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과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월과채

월과채(越果菜)는 한국의 궁중 음식 중 하나로 잡채의 일종이다.

호박, 쇠고기, 표고버섯, 찹쌀 부꾸미와 다른 채소가 주재료이다. 주재료를 채로 썬 뒤 갖은 양념을 하고 볶아서 조리한다. 간장, 식초, 참기름 등으로 양념을 한다.

월과라는 이름은 참외의 변종인 채과월나라에서 심기 시작하였다고 '월과'라고 부른데서 유래했다. 현대에는 구하기 힘든 월과 대신 애호박으로 대체하여 쓰고 있다.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