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법인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Dharma Wheel.svg

불교

교의 · 용어
사성제 팔정도 깨달음
삼법인 사법인
오온 윤회 열반 수행
연기 중도 선정 반야
마음 마음작용 진여 법성
유식 여래장
인물
석가 십대제자 용수
역사 · 종파
원시 부파 상좌부 대승
경전
경장 율장 논장
팔리어 한역 티베트
성지
팔대성지
지역별 불교
몽골 미얀마 스리랑카
인도 일본 중국
타이 티베트 한국
v  d  e  h

삼법인(三法印,tilakkhaṇa)은 불교의 교의를 요약하여 제시한 기치 또는 슬로건으로, 불교의 기본적 입장을 특징적으로 보여 주는 근본불교 시대에 발생한 교의이다. 여기서 빠알리어의 ti는 3을, lakkhaṇa는 특징을 뜻하는 말로써, <3가지 특징>이라고 직역되며, 일반적으로 <3법인>이라고 부른다. 법인(法印)이란, 법의 도장이라는 뜻으로, "이것이 찍혀있으면 진짜이고, 이것이 찍혀있지 않으면 가짜이다."라고 말해질 정도로 불교의 진.위를 판별하는 중요한 개념이다.

처음에 삼법인은 일체개고(一切皆苦 · Dukkha· 제행무상(諸行無常 · Anicca· 제법무아(諸法無我 · Anatta)의 세 가지를 가리켰다. 이 최초의 삼법인의 각각은 간단히 (苦) · 무상(無常) · 무아(無我)라고도 한다. "삼법인"이라는 낱말의 영어 번역어인 "Three marks of existence (존재의 세 가지 특징 또는 성격)"는 이 최초의 삼법인에 대한 번역어이다. 후에는 일체개고열반적정(涅槃寂靜)으로 대체하여 제행무상 · 제법무아 · 열반적정을 삼법인이라고 하기도 하였다. 또는 최초의 삼법인에 열반적정을 추가하여 일체개고 · 제행무상 · 제법무아 · 열반적정사법인(四法印)이라고도 하였다.

고타마 붓다는 이 현실세계는 모두 (苦)라고 하는 일체개고(一切皆苦)의 현실인식에서 출발하여, (苦)의 원인이 인간 자신의 마음 속에 있는 자기모순에 있다고 하였다. 일체개고의 현실인식은 현실 또는 존재(existence) 그 자체에 (苦)라고 하는 고정된 성질 또는 실체가 있다는 의미가 아니며 또한 (苦)의 원인이 현실 또는 존재 그 자체에 있다는 의미가 아니다. 즉, 이 세상에 존재하고 있는 것은 시시각각 흘러가고 변화하고 있어 고정되어 있는 것이 없는데(제행무상) 인간은 항상 불변을 바라고, 또 모든 것은 무엇 하나 고정적 실체인 것은 없는데도(제법무아) 그것을 실체라고 고집하려 하는 데에 (苦)의 원인이 있다고 고타마 붓다는 말하였다. 따라서 올바른 지혜(반야 · 보리)를 통해서, 이러한 자기모순에 빠진 자기 자신을 반성하며 욕망을 버리고 집착에서 벗어날 때야말로 아무 것에도 어지럽혀지지 않은 이상적인 열반적정의 경지를 얻을 수 있다는 것이, 삼법인 또는 사법인이라는 교의 속에서 나타나는 불교의 기본적 입장이다.


(추가1) 그러나 초기불교 경전을 신봉하는 사람 중에는 존재 자체에 고통의 성질이 있으며, 그렇기에 열반을 성취한 붓다도 생전에는 고통을 겪으며 살았다는 설을 펼치기도 한다.

"석가모니 부처님도 몸이 살아있는 동안(금생)에는 '열반'을 대상으로 하는 '도, 과의 정신상태'나 정신이 발생하지 않는 '멸진정 상태'에 있을 때만 <괴로움에서 벗어난 상태>입니다. 그 외의 일상생활을 할 때는 석가모니 부처님도 '인간으로 태어난 업보'인 '느낌'이 발생하기 때문에, '일체개고'가 맞습니다. 위의 2 가지 경우(도, 과의 정신상태, 멸진정 상태)만 제외하고, 모든 느낌은 '괴로움'이고 석가모니 부처님도 '괴로움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상태'입니다." -고열진

함께 보기[편집]

주석[편집]


참고 문헌[편집]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종교·철학 > 세계의 종교 > 불 교 > 불교의 사상 > 근본불교의 사상 > 3법인" 항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