팔정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Dharma Wheel.svg

불교

교의 · 용어
사성제 팔정도 깨달음
삼법인 사법인
오온 윤회 열반 수행
연기 중도 선정 반야
마음 마음작용 진여 법성
유식 여래장
인물
석가 십대제자 용수
역사 · 종파
원시 부파 상좌부 대승
경전
경장 율장 논장
팔리어 한역 티베트
성지
팔대성지
지역별 불교
몽골 미얀마 스리랑카
인도 일본 중국
타이 티베트 한국
v  d  e  h

8정도(八正道, 산스크리트어: āryāṣṭāṅgamārga, 팔리어: pa ariyo aṭṭhaṅgiko maggo, 영어: Noble Eightfold Path), 8성도(八聖道) 또는 8지성도(八支聖道)는 사성제 가운데 마지막의 도제에서 가르치는, 깨달음(멸제)을 성취하는 원인이 되는 "여덟 개의 부분으로 이루어진 성스러운 길, 수단 또는 실천 덕목"이다.[1] 7과 37도품의 마지막 그룹인 제7과의 수행법이다. 8정도의 반대를 8사(八邪) 또는 8사행(八邪行)이라 한다. 8정도를 청정한 수행 또는 실천이라는 뜻에서 범행(梵行)이라고도 한다. 8정도를 구하는 것을 범행구(梵行求)라고 한다.[2][3]

팔리어에서 (道)은 막고(maggo)라는 단수형으로 표시되어 있는데, 이것은 여덟 개의 이 전체로서 하나를 이루고 있으며 또한 각각의 은 나머지 일곱을 포함한다는 것을 의미한다. 즉, 여덟 개의 가운데 어느 하나가 실천되면 다른 일곱 개의 이 그 하나에 포함되어 동시에 행하여지는, 서로 포섭하는 관계에 있다. 이러한 취지에 따라, 팔정도의 영어 번역어도 'Noble Eightfold Path (고귀한 팔중의 길)'라고 하여 길(Path)을 복수가 아닌 단수로 표현하고 있으며, 여덟도 단순한 여덟(eight)이 아닌 팔중(eightfold, 八重)으로 표현하고 있다.[1]

팔정도의 여덟 구성요소 또는 여덟 개의 길은 다음과 같다.[1]

  1. 정견(正見): 바르게 보기
  2. 정사유(正思惟) · 정사(正思): 바르게 생각하기
  3. 정어(正語): 바르게 말하기
  4. 정업(正業): 바르게 행동하기
  5. 정명(正命): 바르게 생활하기
  6. 정정진(正精進) · 정근(正勤): 바르게 정진하기
  7. 정념(正念): 바르게 깨어 있기
  8. 정정(正定): 바르게 삼매(집중)하기

팔정도[편집]

8정도는 고집멸도(苦集滅道)의 4성제 중 마지막 도제(道諦)의 구체적 내용으로서 설명된 것이다. 고집멸도의 4성제는 라는 연기하는 항목과 이라는 연기(緣起)하는 항목을 합하여 구성되어 있다.[4] 여기에서 의 원인 또는 인연이 되며, 의 원인 또는 인연이 된다. 고집멸도고통의 원인이 집착 또는 갈애이며 고통소멸시키는 원인 또는 수단이 라는 연기관계를 밝힌 것이다.[1]

상좌부 불교에서는 8정도가 순차적인 단계가 아니라 완전한 깨달음열반에 도달하는데 필요한 구성요소들을 나열한 것으로 서로가 서로를 돕는 관계에 있다고 본다. 하지만, 실천 수행이라는 측면에서는 8정도를 크게 (戒) · (定) · (慧)의 3학(三學)으로 분류하여 보는데, 정견 · 정사유에 속하며, 정어 · 정업 · 정명에 속하며, 정정진 · 정념 · 정정에 속한 것으로 분류한다. 그리고,  ·  · 는 서로를 도와 깨달음증득하게 하는 것이지만, 크게 보아 에 의지하여 하고, 에 의지하여 한다고 본다.[5][6][7][8]

8정도의 구체적인 내용은 다음과 같다.

