니콜라우스 쿠자누스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니콜라우스 쿠자누스

니콜라우스 쿠자누스(Nicolaus Cusanus, 1401년~1464년)는 독일철학자·신학자이다. 근세철학의 선구적 사상가이며 성직자로서 교회개혁에 진력하였다. 그는 신비적인 신플라톤 학파의 영향을 받아 중세아리스토텔레스스콜라 철학에 대해서는 비판적이어서 '대립물(對立物)의 일치'를 역설하였다. 예를 들면 원의 직경을 무한히 연장시키면 직선이 되어 원과 직선이라고 하는 대립물이 일치하는 바와 같이, 무한자로서의 신에게서는 모든 모순이 통일된다고 하였다. 유한한 인간이 이와 같은 일치를 알지 못하는 것을 학문에 의하여 자각하는 것이야말로 '학문 있는 무지(無知의 知)'임에 틀림없는 것이다. 그의 사상은 근세 철학사상의 사람들, 특히 브루노, 라이프니츠 등에게도 영향을 주었다.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