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븐 루시드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이븐 루시드

아불 왈리드 무함마드 이븐 아흐마드 이븐 루시드(아랍어: أبو الوليد محمد ابن احمد ابن رشد, 라틴어: Averroës 아베로에스[*], 1126년~1198년)은 스페인아랍계 철학자·의학자이다.

생애[편집]

코르도바의 유명한 법학자 가문에서 출생하였고, 그곳에서 신학·법학·의학·철학 등에 깊은 교양을 쌓았다. 세비야에서 법관을 지낸 일도 있으며, 이븐 투파일의 추천을 받아 알모하드 왕조의 시의(侍醫)에 등용되었으며, 또 코르도바의 법관에도 임명되었다. 그러나 그의 철학 때문에 정통파 신학자와 일반인으로부터 백안시당했고, 만년에는 모로코 마라케시로 옮겨가 72세로 그곳에서 객사하였다.

업적[편집]

Colliget

장년 때부터 계속해서 아리스토텔레스의 모든 저작의 주해(註解)를 완성하였는데, 그 중에 현존하는 것도 적지 않다. 아리스토텔레스의 사상을 가장 바르게 복원(復元)하려고 한 것이 그의 일생의 목표였기 때문에 주해도 한 책에 대하여 대·중·소의 3부를 만드는 경우가 있었다. 알가잘리가 《철학자의 부조리》(تهافت الفلاسفة 타하풋 알팔라시파[*])를 쓴 데 대해 다시 그 반론으로서 《부조리의 부조리》(아랍어: تهافت التهافت 타하풋 알타하풋[*])를 저작하였다. 이 책에서 이븐 루시드는 종교와 철학 둘 다 동일한 진리에 도달함을 목적으로 하기 때문에 서로 모순되지 않는다고 주장하였다.

이븐 루시드의 업적은 아리스토텔레스의 철학을 보존하고 발전시켜 유럽의 르네상스에 크게 공헌하였다. 단테도 《신곡》에서 그를 다음과 같이 칭찬하였다.

Averrois, che’l gran comento feo 아베로이스, 켈 그란 코멘토 페오[*]
위대한 주해를 저술한 이븐 루시드
 
— 《지옥》IV, 144

주석[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