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만경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Dharma Wheel.svg

불교

교의 · 용어
사성제 팔정도 깨달음
삼법인 사법인
오온 윤회 열반 수행
연기 중도 선정 반야
마음 마음작용 진여 법성
유식 여래장
인물
석가 십대제자 용수
역사 · 종파
원시 부파 상좌부 대승
경전
경장 율장 논장
팔리어 한역 티베트
성지
팔대성지
지역별 불교
몽골 미얀마 스리랑카
인도 일본 중국
타이 티베트 한국
v  d  e  h

승만경(勝鬘經, 산스크리트어: Srimaladevi-simhanada-sutra 스리말라데비 싱하나다 수트라)》은 대승 불교 경전 중의 하나이다.

산스크리트어 제목의 뜻은 "성스러운 승만부인의 사자후 사자후(獅子吼)라고 이름붙힌 경"이라는 뜻이다.[1] 유송(劉宋)의 구나발타라(求那跋陀羅 · Gunabhadra: 394~468) 역에서는 《승만사자후일승대방편방광경(勝鬘獅子吼一乘大方便方廣經)》이라 하였다.[2]

산스크리트어 원본은 사라졌으나 《보성론(寶性論)》·대승집보살학론(大乘集菩薩學論)》 등에 인용되어 있다.[1]

한역으로는 《대보적경(大寶積經)》 〈제48회 승만부인회〉로서의 보리유지(菩提流支)의 개역(改譯)이 있고, 티베트역도 이와 같은 내용의 것이다.[1]

내용[편집]

중부 인도사위국(舍衛國) 파사익왕(波斯匿王)의 왕녀로서 아유타국(阿踰他國)의 우칭왕(友稱王)에게 출가한 승만 부인고타마 붓다 밑에서 10대서원(十大誓願), 3대원(三大願)을 세우고 다시 고타마 붓다가 가르친 정법(正法)에 대해서 자설(自說)을 말하였더니 그 하나하나에 고타마 붓다가 찬성의 의사를 표하며 귀를 기울였다는 형식을 취하고 있다.[1]

특히 정법의 설명 중에서는 삼승(三乘)의 가르침이 모두 대승(大乘)의 일승(一乘)에 귀일(歸一)된다는 것, 중생(衆生)은 모두 번뇌에 싸여 시달림을 받고 있으나 본성은 청정무구(淸淨無垢)한 여래(如來)의 성품, 즉 여래장(如來藏) 혹은 불성(佛性)과 동일한 것임을 역설하고 후일의 대승 사상에 큰 영향을 주었다.[1]

같이 보기[편집]

주석[편집]

  1. 종교·철학 > 세계의 종교 > 불 교 > 불교의 성전 > 승만경, 《글로벌 세계 대백과사전
  2. (중국어) "勝鬘經", 《佛光大辭典(불광대사전)》. 3판. 2011년 6월 19일에 확인.

참고 문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