짜장면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짜장면

짜장면 또는 자장면(←중국어 간체: 炸酱面, 정체: 炸醬麵, 병음: zhájiàngmiàn)은 야채돼지고기를 넣고 식용유와 함께 춘장을 넣어 볶은 양념을 밀가루를 반죽하여 늘려 만든 국수에 비벼서 먹는 음식이다.

대한민국에서 짜장면은 다른 외식용 식단과 비슷한 가격대이며, 거의 전국 어디에나 배달을 시켜서 간편히 먹을 수 있는 편리함 때문에 많은 사람들이 즐겨 먹는 음식이다.

특징[편집]

재료[편집]

보통 국수에 양념을 얹어 비벼먹는다.

영양[편집]

짜장면 1인분의 열량은 대략 700kcal 정도로, 이는 한국 성인 기준 남자 1일 섭취량의 28%, 여자의 35%이다.[1]

종류[편집]

종류는 다양하며, 다음과 같은 예를 들 수 있다.

  • 간짜장: 전분을 넣지 않은 춘장을 기름에 볶아서 만든다. 짜장소스하고 국수가 별도의 그릇에 따로 나와 섞어 먹는다.
  • 삼선짜장: 생선을 제외한 새우, 오징어, 해삼, 미더덕과 같은 해산물을 넣어 만든다.
  • 삼선간짜장: 재료는 삼선짜장과 같으나, 간짜장을 만들 듯 조리한 것이다.
  • 유니짜장: 돼지고기와 채소를 잘게 다져 춘장을 기름에 볶아 만든다.
  • 유슬짜장: 재료를 가늘게 채썰어서 양념을 만든다.
  • 옛날짜장: 옛날 형태의 짜장면으로 소스가 묽은 편이고 감자가 들어가 있어 춘장의 맛이 부드럽다.
  • 사천짜장: 쓰촨 음식 같이 맵게 만든 짜장이다. 짜장에 겨자를 넣은 것이 특징이다. 춘장과 두반장을 섞어서 하거나 혹은 춘장 대신 두반장으로 대체하는 경우도 있다.
  • 쟁반짜장: 큰 쟁반에 볶은 짜장을 올려 여럿이 같이 먹는 짜장면이다. 대표적으로 해물 쟁반짜장 이 있다.
  • 짜장밥: 면 대신 밥에 짜장을 비벼먹는 음식이다.

짜장면은 인스턴트 식품으로 가공되어 나오기도 한다. 컵라면 형태로는 1992년 4월 농심이 '짜장 큰사발'을 판매하기 시작했다.[1]

유래와 역사[편집]

짜장면박물관 (구 공화춘 건물)

흔히 짜장면은 중국의 음식이라고 여기나 중국의 작장면(중국어: 炸醬麵, 병음: zhájiàngmiàn 자장몐[*])은 대한민국의 짜장면과 다르다. 짜장면은 1905년 인천공화춘에서 최초로 지금과 같은 형태의 짜장면이 만들어졌으며 중국에서 한국으로 진출하여 중국인 부두 노동자들이 값도 싸고 간편하게 먹을 수 있도록 야채와 고기를 넣고 볶은 춘장에 국수를 비벼 먹는 짜장면을 개발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2] 1950년대 중반, 영화장유에서 개발한 한국 최초의 면장 제품인 사자표 춘장이 중국의 춘장에 캐러멜을 첨가하면서 본격적인 한국식 짜장면이 탄생하게 되었다. 1960~1970년대에는 한국 정부가 펼친 분식장려운동과 조리 시간이 비교적 짧은 점이 산업화 시대와 맞아 떨어지면서 짜장면은 전성기를 맞게 되었다.[3]

대중문화 속의 짜장면[편집]

짜장면은 저렴한 가격에 어디서나 시켜 먹을 수 있는 음식으로 대한민국 사람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아왔다. 북극해 횡단을 3개월 만에 마친 등산가 허영호씨는 인터뷰에서 가장 먹고 싶은 음식으로 짜장면을 꼽기도 해 화제를 일으키기도 했다. 한국에서 외식산업이 본격적으로 발달하기 전인 1980년대 이전에는 서민들이 외식할 때 가장 손쉽게 먹을 수 있는 음식으로 각광 받았으며 특히 입학·졸업[4]·생일을 축하할 때, 이사를 가는 날 등에 가족들이 같이 즐겨 먹었다.

god의 1집에 수록된 《어머님께》에서도 짜장면을 통해 돌아가신 어머니에 대한 기억을 더듬는 내용이 나오기도 한다. 노래뿐만 아니라 영화 《주유소 습격사건》, 《살인의 추억》과 드라마 《환상의 커플》 등 많은 작품에서 짜장면에 대한 내용이 나왔다. 허영만 화백의 만화식객》에서는 중국 음식의 대를 이어온 화교 삼부자 이야기에 등장했다.