정견[편집]

정견(正見, 산스크리트어: samyag-drsti, 팔리어: sammā-ditthi)은 바른 견해라는 뜻이며, 엄밀한 뜻으로는, 인과도리, 즉 원인과 결과의 법칙, 즉 연기법바르게 아는 지혜를 뜻한다. 이러한 뜻의 정견은 8사행 가운데 사견(邪見)의 반대이며, 또한 유신견 · 변집견 · 사견 · 견취 · 계금취5견(五見) 가운데 사견의 반대이며, 10악(十惡) 가운데 사견의 반대이다. 이 경우, 정견은 수행이라는 측면에서는 12연기 · 4성제 · 3학 · 6바라밀로 대표되는 인과의 법칙연기법이라는 이치 또는 진리를 체득하는 것을 의미한다.[1][9][10][11] 한편, 모든 선법(善法)을 세간법출세간법으로 나눌 때, 12연기 · 4성제 · 3학 · 6바라밀출세간법에 속한다.[12][13][14]무루선법, 달리 말하면, 성인선법성인이 수행하는 선법 또는 완전한 성인부처가 되게 하는 선법에 속한다.

정견은, 보다 넓은 뜻으로는, 5견(五見)을 멀리 떠난 상태를 말한다.[9] 달리 말하면, 불교에서 인정하는 바른 세계관 또는 인생관 모두를 가리킨다. 즉 정견은 4성제연기법을 비롯한 모든 불교진리들에 대한 유루 · 무루지혜들을 통칭한다. 이 경우의 정견은 부정견(不正見) 또는 악견(惡見)의 반대이다. 이 경우, 정견은 수행이라는 측면에서는 갖가지 부정견을 약화시키거나 멀리 떠난 상태를 하는 것을 의미한다.[1][9]

대비바사론·구사론》 등에 따르면 이 후자의 보다 넓은 뜻으로서의 정견은 크게 유루정견(有漏正見)과 무루정견(無漏正見)으로 나뉜다. 유루정견세간정견(世間正見) 또는 세속정견(世俗正見)이라고도 하는데, 유루의 정견으로 유루혜에 속하며 다시 문혜 · 사혜 · 수혜3혜 또는 3혜생득혜를 더한 4혜로 나뉜다. 이들 유루혜범부지혜이며, 부정견 등의 번뇌를 약화시킬 수는 있어도 번뇌를 끊지는 못하는 지혜이다. 무루정견출세간정견(出世間正見)이라고도 하며 유학정견 · 무학정견으로 나뉘는데, 무루의 정견으로 무루혜에 속한다. 무루혜성인지혜이며, 부정견 등의 번뇌를 끊을 수 있는 지혜이다.[9][15][16] 계율을 바탕으로 하여 유루혜문혜 · 사혜 · 수혜3혜를 닦는 것은 무루혜증득하는 길이 되며, 따라서 범부가 닦아야 할 바이다.[17][18][19][20][21]

정견은 사성제와 팔정도를 바르게 이해 하는것만을 말합니다

정사유[편집]

정사유(正思惟) 또는 정사(正思)는 올바른 사고방식 또는 올바른 마음가짐을 가리킨다. 즉, 항상 올바른 지혜에 의해서 바르게 사유(思惟)하고 나 자신의 본분은 무엇인가, 나 자신은 무엇을 하여야 할 것인가를 생각하는 것이다.[1]

정어[편집]

정어(正語)는 올바른 언어적 행위를 가리킨다. 올바른 견해나 올바른 사고방식에 입각한 말은 올바른 말이 되며, 구체적으로는 행하지 않아야 할 것으로 거짓말(妄言 · 망언), 욕설(惡口 · 악구), 중상(兩舌 · 양설), 쓸데없는 말(綺語 · 기어)의 4가지를 행하지 않는 것을 들 수 있으며, 행해야 할 것으로는 성실하고 정다운 말로 사람을 대하는 것을 들 수 있다.[1]

정업[편집]

정업(正業)은 올바른 신체적 행위를 가리킨다. 살생(殺生) · 도둑질(偸盜) · 불륜(不倫) 등 잘못된 행위를 떠나 선행(善行)을 쌓는 것이다.[1]

정명[편집]

정명(正命)은 올바른 생활을 가리킨다. (身: · (口: · (意: 마음)의 3업을 바르게 하여, 사성제 · 연기의 법칙 · 인과의 법칙 등의 이치진리에 합당한 생활을 하는 것이다.[1] 정명의 반대를 사명(邪命) 또는 사활명(邪活命)이라 한다.

