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살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Dharma Wheel.svg

불교

교의 · 용어
사성제 팔정도 깨달음
삼법인 사법인
오온 윤회 열반 수행
연기 중도 선정 반야
마음 마음작용 진여 법성
유식 여래장
인물
석가 십대제자 용수
역사 · 종파
원시 부파 상좌부 대승
경전
경장 율장 논장
팔리어 한역 티베트
성지
팔대성지
지역별 불교
몽골 미얀마 스리랑카
인도 일본 중국
타이 티베트 한국
v  d  e  h

포살(布薩)은 산스크리트어의 우파바사타(upavasatha) · 우포사다(uposadha) · 포사다(posadha) 등의 음사로서, 정주(淨住) · 장양(長養) · (齋) · 설계(說戒) 등으로 번역된다.[1] 한달에 두번, 동일 지역의 승려가 모여 계경(戒經)을 송(誦)함을 듣고, 자기반성을 하고, 죄과를 고백참회(告白懺悔)하는 것을 말한다. 즉 (戒)에 정주(淨住)하여 선법(善法)을 장양(長養)하기 위해서이다.[1]

포살이 행하여지는 날은 매달 15일(만월일)과 30일(신월일)이다.[1] 재가(在家)에서는 14, 15, 29, 30의 4일과 8, 23의 양일(兩日)을 첨가한 6재일(六齋日)에 하루만 출가생활을 한다는 형식으로, 정하여진 8종의 계(戒: 8종계)를 지키는 일을 말하며, 1년에 한번 행하는 것을 대포살이라고 한다.[1] 이 포살에 관한 규정은 율장(律藏) 중 칸다카(Khandhaka)라는 부문에 있으며, 그 속의 포살건도에 역설되어 있다.[1]

주석[편집]

  1. 종교·철학 > 세계의 종교 > 불 교 > 불교의 의례와 수행·교단조직 > 의례와 수행 > 포살, 《글로벌 세계 대백과사전

참고 문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