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장보살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지장보살(地藏菩薩, 산스크리트어: क्षितिगर्भ Kṣitigarbha, 크시티가르바)은 석가모니불열반 후 세상에 내려올 때까지의 무불 시대(말법 시대)에 육도 중생(六道衆生)을 교화하겠다는 큰 서원을 세운 보살(대비보살)이다. 지장으로 줄여 부르기도 한다. 일체중생에게 불성이 있다고 보는 여래장사상에서 비롯된 보살로, 지장신앙은 대체적으로 민중 지향적인 성격이다. 생명을 낳고 기르는 대지를 모태로 한다는 뜻으로, 그리스 신화에서 대지의 여신 가이아, 데메테르와 비교된다.[1]

석장으로 땅을 쳐 지옥의 문을 열고 여의주로 악귀를 쫓아 유정을 해방시키는 지장보살

모양[편집]

한국의 지장보살은 천관(天冠)을 쓰고 가사(袈裟)를 입었으며, 왼손에는 연꽃을, 오른손에는 보주(寶珠)를 들고 있다. 말기 사천, 돈황 지역의 지장보살은 원형광배에 두건을 쓰고 석장을 쥔 모습이며, 명대에는 민머리를 한 승려의 형상에 석장과 지물이 등장한다.

육도윤회의 장면을 도해하는 경우도 있으며, 보통 독존을 위주로 하지만, 아미타불, 관음보살, 미륵보살, 대세지보살, 칠불 등 다양한 존상과 결합하는 경우도 있다.[2]

중국[편집]

중국의 지장보살에 대한 신앙은 지장삼부경이라 불리는 대승대집지장십윤경(大乘大集地藏十輪經), 지장보살본원경(地藏菩薩本願經), 점찰선악업보경(占察善惡業報經)이 한역되면서 당대이후에는 민간에 널리 퍼지게 되었다. 대승대집지장십윤경은 서기 661년 당나라 현장이 한역했는데, 지장보살의 구제자로서의 역할을 강조하며 참회를 통한 죄업 소멸을 설명했다. 지장보살본원경은 7세기경 실차난타가 한역했는데, 지장보살의 공덕과 육도중생을 모두 구제하고자 하는 지장보살의 서원을 설명했다. 점찰선악업보경은 수대에 만들어진 것으로 삼세 선악의 과보를 점찰하는 것과 참회법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천이나 돈황 지역을 중심으로 유행했다.[2]

한국[편집]

통일신라 시대에는 진표에 의해 미륵불과 지장보살을 주존으로 하는 법상종이 성립되어 고려 전기까지 유행하였다. 고려 후기에는 기존 참회수행(懺悔修行)에서 지옥 구제와 내세의 극락 왕생으로 신앙의 중심이 변화하였다. 조선 전기에는 아미타, 관음, 지장으로 구성된 아미타삼존이 성행했다.[2]

고려시대태조개성에 창건한 10대 사찰 중에 지장사가 있다. 지장보살상들은 임진왜란 이후 대부분 사찰에 독립전각으로 세워지는 명부전의 주존으로 확립된다. 명부전에는 지장보살과 함께 무독귀왕, 오명존자의 삼존과 시왕, 판관, 사자상 등 20여구의 존상이 배치되어 지옥세계의 심판장면을 표현한다.[2]

주석[편집]

  1. 불교용어사전. 부다피아. 2012년 5월 13일에 확인.
  2. 유대호 (2011년). 조선 전기 지장보살상 연구 (석사학위논문). 《홍익대학교 대학원》. 2012년 5월 13일에 확인.

함께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