정정진[편집]

정정진(正精進) 또는 정근(正勤)은 올바른 노력 또는 올바른 용기를 가리킨다. 용기와 노력을 가지고 길을 나아감으로써 열반을 성취할 수 있다는 것을 뜻한다.[1]

정념[편집]

정념(正念, 산스크리트어: samyak-smṛti, 팔리어: sammāsati) 즉 바른 기억은 세심한 (念, 산스크리트어: smṛti, 팔리어: sati, 영어: mindfulness, awareness, 깨어 있음) 즉 주의력을 가지고 수행에 임하며, 또한 생활에서는 자신과 주변의 입장에 대해 세심하게 주의를 기울이는 사려 깊은 태도로 일에 임한다는 것을 뜻한다.[1]

대승불교유식유가행파법상종의 주요 논서인, 무착의 《대승아비달마집론》, 세친의 《대승오온론》, 호법 등의 《성유식론》 등에 따르면 정념(正念)의 반대는 망념(妄念: 미망한 집착하는 생각)이 아닌, 실념(失念, 산스크리트어: muṣitasmṛtitā, 영어: forgetfulness) 또는 망념(忘念)이며, 이 두 낱말의 한자어 문자 그대로의 뜻은 모두 '잊어버린 기억, 잊어버린 께어있음, 또는 잊어버린 마음챙김'인데 모두 '정념(正念)을 잃음'을 뜻한다.[22][23][24][25][26][27][28][29]

정정[편집]

정정(正定)은 올바른 선정(禪定)을 가리킨다. 선정을 통해 마음이 안정되고 고요해짐에 따라 이에 의해 사물을 정확하게 보는 정견(正見), 즉 올바른 견해 또는 지혜가 발현되며 이에 따라 정업(正業) · 정명(正命) 등의 올바른 행동과 생활을 할 수가 있다는 것을 뜻한다.[1] 대승불교의 교의에 따르면 선정 바라밀지혜 바라밀이 발현되게 하는 직접적인 수단 또는 원인이다.[30][31][32]

참고 문헌[편집]

각주[편집]

