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장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춘장(春醬)중화요리에 사용되는 조미료이다. 춘장의 기원은 밀가루소금으로 발효시킨 후 삶은 대두를 섞어 만드는 중국식 된장, 첨면장(甛麵醬)이며, 한국의 춘장은 첨면장에 캐러멜을 혼합하여 색을 검게 만든 것이다. 첨면장은 발효가 진행될 수록 색이 어둡고 짙어지는데, 때문에 색깔이 검을 수록 잘 숙성된 첨면장이라는 인식이 소비자들 사이에 퍼져나갔으며, 이에 따라 1948년 화교 왕송산 씨가 첨면장에 카라멜을 혼합, ‘사자표’란 브랜드로 검은색의 한국식 첨면장을 탄생시켜 오늘에 이르고 있다.[1] 또한 처음 검은색의 춘장이 탄생한 50년대에 밀가루가 저가로 대량공급되기 시작하여, 대두를 주 원료로 하는 중국의 첨면장과 달리, 대두 없이 밀가루로만 춘장을 만들었다는 점이 중국의 첨면장과의 차이점이다.[2] 현재 춘장에는 대두를 사용하고 있다.

따라서 오늘날 한국에서 통용되는 춘장은 중국의 첨면장과 달리 색이 검고 단 맛이 나며, 첨면장과는 다른 독특한 맛과 향을 나타내고 있다. 짭짤하면서도 단 맛이 나며, 춘장 특유의 고소한 맛이 특징이다.

한국에서 춘장은 주로 짜장면을 만드는 데 이용되며, 양파단무지 등을 찍어 먹는 데도 이용된다.

어원[편집]

가장 흔하게 알려진 가설은 첨면장을 의미하는 첨장의 발음이 점차적으로 변화하여 춘장이 되었다는 주장이다.

다른 가설로, 과거 중국집에서는 항상 접시에 한접과 찍어먹을 첨장을 함께 담아 제공했는데, 그것을 파 총(蔥)자와 된장 장(醬)자를 사용하여 총장(蔥醬)이라고 부르던 것이 변화하여 춘장이 되었다는 주장이 있다. 파와 첨장을 함께 제공하던 모습은, 오늘날 양파가 대량재배되어 저렴해짐에 따라 양파-춘장의 모습으로 이어져 내려오고 있는 것을 알 수 있다.[3]

주석[편집]

  1. "[백년명가 ③] ‘옛날자장면은 없다’…자장면 A to Z", 《일간스포츠》, 2009년 4월 29일 작성.
  2. "춘천 회영루에서 자장면을 맛보다", 《뉴스웨이브》, 2008년 3월 15일 작성.
  3. "[SBS스페셜] ④중국에는 춘장이 없다", 《SBS뉴스》, 2009년 5월 19일 작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