표준어 문제[편집]

문교부가 1986년 고시한 외래어 표기법표준국어대사전에는 ‘자장면’만이 표준어이고 맞춤법에 맞는 표기로 실려 있었다.[5] 국립국어원 박용찬의 설명[6]에 따르면, 자장면은 짬뽕과는 달리 중국 된장을 가리키는‘자장’과 한자어인 ‘면(麵)’이 결합한 형태로 보기 때문이라고 한다.

그러나, 2002년에 발행된 표준 발음 실태 조사(최혜원, 국립국어원)에 따르면 서울·경기 지방 사람 210명 중 72%가 자장면 대신 짜장면으로 발음하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한편, 시인 안도현은 그의 작품 《짜장면》의 제목과 관련해 “짜장면을 먹자고 해야지, 자장면을 먹자고 하면 영 입맛이 당기지 않을 게 뻔하다.”라고 썼다.[7] 그 밖에도 “짜장면은 자장면으로 쓰면서 짬뽕[8]은 왜 잠봉이 아닌가 의문이 들게 만든다”면서 현행 외래어 표기법을 비판하는 견해가 있었다.[9]

한편, 2009년 5월 17일, SBS TV다큐멘터리 프로그램SBS 스페셜의 164회 '자장면'의 진실에서 '짜장면'이란 표기의 정당성을 내세웠다. 이와 더불어 해당 프로그램에서 자체적으로 '자장면'과 '짜장면'의 표기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했는데, 당시 응답자 중 91.8%가 '짜장면'으로 부르고 있음을 확인하기도 했다[10].

2011년 8월 31일 국립국어원은 대중매체 외에는 거의 쓰이지 않는 '자장면'에 비해 '짜장면'이 대한민국의 언어 실생활에서 압도적으로 많이 쓰임을 감안, '짜장면'도 2011년 8월에 복수 표준어로 인정되었다.[11][12]

짜장면 가격[편집]

연도 가격 비고
1990년 1500원[13]

같이 보기[편집]

참고[편집]

  1. 구민정 (2008년 4월 10일). 라이벌열전 : 자장면 1인분, 열량은 얼마나 될까?. 조인스뉴스. 2008년 4월 11일에 확인.
  2. 정기환 (2012년 2월 10일). 짜장면 박물관, 4월에 손님맞이. 중앙일보. 2013년 1월 11일에 확인.
  3. 김남인 (2009년 3월 7일). "한국인, 하루에만 자장면 600만 그릇 먹죠". 조선일보. 2009년 3월 22일에 확인.
  4. 천상옥 (2006년 2월 16일). 졸업식날 자장면 '옛말'. 《연합뉴스》. 메디뉴스. 2007년 11월 4일에 확인.
  5. ‘자장면’이라는 표기의 근거는 중국어 간체: 炸酱面, 병음: zhájiàngmiàn 자장몐/작장면[*]이다. ‘자장면’, ‘짬뽕’
  6. ‘자장면’과 ‘짬뽕’ 2004년 7월 9일, 박용찬(국립국어원), 모두가 함께하는 우리말 다듬기
  7. 짜장면 먹을때 그릇에 왜 물이 고일까?
  8. 일본어식 이름은 ‘잔폰(ちゃんぽん)’이며 중국어식 이름은 '챵호'라고 한다. 한자어 '면'이 들어가지 않은 형태이므로 '자장면'과는 다른 원칙이 적용되었다.
  9. 김하수, 〈한국어 외래어 표기법의 문제점〉, 배달말 25., 배달말학회.
  10. SBS인터넷뉴스부 (2009년 5월 19일)《SBS스페셜》⑤발음공방 '자장면 대 짜장면', SBS, 2009년 8월 13일에 확인.
  11. ‘짜장면’ 등 39항목 표준어로 인정 - 국립국어원
  12. '짜장면', 표준어 됐다 - 연합뉴스
  13. 麗水市內 음식값등 크게 올라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