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한국의 회

(膾)는 생선이나 조개류, 쇠고기의 살, 간 등을 날 것으로 먹도록 만든 음식이다. 일반적으로 회라고 하면 생선회를 떠올릴 정도로 생선회가 일반적이나, 두릅회, 생미역초회, 육회, 천엽회 등과 같이 야채, 해초, 육류도 회의 재료로 쓴다. 일본에서는 생선회를 사시미(일본어: 刺身)라 부른다.

안주로 주로 먹으며, 대체로 가늘게 썰어 초고추장, 고추냉이간장, 소금, 후추 등에 찍어 먹는다.

유명지[편집]

대한민국에서 생선회로 유명한 곳은 고성군, 속초시, 양양군, 강릉시, 동해시, 삼척시, 울진군, 영덕군, 포항시, 경주시, 울산광역시, 부산광역시 등 동해안 지역이다.

유래[편집]

지봉유설(芝峰類說)에 따르면 “중국인은 회를 먹지 않는다. 말린 고기라 해도 반드시 익혀 먹고, 우리나라 사람이 회를 먹는 것을 보고 웃는다.”는 기록이 있는 것으로 보아, 한국에서 예전부터 많이 먹던 요리임을 알 수 있다. (단, 충주시, 괴산군, 서울특별시, 용인시, 수원시, 안성시, 원주시, 전주시, 담양군 등 내륙 지방에서는 거의 먹지 못했다.) 조선왕조실록에는 생선회를 가리키는 어회(魚膾)라는 표현이 등장한다. [1]

종류[편집]

  • 생선회(生鮮膾): 생선을 날 것으로 가늘게 회를 떠서 먹는 요리
    • 활어회(싱싱회)
    • 선어회(숙성회)
  • 육회(肉膾): 쇠고기 등 육고기를 이용해 만든 요리
  • 숙회(熟膾): 생선을 살짝 익혀 만든 요리

사진[편집]

같이 보기[편집]

외부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