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태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박정태
Park Jeong-Tae
기본 정보
국적 대한민국 대한민국
생년월일 1969년 1월 27일(1969-01-27) (47세)
출신지 부산광역시
신장 173 cm
체중 75 kg
선수 정보
투구·타석 우투우타
수비 위치 2루수
프로 입단 연도 1991년
드래프트 순위 1991년 1차 지명(롯데 자이언츠)
첫 출장 KBO / 1991년
마지막 경기 KBO / 2004년
획득 타이틀
  • 골든 글러브 (2루수 부문)
    (1991, 1992, 1996, 1998, 1999년)
경력

선수 경력

코치 경력

감독 경력

대한민국 국가대표팀
아시안게임 1990 베이징

박정태(朴正泰, 1969년 1월 27일 ~ )는 전 KBO 리그롯데 자이언츠2루수이자, 롯데 자이언츠의 타격 코치이다. 2013년 KBO의 육성 위원으로 위촉되었다.

프로 선수 활동[편집]

롯데 자이언츠 시절[편집]

부산 출신으로 동래고등학교경성대학교 체육학과를 졸업하고 1991년 1차 지명을 받아 연고 팀 롯데 자이언츠에 입단하였다. 1993년 5월 23일 사직 태평양전에서 후속 타자의 병살타성 땅볼 때 1루에서 사력을 다해 2루까지 내달린 뒤 슬라이딩하다가 유격수 염경엽과 충돌했고, 이 사고로 발목 복합 골절이라는 진단을 받아 1995년까지 재활했다.[1] 이후에도 그는 숱하게 부상을 당하였음에도 불구하고 오뚝이처럼 일어나 재기에 성공하였다. 그 때문에 붙은 별명이 탱크이며, 지금도 그는 롯데 팬들에게는 투수 최동원과 함께 신과 같은 존재로 남아 있다.[2] 뿐만 아니라 타석에 들어서서 몸을 좌우로 흐느적거리면서 방망이에 왼손을 붙였다 떼었다 하는 독특한 타격 폼인 '흔들 타법'으로도 유명했다. 현역 시절 등번호는 입단 초기 14번이었으나, 16번을 달았던 박영태가 은퇴한 이후로는 16번을 이어받아 은퇴할 때까지 달았다.

기타[편집]

미국 메이저 리그에서 활동 중인 외야수 추신수 (텍사스 레인저스)와 배우로 활동하고 있는 추민기의 외숙부이기도 하다.

그의 차남인 박시현은 현재 경남고등학교 야구부에서 뛰고 있다. 장남인 박시찬은 경남고등학교 야구부를 졸업하고 미국대학 야구부 진학을 앞에 두고 있다.

은퇴 이후 미국에서 코치 연수를 마치고 롯데 2군 감독을 거쳐 현 1군 타격 코치로 재직했었다.

에피소드[편집]

  • 박정태가 부상에서 복귀해 전성기를 구가하던 1990년대 중·후반에 부산 지역의 학생 야구선수들이 하나같이 박정태의 타격 폼을 따라 한 것이 드러났다. 이에 대해 학생 야구 지도자들의 지적이 잇따르자 박정태는 공개 석상에서 여러차례 자신의 타격 폼을 따라하지 말 것을 부탁한 적이 있다.
  • 1991년 제 1회 한·일 슈퍼게임 당시 타석에 들어선 박정태를 보고 일본 덕아웃에서는 큰 웃음이 터져나왔다. 하지만 박정태가 연거푸 안타를 기록하자 웃음이 싹 사라졌다. 박정태 본인은 힘을 빼고 치기 위해 왼손을 떼고 타격 준비 자세를 취했다고 한다.
  • 1999년 대구에서 열린 삼성 라이온즈와의 플레이오프 7차전에서 당시 롯데 자이언츠 외야수 펠릭스 호세가 1-2로 추격하는 솔로 홈런을 날리자 흥분한 삼성 라이온즈 팬들이 호세를 향해 물병을 던지고 오물을 투척하였다. 이에 화가 난 호세가 배트를 관중석으로 던지면서 퇴장당했고 그라운드는 삼성 팬들이 날린 오물들로 지옥 같은 분위기가 연출되고 있었다. 급기야 선수단은 짐을 싸기 시작했고 롯데 자이언츠의 몰수패로 이어지는 듯했다. 그러나 코치진의 만류로 더그아웃으로 돌아온 선수들을 향해 당시 주장 박정태가 "오늘은 무조건 이겨야 한다" 라고 말했던 일화는 매우 유명한 일화이다. 경기는 결국 뒤이은 마해영임수혁의 홈런과 김민재의 결승 안타, 주형광의 마무리 역투에 힘입어 롯데 자이언츠가 6:5로 승리하면서 한국시리즈에 진출하였고 이 패배로 한국시리즈 진출이 좌절된 당시 삼성 라이온즈 감독 서정환이 사임했다. 박정태라는 선수를 단적으로 보여주는 대표적 일화이다.

