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5년 한국프로야구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2005년 한국프로야구
주관KBO
날짜4월 2일 ~ 9월 28일
참가팀 수8
정규 시즌
우승팀삼성 라이온즈
최우수 선수손민한 (롯데)
최우수 신인오승환 (삼성)
포스트 시즌
준플레이오프한화 3 - 2 SK
플레이오프두산 3 - 0 한화
한국 시리즈
경기삼성 4 - 0 두산
우승팀삼성 라이온즈 (통산 3회)
최우수 선수오승환
시즌
Gtk-go-back-ltr.svg 2004년 Gtk-go-forward-ltr.svg 2006년

2005년 한국프로야구2005년 4월에 시작되었다. 4월 2일 개막식을 시작한 한국프로야구는 선동열 감독이 이끄는 삼성 라이온즈의 우승으로 끝이 났다.

시즌[편집]

순위 경기수 승률 기타
삼성 라이온즈 1 126 74 48 4 0.607
두산 베어스 2 126 72 51 3 0.585
SK 와이번스 3 126 70 50 6 0.583
한화 이글스 4 126 64 61 1 0.512
롯데 자이언츠 5 126 58 67 1 0.464
LG 트윈스 6 126 54 71 1 0.432
현대 유니콘스 7 126 53 70 3 0.431
KIA 타이거즈 8 126 49 76 1 0.392

기록[편집]

화제[편집]

  • 2004년 병역비리파동으로 인해 주축선수가 대거 빠지면서 팀당 경기수가 126경기로 축소되었다.
  • 요미우리 자이언츠 투수였던 조성민이 연봉 5천만원의 조건으로 한화 이글스에 입단한다.
  • 롯데 자이언츠가 전반기에 돌풍을 일으킨다.
  • 9월 15일, 한화 이글스의 장종훈 선수가 대전구장에서 은퇴 경기를 갖는다.(대 KIA 타이거즈 전)
  • 선동열 감독이 이끄는 삼성 라이온즈는 막강한 투수력을 바탕으로 한국시리즈를 재패하고 삼성 라이온즈의 시대를 열었다.
  • 현대 유니콘스김재박 감독의 '내려갈 팀은 내려간다'[1]·발언이 유력 야구 관련 사이트를 통해서 널리 퍼지게 된다.

포스트 시즌[편집]

  • 한화 이글스SK 와이번스를 상대로 한 준 플레이오프에서 3승 2패의 성적으로 6년 만에 플레이오프에 진출한다.
  • 두산 베어스는 한화 이글스를 상대로 한 플레이오프에서 3승의 성적으로 한국시리즈에 진출한다.
  • 삼성 라이온즈는 두산 베어스를 상대로 한 한국시리즈에서 4전 전승의 성적으로 한국시리즈 우승을 차지한다.

2006년 시즌 신인선수 지명[편집]

각주[편집]

  1. 김형태 (2005년 4월 27일). '만만디' 현대, '이유가 있었군'. 《조이뉴스 24》. 조이뉴스 24. 2009년 1월 24일에 확인함.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