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면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밀면

밀면부산 지방의 향토 음식 중 하나이다. 밀가루와 고구마 전분, 감자 전분 등을 배합하여 만든 면과 사골과 여러가지 약초, 채소 등으로 우려낸 육수를 시원하게 해서 함께 먹는다. 냉면과 비슷하게 물밀면, 비빔밀면이 대표적이며 면에 등을 첨가한 쑥밀면도 있다.

유래[편집]

밀면의 기원에 대해 여러가지 설이 있다.

첫 번째 설은 한국 전쟁 당시 피난민들이 배고픔을 달래기 위해 만들어 먹었다고 한다. 전쟁 중에 전국 각지에서 부산으로 몰려든 피난민들 중에 이북 지역 출신 피난민들은 고향에서 먹던 냉면을 구하기 힘든 메밀 대신에 미군 구호품인 밀가루로 만들어 먹었다는 것이다.

두 번째로는 함흥 출신의 모녀가 부산에서 냉면집을 열면서 밀면이 탄생했다고 한다. 부산에서는 메밀을 구하기 힘들었고, 메밀로 만든 냉면 면발이 부산 사람들에게 인기가 없자 밀가루로 대신 만들기 시작한 것이다.

세 번째는 진주 밀국수 냉면에서 유래 되었다는 설이다. 예전부터 진주에는 멸치로 국물을 낸 밀국수 냉면이 있었는데 1925년 경남 도청이 진주에서 부산으로 이전 하면서 진주의 밀국수 냉면이 부산으로 와 부산 밀면으로 정착 되었다는 것이다.

또 다른 기원도 있다. 고 이영순 씨는 1919년부터 함경남도 흥남시 내호리 내호시장에서 ‘동춘면옥’이라는 상호를 걸고 냉면을 팔았다. 6.25 전쟁1.4 후퇴로 부산 남구 우암2동에 피난을 와서 ‘내호냉면’으로 가게를 내고, 이 씨의 딸인 고 정한효 씨 역시 냉면을 팔아 생계를 유지하던 중 당시 미군 보급품으로 제공됐던 밀가루를 이용해 밀면을 만들었다. 1984년부터는 정 씨의 며느리인 이춘복 씨가 가업을 잇고 있다.[1][2]

부산의 유명 밀면집[편집]

부산 이외의 지역에서 밀면은 찾아 보기 어려우며 전통적으로 부산 지역에선 동의대 앞의 가야 밀면, 개금밀면이 전통적인 밀면이라 하며 국제밀면, 초량밀면, 동래밀면, 사철밀면, 가온밀면,진시장 조방밀면 등도 유명하다.

그 외[편집]

부산 이외의 지역중에서 특이하게 밀면을 찾아볼 수 있는 곳이 제주도 이다. 제주도는 밀면의 면을 100% 밀가루를 사용하며, 고기국수와 마찬가지로 면이 상당히 굵은 것이 특징이다. 또한 국물을 다른 육수가 아닌 멸치나 디포리를 사용하거나 돼지고기 살만을 끓여 육수를 내는 것이 특징이다. 따라서 육수가 부산식에 비해 심심하다. 면의 주 재료를 밀가루만 사용한다는 부분에서는 비슷하고 명칭도 비슷하지만 육수나 면의 굵기를 보았을때는 지역에 맞춰 변화가 된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정확한 전래가 없어 경상도로부터 전래되었는지는 명확하지가 않다.

주석[편집]

  1. 이승륜 기자. "백년장수로 가는 부산의 맛", 《국제신문》, 2012년 12월 31일 작성. 2013년 4월 11일 확인.
  2. 이노성 기자. "부산 애인 만나려 서울서 325회 열차 탄 청년까지…진기록 '대방출'", 《국제신문》, 2013년 3월 24일 작성. 2013년 4월 11일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