덴마크의 국가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덴마크의 국가 악보

아름다운 나라》(덴마크어: Der er et yndigt land 데르 에르 에트 윈디그트 란[*])는 덴마크의 국가로서, 아담 욀렌슐레게르가 작사하였고 한스 에른스트 크뢰위에르가 작곡하였다. 왕실이나 군대에서는 크리스티안 국왕(Kong Kristian)을 쓴다. 보통은 1절과 4절의 마지막 3줄만 부르며, 1절의 마지막 세 줄은 거의 부르지 않는다고 한다. 그리고 매 절의 마지막 줄은 1번씩 반복된다.

덴마크어 가사[편집]

1절
Der er et yndigt land,
det står med brede bøge
nær salten østerstrand :|
Det bugter sig i bakke, dal,
det hedder gamle Danmark
og det er Frejas sal :|
2절
Der sad i fordums tid
de harniskklædte kæmper,
udhvilede fra strid :|
Så drog de frem til fjenders mén,
nu hvile deres bene
bag højens bautasten :|
3절
Det land endnu er skønt,
thi blå sig søen bælter,
og løvet står så grønt :|
Og ædle kvinder, skønne mø'r
og mænd og raske svende
bebo de danskes øer :|
4절
Hil drot og fædreland!
Hil hver en danneborger,
som virker, hvad han kan! :|
Vort gamle Danmark skal bestå,
så længe bøgen spejler
sin top i bølgen blå :|

한국어 해석[편집]

1절
여기 사랑스러운 땅이 있으니,
넓은 그림자를 드리운 너도밤나무가
소금 머금은 동쪽 해변 가까이에 서 있네.
그 땅은 언덕과 계곡으로 굽이져 있으니,
그 이름은 유구한 덴마크,
프레이야가 거하는 집이라네.
2절
옛 시대에 이곳에는
갑옷 입은 전사들이 거하며
싸움을 피해 안식을 얻었네.
그리고 일어나 원수에 맞선
그들이 남긴 유해는
무덤의 선돌 밑에 안식하고 있다네.
3절
이 나라는 여전히 사랑스러우니,
바다가 이토록 푸르게 휘놀며
풀잎이 이토록 푸르게 피었기 때문이라.
그리고 고귀한 여인들, 아름다운 처녀들,
남자들과 의기찬 청년들이,
이 덴마크의 땅에 거하고 있네.
4절
만세, 군주와 조국이여!
만세, 모든 영광스런 민중,
가능한 일을 행하는 자들이여!
우리 유구한 덴마크는 죽지 않으리라,
그 너도밤나무의 형상이
푸른 물결 위에 드리우고 있는 한!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