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론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추론(推論)은 이미 알고 있는 것으로부터 논리적 결론을 도출하는 행위 또는 과정이다.

추론은 다양한 분야에서 연구되고 있다.

  • 인지 심리학 분야에서 전통적으로 연구되고 있는 인간 추론
  • 유효한 추론의 규칙을 연구하는 논리학
  • 양적 자료로부터 추론의 형식적 규칙을 개발하는 통계학자
  • 자동화된 추론 시스템을 개발하는 인공 지능 연구자들

직접추리·간접추리[편집]

미리 제시된 하나의 판단에서 직접 하나의 새로운 판단을 추출해내는 추리를 직접추리(直接推理)라고 하며, 미리 제시된 두 개 이상의 판단에서 간접으로 하나의 새로운 판단을 이끄는 추리를 간접추리(間接推理)라고 한다. 전자에는 대당관계(對當關係)에 의한 경우와 판단의 변형에 의한 경우가 있으며, 후자에는 연역·귀납·유추(類推) 등이 속한다.

연역(演繹)[편집]

간접추리의 일종으로, 귀납과는 반대로, 일반적인 것으로부터 특수한 것으로 나아가는 사유의 작용이다.

'모든 M은 P이며, 모든 S는 M이다. 그러므로 모든 S는 P이다'란 형식의 3단논법이 연역추리의 대표적인 것이다.

귀납(歸納)[편집]

간접추리의 일종으로, 연역과는 반대로, 특수한 것에서 일반적인 것으로 나아가는 사유 작용이다.

귀납추리가 참인 결론을 내릴 수 있는가에 관해서는 논의가 있다. 특수적인 것을 모두 완전히 든다면, 확실히 일반적인 것에 관한 주장도 성립되나(완전귀납이라고 한다) 특수적인 것은 모두 완전히 예거(例擧)되지 못하고 있을 경우(불완전귀납이라고 한다)가 문제이다.

밀은 생각하기를, 완전귀납은 이미 알려진 사실의 짤막한 기록을 줄 뿐이며, 우리의 인식에 있어서 의의가 있는 것은 불완전귀납 쪽이지만 이것을 가지고 특수한 것에서 일반적인 것을 추출해내기 위해서는 자연현상의 제일성이라는 원리가 요청되지 않으면 안 된다고 여겼다.

참고 문헌[편집]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 Ian Hacking. An Introduction to Probability and Inductive Logic. Cambridge University Press, (2000).
  • Edwin Thompson Jaynes. Probability Theory: The Logic of Science. Cambridge University Press, (2003). ISBN 0-521-59271-2.
  • David J.C. McKay. Information Theory, Inference, and Learning Algorithms. Cambridge University Press, (2003).
  • Stuart Russell, Peter Norvig. Artificial Intelligence: A Modern Approach. Prentice Hall, (2002).
  • Henk Tijms. Understanding Probability. Cambridge University Press, (2004).
  • André Fuhrmann: Nonmonotonic Logic.

둘러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