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북아역사재단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동북아역사재단(東北亞歷史財團, Northeast Asian History Foundation)은 대한민국 정부가 일본, 중국 등 주변국들의 역사 왜곡, 영유권 주장 등에 대응하기 위해 만든 교육부 산하 기타공공기관이다. 2006년 9월 28일, 한국중국, 일본 등 다른 동북아시아 지역 나라들 사이의 역사분쟁에 대처하기 위한 상설기구 설립에 대한 법률에 의거 기존의 '고구려연구재단'과 통합되어 만들어졌다.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통일로 81 임광빌딩에 있다.[1]

설립목적[편집]

동북아 역사 재단은 정부 출연 기관으로 중국일본동북아시아 역사 왜곡에 체계적으로 대응하여 한국사를 연구 및 전파하기 위한 목적 2006년, 설립됐다.

동북 아시아 역사 문제 및 독도 관련 사항에 대한 장기적ㆍ지속적ㆍ종합적 연구 및 분석을 실시하고, 체계적ㆍ전략적 정책을 개발하며, 홍보ㆍ교육활동과 교류ㆍ지원사업을 시행함으로써 바른 역사인식을 공유하고 동북아시아 지역의 평화 및 번영의 기반을 마련함을 목적으로 한다.

중국의 고구려사 왜곡 등 동북공정(東北工程), 일본의 독도 영주권 주장과 왜곡된 역사교과서 채택 등 역사 왜곡에 대한 정책 대안을 개발하고 국내외의 역사 연구자, 역사 교육자, 역사 관련 NGO 등의 교류와 협력을 촉진하며 역사 갈등을 극복하는 동아시아 공동체 기반을 조성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1]

활동 및 연구[편집]

  • 동북아시아의 바른 역사정립을 위한 조사ㆍ연구
  • 독도 관련 사항에 대한 조사ㆍ연구, 동북아시아 역사 및 독도 관련 전략과 정책의 개발 및 대정부 건의
  • 동북아시아 역사 및 독도 관련 시민사회단체와의 교류ㆍ협력
  • 동북아시아 역사 및 독도 관련 홍보ㆍ교육ㆍ출판 및 보급, 동해ㆍ독도의 표기 관련 체계적 오류 시정 활동
  • 정부가 재단에 위탁하는 사업 등의 활동 등[1]

연혁[편집]

  • 2005년 국회에서 동북아 역사 재단 설립 운영에 관한 법률 및 시행령이 발의
  • 2006년 '동북아의 평화를 위한 바른 역사 정립 기획단'과 '고구려 연구 재단'을 흡수 통합하여 출범[1]

운영[편집]

재단은 운영관리실, 정책기획실, 역사연구실, 홍보교육실, 독도연구소, 동북아 역사 자료 센터 등으로 구성, 교육과학기술부 장관이 이사장 등 주요 임원에 대한 인사 제청권을 갖고 있으며 정부 유관 부처 차관들이 당연직 이사를 맞고 있다.[1]

역대 이사장/사무총장[편집]

이사장[편집]

  • 초대: 김용덕 (2006년~2008년)
  • 2대: 정재정 (2009년~2012년)
  • 3대: 김학준 (2012년~2015년)
  • 4대: 김호섭 (2015년~현재)

사무총장[편집]

  • 초대: 유광석 (2006년)
  • 2대: 조환복 (2007년~2008년)
  • 3대: 신연성 (2009년~2010년)
  • 4대: 김영소 (2011년~2012년)
  • 5대: 석동연 (2013년~현재)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근대한국외교문서 편찬위원회 (2012). 《근대한국외교문서(전5권)》. 동북아역사재단. ISBN 9788961874458.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