출신 학교[편집]

수상경력[편집]

보유 기록[편집]

한 시즌 최다 2루타[편집]

박정태는 프로 2년차이던 1992년, 43개의 2루타를 기록해 이병규(1999년), 이종범(2003년)과 함께 한시즌 최다 2루타 기록을 공동으로 보유하고 있다.

2루수 최다 골든 글러브 수상자[편집]

박정태는 1991년, 1992년, 1996년, 1998년, 1999년 등 총 2루수 골든 글러브를 5회 수상해, 이 부문 최다 수상자 타이틀을 보유하고 있다.

등번호[편집]

  • 14 : 1991년~1992년 선수
  • 16 : 1993년~2004년 선수
  • 84 : 2006년~2007년 2군 타격코치
  • 78 : 2008년~2012년 2군 타격코치(~09), 2군 감독(09~11), 1군 타격코치(11~12)

통산 기록[편집]

















2

3



















O
P
S












4
1991 롯데 22 122 528 463 69 132 29 6 14 74 3 5 43 36 .285 .346 .464 .811 215 17 5 8 9 0
1992 23 124 529 445 91 149 43 3 14 79 7 7 69 42 .335 .424 .539 .963 240 12 5 3 7 2
1993 24 31 123 103 10 37 8 1 1 18 1 1 18 9 .359 .459 .485 .945 50 4 1 1 0 3
1995 26 50 201 178 21 60 16 1 2 34 2 0 21 21 .337 .408 .472 .880 84 2 1 0 1 0
1996 27 94 405 366 49 113 25 1 5 61 2 0 32 39 .309 .367 .424 .791 155 11 3 2 2 2
1997 28 102 384 341 33 78 10 2 3 40 2 3 33 33 .229 .293 .296 .589 101 15 0 5 5 0
1998 29 113 473 406 56 129 24 2 13 79 1 3 52 47 .318 .394 .483 .876 196 5 4 3 8 3
1999 30 127 540 456 83 150 17 3 11 83 0 3 63 60 .329 .409 .452 .860 206 17 6 4 11 0
2000 31 107 439 386 51 110 15 2 6 53 3 0 47 42 .285 .362 .381 .742 147 13 1 2 3 1
2001 32 118 415 356 35 88 25 1 7 59 1 2 46 41 .247 .331 .382 .713 136 18 2 4 7 2
2002 33 103 308 267 26 70 14 1 7 38 0 2 32 32 .262 .356 .401 .757 107 4 7 2 0 0
2003 34 50 86 72 5 20 2 0 2 17 0 1 10 11 .278 .349 .389 .738 28 3 0 0 4 0
2004 35 26 27 18 2 5 0 0 0 3 0 0 9 3 .278 .519 .278 .796 5 2 0 0 0 0
KBO 통산 : 13년 1167 4458 3857 531 1141 228 23 85 638 22 27 475 416 .296 .373 .433 .806 1670 123 35 34 57 13
  • 시즌 기록 중 굵은 글씨는 해당 시즌 최고 기록, 빨간 글씨는 한국 프로야구 역사상 최고 기록

참조[편집]

  1. 역대 그라운드 실신 사례는? - 스포츠서울
  2. 부산 야구의 혼, '작은 탱크' 박정태 《오마이뉴스》, 2006년 9월 5일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