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르웨이의 국가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그래, 우리는 이 땅을 사랑한다》(노르웨이어: Ja, vi elsker dette landet 야, 비 엘스케르 데테 라네트[*])는 노르웨이의 국가이다. 시인인 비에른스티에르네 비에른손이 작사, 리카르 노르도크가 작곡하였다.

노르웨이 왕실은 왕의 노래(Kongesangen)라는 국가를 사용한다. 보통은 1절과 7절, 8절만 부른다.

노르웨이어 가사[편집]

1.

Ja, vi elsker dette landet,
som det stiger frem,
furet, værbitt over vannet,
med de tusen hjem.
Elsker, elsker det og tenker
på vår far og mor
og den saganatt som senker
drømme på vår jord.
Og den saganatt som senker,
senker drømme på vår jord.

2.

Dette landet Harald berget
med sin kjemperad,
dette landet Håkon verget
medens Øyvind kvad;
Olav på det landet malte
korset med sitt blod,
fra dets høye Sverre talte
Roma midt imot.

3.

Bønder sine økser brynte
hvor en hær dro frem,
Tordenskiold langs kysten lynte,
så den lystes hjem.
Kvinner selv stod opp og strede
som de vare menn;
andre kunne bare grede,
men det kom igjen!

4.

Visstnok var vi ikke mange,
men vi strakk dog til,
da vi prøvdes noen gange,
og det stod på spill;
ti vi heller landet brente
enn det kom til fall;
husker bare hva som hendte
ned på Fredrikshald!

5.

Hårde tider har vi døyet,
ble til sist forstøtt;
men i verste nød blåøyet
frihet ble oss født.
Det gav faderkraft å bære
hungersnød og krig,
det gav døden selv sin ære –
og det gav forlik.

6.

Fienden sitt våpen kastet,
opp visiret for,
vi med undren mot ham hastet,
ti han var vår bror.
Drevne frem på stand av skammen
gikk vi søderpå;
nu vi står tre brødre sammen,
og skal sådan stå!

7.

Norske mann i hus og hytte,
takk din store Gud!
Landet ville han beskytte,
skjønt det mørkt så ut.
Alt hva fedrene har kjempet,
mødrene har grett,
har den Herre stille lempet
så vi vant vår rett.
har den Herre stille lempet
så vi vant vi vant vår rett.

8.

Ja, vi elsker dette landet,
som det stiger frem,
furet, værbitt over vannet,
med de tusen hjem.
Og som fedres kamp har hevet
det av nød til seir,
også vi, når det blir krevet,
for dets fred slår leir.
også vi, når det blir krevet,
for dets fred, dets fred slår leir.

한국어 해석[편집]

1절
그래, 우리는 이 땅을 사랑한다,
앞으로 떠오르는 이곳을.
바위 투성이에 바다의 풍랑을 맞아도
수많은 사람들의 집이 되는 이곳을.
사랑하라, 사랑하고 생각하라,
우리의 아버지와 어머니를.
그리고 이 땅 위에 꿈을 늘어놓는
전설이 깊어져가는 밤을.
그리고 이 땅 위에 꿈을 늘어놓는
전설이 깊어져가는 밤을.
2절
하랄이 그의 영웅들의 군대로
결속시켰던 이 나라.
에위빈드가 노래할 때
호콘이 지켜냈던 이 나라.
올라프는 이 나라에서
그의 피로 십자가를 칠했고,
스베레는 마침내
로마에 대항할 수 있게 되었다네.
3절
농부들은 군대가 전진할 때면
그들의 도끼를 날카롭게 갈았고,
토르덴숄드는 우리가 집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해안을 따라 천둥같이 질주하였다네.
여자들까지도 남자들처럼
일어나 맞서 싸웠고,
다른 이들은 그저 울 수 밖에 없었으나
이제는 그 슬픔도 끝을 맺으리라!
4절
물론, 우리는 많지 않지만
우리는 적지도 않았고,
우리가 때때로 시험을 받았으며
위태로워지기도 했었다네.
우리는 패배를 선언하게 되느니
차라리 우리의 땅을 불태워버리리라.
그저 기억하라, 저 밑의 프레드릭셸드에서
무슨 일이 있었는지!
5절
우리가 극복해 온 어려운 시간들,
결국 그것들과는 작별을 고했네,
다만 최악의 고통 속에서
푸른 눈의 자유 또한 태어났네.
그것은 우리 아버지에게 주었다네,
굶주림와 전쟁을 견뎌 낼 강함을.
그것은 자신의 명예에 죽음을 고하고는
화해를 가져다주었다네.
6절
적군은 갑옷의 얼굴에 닿도록
그의 무기를 멀리 던졌지만,
우리는 서두르는 그를 보며 의문에 휩싸였네,
그는 우리의 형제였으니.
수치 속에서 우리는 추방 당하여
남쪽으로 가게 되었었지만,
이제 우리 세 형제는 연합하였고,
앞으로도 영원히 그리하리라!
7절
집과 오두막의 노르웨이인이여,
그대의 위대하신 신에게 감사하라!
그는 이 나라를 지키길 원했네,
모든 것이 어둡게 보였음에도.
아버지가 싸웠던 모든 싸움에
어머니가 눈물을 흘렸고,
주님은 조용히 움직이셨고,
우리는 권리를 쟁취하였노라!
주님은 조용히 움직이셨고,
우리는 권리를 쟁취하였노라!
8절
그래, 우리는 이 땅을 사랑한다,
앞으로 떠오르는 이곳을.
바위 투성이에 바다의 풍랑을 맞아도
수많은 사람들의 집이 되는 이곳을.
그리고 우리 조상들의 투쟁이
승리를 위해 다시 일으켰듯
우리 또한, 그것이 필요할 때면,
평화를 위해 진을 치리라!
우리 또한, 그것이 필요할 때면,
평화를 위해 진을 치리라!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