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수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서울에서 국수를 말리는 모습

국수는 주로 밀가루로 만든 반죽을 말거나, 틀에 누르거나, 밀어서 얇게 한 다음 써는 등 여러가지 방법으로 가늘고 길게 뽑아낸 것을 말한다. 또는 그것을 삶아서 먹는 음식을 가리킨다. 다양한 재료로 만든 국수와 고명을 얹어 먹는다. 주로 밀가루로 만들기는 하지만 계란 같은 부재료와 함께 섞어 면을 만들기도 한다. 기원전 6000년에서 5000년경에 중앙아시아 지방에서 만들기 시작해 아시아 전역으로 퍼진 것으로 알려졌다. 국수는 다양한 나라에서 다양한 방식으로 만들지만 공통적으로 그 긴 모양 때문에 수명이 길어지길 바라는 상징물로 여겨진다.

유래[편집]

중국, 아랍이탈리아에서는 각자가 서로 국수의 원조라고 주장하고 있다. 2005년 10월에 중국 황하 강 유역의 라자 지방에서 4000년 정도 된 것으로 추정되는 가장 오래된 국수의 흔적이 발견되었다.

제조 방법[편집]

다음은 대표적인 국수를 만드는 방법이다.

  • 짜장면의 국수는 계속 길게 잡아 늘여서 만든다. 약간 굵은 편이고 쫄깃한 식감이 난다.
  • 칼국수는 얇게 펴서 말은 다음 칼로 썰어 길고 가늘게 면을 만든다.
  • 냉면은 구멍이 뚫린 도구를 사용하여 반죽을 밀어내어 면을 만든다.
  • 라면의 경우 작은 공간 안에 최대한 밀집시켜 넣어야 하기 때문에 꼬불꼬불한 모양을 하고 있으며 짜장면과 같은 방법으로 면을 뽑되 면을 뽑은 후 기름에 바짝 튀긴다.

위의 짜장면, 칼국수, 냉면은 반죽에서 국수를 만들어 내자마자 바로 익혀 먹는 방법이지만, 소면이나 즉석 라면, 스파게티면 등은 국수를 만든 후 건조하거나 한 번 익힌(또는 튀긴) 다음 건조해서 오랫동안 보관하여, 유통하기 쉬운 형태로 만들어 간편하게 먹을 수 있는 장점을 지닌다.

함께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