽 사상 최악의 트레이드',《Sports 2.0》, 2006, 8, 17.
  7. 조기원, '프로야구 전준호 통산 500도루 달성', 《한겨레》, 2005, 8, 5.
  8. SK 코칭스태프 개편…전준호, 정경배 합류 확정[깨진 링크(과거 내용 찾기)] - 이데일리
  9. '박승호 수석-최일언 투수-김광림 타격' NC 코치 구성 마무리 - 이데일리
  10. 《2010 Korean Baseball Record Book》,(사)한국야구위원회, 2010
  11. 김종석, '전준호 통산 1000득점', 《동아일보》, 2004, 9, 25.[깨진 링크(과거 내용 찾기)]
  12. '2000경기 출장 전준호 대기록' 《한겨레》2008,6,9
  13. 이춘재, '현대 전준호 '사이클링히트' 기록', 《한겨레》, 2001, 7, 6.
  14. 윤승옥, '플래시백: 발야구로 갈린 승부…역대 PO는?', 《스포츠서울》, 2008, 10, 17.[깨진 링크(과거 내용 찾기)]
  15. 손민석, 등번호 '1' 전준호, 18년의 결실 '2500루타' 달성, 《조이뉴스24》, 2008, 6, 28.
  16. 석명, '영원한 대도' 전준호, 사상 첫 '550 도루' 달성, 《조이뉴스24》, 2009, 9, 25.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