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바새와 우바이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Dharma Wheel.svg

불교

교의 · 용어
사성제 팔정도 깨달음
삼법인 사법인
오온 윤회 열반 수행
연기 중도 선정 반야
마음 마음작용 진여 법성
유식 여래장
인물
석가 십대제자 용수
역사 · 종파
원시 부파 상좌부 대승
경전
경장 율장 논장
팔리어 한역 티베트
성지
팔대성지
지역별 불교
몽골 미얀마 스리랑카
인도 일본 중국
타이 티베트 한국
v  d  e  h

우바새와 우바이(優婆塞와 優婆夷)는 불교출가하지 않은 신자들, 즉 남녀 재가신자(在家信者)를 통칭하는 낱말이다.

우바새산스크리트어 우파사카(upāsaka)의 음역으로 출가하지 않은 남자 재가신자를 가리키다.[1] 오바색가(烏波索迦) · 우바색가(優波娑迦) · 이포새(伊蒲塞)라고도 하며, 의역하여 근사(近事) · 근사남(近事男) · 근선남(近善男) · 신사(信士) · 신남(信男) · 청신사(清信士)라고도 한다.[1] 한국 불교에서는 흔히 우바새를 거사(居士) · 처사(處士) 또는 거사님 · 처사님이라고도 하곤 한다.[2][3]

우바이산스크리트어 우파시카(upāsika)의 음역으로 출가하지 않은 여자 재가신자를 가리킨다.[1] 청신녀(淸信女) · 근선녀(近善女) 등으로 의역된다.[1] 한국 불교에서는 흔히 우바이를 보살 또는 보살님이라고도 하곤 하는데,[2] 이는 대승불교보살의 본래 뜻과는 거리가 있다. 보살계수계했다는 의미로 이해할 수도 있다.

우바새와 우바이는 모두 (佛) · (法) · (僧)의 3보에 귀의 하는 3귀(三歸)를 서약하고, 불살생 · 불투도 · 불사음 · 불망어 · 불음주5계(五戒)를 지키고, 선법(善法)을 행하는 사람들을 말한다.[1] 근선남 · 근선녀라는 것은 3보를 가까이 하는[親近] 남녀란 뜻이다.[1]

재가불교[편집]

재가(在家)는 출가(出家)에 대하여 속세의 집에 살며 스스로 생계를 세우고 있는 속인(俗人)을 지칭한다.[4] 이 재속인으로서도 불법승(佛法僧)의 3보(三寶)에 귀의하는 삼귀의(三歸依)의 맹세를 세워, 불살생(不殺生) · 불투도(不偸盜) · 불사음(不邪淫) · 불망어(不妄語) · 불음주(不飮酒)의 5계(五戒)를 받으면 남성은 우바새(優婆塞), 여성은 우바이(優婆夷)가 되어 불교의 승가(僧伽)를 구성하는 칠중(七衆) 속에 들 수 있다.[4]

이러한 재가인(在家人)들이 믿고 실천하여 온 불교를 재가불교(出家佛敎)라 한다.[4]

인도대승불교 운동의 추진력이 된 것은 불탑(佛塔)을 수호한 재가신자였다는 견해가 있다.[4] 그리고 대승경전 중에는 《유마경》이나 《승만경》처럼 같은 재가의 거사(居士)나 부인이 주인공이 된 경전이 출현하였는데, 이와 더불어 불교는 출가수행자의 독점물이 아니라 아니라 재가의 세속생활을 통해서도 불교의 이상을 달성할 수 있다는 생각이 퍼지면서 재가불교가 확산되었다.[4] 이와 같이, 재가불교는 불교 민중화의 한 형태라고 할 수 있다.[4] 중국에서는 명나라(明) · 청나라(淸) 시대에서 재가불교 운동이 매우 활발하게 진행되었다.[4]

주석[편집]

  1. 종교·철학 > 세계의 종교 > 불 교 > 불교의 의례와 수행·교단조직 > 교단조직 > 우바새·우바이, 《글로벌 세계 대백과사전
  2. "사부대중 (四部大衆)", 《네이버 백과사전》. 2011년 3월 18일에 확인.
  3. "거사 (居士)", 《네이버 백과사전》. 2011년 3월 18일에 확인.
  4. 종교·철학 > 세계의 종교 > 불 교 > 불교의 분파 > 재가불교, 《글로벌 세계 대백과사전

참고 문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