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심밀경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Dharma Wheel.svg

불교

교의 · 용어
사성제 팔정도 깨달음
삼법인 사법인
오온 윤회 열반 수행
연기 중도 선정 반야
마음 마음작용 진여 법성
유식 여래장
인물
석가 십대제자 용수
역사 · 종파
원시 부파 상좌부 대승
경전
경장 율장 논장
팔리어 한역 티베트
성지
팔대성지
지역별 불교
몽골 미얀마 스리랑카
인도 일본 중국
타이 티베트 한국
v  d  e  h

해심밀경(解深密經)》은 인도의 중기 대승불교의 경전이다.[1]

원래 명칭은 상디니르모차나 수트라(Sa­mdhinirmocana ­sutra)라고 하는데 산스크리트어 원본은 없으며, 한역으로는 전역(全譯)의 2종과 부분역 2종이 있으며, 티베트역으로는 전역 1종이 있고 이 티베트어역을 통한 프랑스어역이 있다.[1]

《해심밀경》은 기원후 300년 전후에 성립되었다고 보며, 중기 대승경전에 속하고, 문답형식으로 논술되어 있어서 경(經)이라기보다는 논(論)의 부류에 속한다.[1]

인도유가유식설(瑜伽唯識說)과 중국 등지의 법상종(法相宗)의 근본경전 중 하나로 되어 있다.[1] 신라의 고승 원측은 《해심밀경소(解深密經疏)》를 지었다.

내용[편집]

내용은 8품(八品)으로 되어 있다.[1]

제1품은 서품(序品)이고 제2~5품의 4품은 이론(理論)이며, 제6~8품의 3품은 실천에 관한 주제를 취급하고 있다.[1]

특히 제3품인 〈심의식상품(心意識相品)〉에서 서술되어 있는 식(識) 사상은 불교 사상의 역사에서 매우 중요한 구실을 하였다.[1] 즉, (識)은 인간이 생존하는 유일한 주체적 근거가 되는 것으로서 신체를 보지(保持)하고, 인간의 경험에 의해 형성되며, 후일 일체의 현상을 낳게 하는 종자를 포장(包藏)하고 있다고 설파하고 있다.[1] 여기에 담긴 교의 또는 이론은, 원시불교무아(無我), 초기 대승불교(空)과 같은 불교의 기본적인 원리 속에 들어 있으며 각양각색으로 변화하는 현실의 경험세계에 있어서의 주체에 관해서 이를 심리적으로 고찰하는 단서(端緖)를 열고 있다.[1]

주석[편집]

  1. 종교·철학 > 세계의 종교 > 불 교 > 불교의 성전 > 해심밀경, 《글로벌 세계 대백과사전

참고 문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