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장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춘장(春醬)중화요리에 사용되는 조미료이다. 춘장의 기원은 삶은 대두를 밀가루와 소금으로 발효시켜 만드는 중국식 된장이다, 본래의 명칭은 첨면장(甛麵醬)이며, 한국의 춘장은 첨면장에 캐러멜과 MSG와 같은 화학조미료들을 혼합하여 색을 검게 만든 것이다. 첨면장은 발효가 진행될 수록 색이 어둡고 짙어지는데, 때문에 색깔이 검을 수록 잘 숙성된 첨면장이라는 인식으로 인하여, 이에 따라 1948년 화교 왕송산 씨가 첨면장에 카라멜을 혼합하지 시작하였고, 그는 "사자표"라는 브랜드 명로 검은색의 한국식 첨면장을 탄생시켜 오늘에 이르고 있다.[1] 또한 처음 검은색의 춘장이 탄생한 50년대에는 밀가루가 저가로 대량공급되기 시작하였다, 따라서 대두를 주 원료로 하는 중국의 첨면장과 달리, 대두 없이 밀가루로만 춘장을 만들었다는 점이 중국의 첨면장과의 차이점이다.[2] 현재 춘장에는 대두를 사용하고 있다.

따라서 오늘날 한국에서 통용되는 춘장은 중국의 첨면장과 달리 색이 검고 단 맛이 나며, 첨면장과는 다른 독특한 맛과 향을 갖고 있다. 한국에서 춘장은 주로 짜장면을 만드는 데 이용되며, 양파단무지 등을 찍어 먹는 데도 이용된다.

어원[편집]

가장 흔하게 알려진 가설은 첨면장을 의미하는 첨장의 발음이 점차적으로 변화하여 춘장이 되었다는 주장이다.

다른 가설로, 과거 중국집에서는 항상 접시에 한접과 찍어먹을 첨장을 함께 담아 제공했는데, 그것을 파 총(蔥)자와 된장 장(醬)자를 사용하여 총장(蔥醬)이라고 부르던 것이 변화하여 춘장이 되었다는 주장이 있다. 파와 첨장을 함께 제공하던 모습은, 오늘날 양파가 대량재배되어 저렴해짐에 따라 양파-춘장의 모습으로 이어져 내려오고 있는 것을 알 수 있다.[3]

주석[편집]

  1. "[백년명가 ③] ‘옛날자장면은 없다’…자장면 A to Z", 《일간스포츠》, 2009년 4월 29일 작성.
  2. "춘천 회영루에서 자장면을 맛보다", 《뉴스웨이브》, 2008년 3월 15일 작성.
  3. "[SBS스페셜] ④중국에는 춘장이 없다", 《SBS뉴스》, 2009년 5월 19일 작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