  1. 종교·철학 > 세계의 종교 > 불 교 > 불교의 사상 > 근본불교의 사상 > 8정도, 《글로벌 세계 대백과사전
    "8정도: 八正道 팔정도는 8지성도(八支聖道)라고도 하며 '8개의 부분으로 이루어지는 성스러운 도(道)'라는 의미이다. 이 도가 파리어로 막고(maggo)라는 단수형으로 표시되어 있는 것은 8개가 하나의 성스러운 도의 각 부분을 구성하고 있다는 것, 따라서 8개 가운데 하나가 실천되면 다른 7개가 그 하나에 포함되어 동시에 행하여지고 있다는 것, 즉 상섭(相攝)의 관계에 있다는 것이다. 8정도는 4성체인 도체(道諦)의 구체적 내용으로서 설명된 것이며 구체적으로는 다음의 8종이다. (1) 정견(正見) ―― 올바른 견해라는 뜻으로서 불교의 올바른 세계관·인생관을 가리킨다. 즉 연기(緣起)의 도리라든가 4성체라든가 하는 불교의 근본적인 진리에 관한 지혜라는 뜻으로 그 체득·확립을 강조한 것이다. (2) 정사유(正思惟) ―― 올바른 사고방식, 올바른 마음 가짐을 말한다. 우리들은 항상 올바른 지혜에 의해서 바르게 사유(思惟)하고 자기의 본분은 무엇인가, 자기는 무엇을 하여야 할 것인가를 생각하지 않으면 안되는 것이다. (3) 정어(正語) ―― 바른 언어적 행위(言語的行爲)이다. 올바른 견해나 올바른 사고방식에 의한 말이라면 당연히 바른 말이 될 터이다. 구체적으로는 거짓말(妄言), 욕설(惡口), 중상(兩舌), 쓸데없는 말(綺語)의 4가지를 행하지 않을 것을 들 수 있으며, 적극적으로는 성실하고 정다운 말로 사람을 대하는 것을 말한다. (4) 정업(正業) ―― 올바른 신체적 행위이다. 살생(殺生), 도둑질(偸盜), 불륜(不倫) 등 잘못된 행위를 떠나 선행(善行)을 쌓는 것이다. (5) 정명(正命) ―― 올바른 생활이라는 것으로서 신(身)·구(口)· 의(意)의 3업을 바르게 하여 규칙바른 생활을 하는 것이다. (6) 정정진(正精進) ―― 올바른 노력, 올바른 용기라는 것으로서 무엇을 하든지 용기와 노력을 가지고 임하지 않으면 성공을 얻을 수 없고 사회적 진보도 없다는 것이다. (7) 정념(正念) ―― 올바른 상념(想念), 올바른 의식이라는 것으로서 자기의 입장, 주위의 입장은 언제나 염두에 두고 세심한 주의를 가지고 일에 임한다는 것이다. (8) 정정(正定) ―― 올바른 선정(禪定)이며 정신의 안정으로서 이에 의해 사물을 정확하게 보고 올바른 행동을 할 수가 있다는 것이다."
  2. 사리자 설, 현장 한역 T.1536, 제4권 〈4. 삼법품 ②〉. p. T26n1536_p0383a16 - T26n1536_p0383a20. 범행구(梵行求).
  3. 사리자 설, 현장 한역, 송성수 번역 K.946, T.1536, 제4권 〈4. 삼법품 ②〉. p. 89 / 463. 범행구(梵行求).
  4. 종교·철학 > 세계의 종교 > 불 교 > 불교의 사상 > 근본불교의 사상 > 12인연, 《글로벌 세계 대백과사전
  5. Culavedalla Sutta: The Shorter Set of Questions-and-Answers (MN 44).
  6. Bhikkhu Bodhi. The Noble Eightfold Path: The Way to the End of Suffering. Access to Insight. 2013년 2월 4일에 확인.
    "The eight factors of the Noble Eightfold Path are not steps to be followed in sequence, one after another. They can be more aptly described as components rather than as steps, comparable to the intertwining strands of a single cable that requires the contributions of all the strands for maximum strength. With a certain degree of progress all eight factors can be present simultaneously, each supporting the others. However, until that point is reached, some sequence in the unfolding of the path is inevitable. Considered from the standpoint of practical training, the eight path factors divide into three groups: (i) the moral discipline group (silakkhandha), made up of right speech, right action, and right livelihood; (ii) the concentration group (samadhikkhandha), made up of right effort, right mindfulness, and right concentration; and (iii) the wisdom group (paññakkhandha), made up of right view and right intention. These three groups represent three stages of training: the training in the higher moral discipline, the training in the higher consciousness, and the training in the higher wisdom."
  7. 운허, "三學(삼학)". 2013년 2월 19일에 확인.
  8. 운허, "戒定慧(계정혜)". 2013년 2월 19일에 확인.
  9. 星雲, "正見". 2013년 2월 19일에 확인.
  10. 星雲, "邪見". 2013년 2월 19일에 확인.
  11. 星雲, "八邪行". 2013년 2월 19일에 확인.
  12. 운허, "善法(선법)". 2012년 11월 12일에 확인.
  13. 星雲, "善法". 2012년 11월 12일에 확인.
  14. 운허, "出世間法(출세간법)". 2012년 11월 12일에 확인.
  15. 세친 조, 현장 한역 T.1558, 제2권. p. T29n1558_p0010c03 - T29n1558_p0010c16. 8견(八見).
  16. 세친 지음, 현장 한역, 권오민 번역 K.955, T.1558, 제2권. p. 84-86 / 1397. 8견(八見).
  17. 세친 조, 현장 한역 T.1558, 제22권. p. T29n1558_p0116b29 - T29n1558_p0116c08. 3혜(三慧)와 성도(聖道).
  18. 세친 지음, 현장 한역, 권오민 번역 K.955, T.1558, 제22권. p. 1014 / 1397. 3혜(三慧)와 성도(聖道).
  19. 실역인명(失譯人名) T.1507, 제2권. p. T25n1507_p0036b23 - T25n1507_p0036b27. 속계(俗戒: 세간의 선법)와 도계(道戒: 출세간의 선법).
  20. 실역인명(失譯人名), 이태승 번역 K.973, T.1507, 제2권. p. 32 / 114. 속계(俗戒: 세간의 선법)와 도계(道戒: 출세간의 선법).
  21. 星雲, "三慧". 2012년 11월 13일에 확인.
  22. "실념(失念)", 《네이버 국어사전》. 2012년 11월 3일에 확인.
  23. 황욱 1999, 71. 실념(失念)심소쪽.
  24. 호법 등 지음, 현장 한역 T.1585, 제7권. p. T31n1585_p0034b22 - T31n1585_p0034b28. 실념(失念)심소.
  25. 호법 등 지음, 현장 한역, 김묘주 번역 K.614, T.1585, 제7권. p. 336 / 583. 실념(失念)심소.
  26. 星雲, "失念". 2012년 11월 3일에 확인. 실념(失念)심소.
  27. 무착 조, 현장 한역 T.1605, 제1권. p. T31n1605_p0665b03 - T31n1605_p0665b04. 실념(失念)심소.
  28. 안혜 조, 현장 한역 T.1606, 제1권. p. T31n1606_p0699b09 - T31n1606_p0699b10. 실념(失念)심소.
  29. 세친 조, 현장 한역 T.1612, p. T31n1612_p0849b22 - T31n1612_p0849b23. 실념(失念)심소.
  30. 종교·철학 > 세계의 종교 > 불 교 > 불교의 사상 > 초기 대승불교의 사상 > 6바라밀, 《글로벌 세계 대백과사전
  31. 안혜 조, 지바하라 한역 T.1613, p. T31n1613_p0851c28 - T31n1613_p0852a02. 삼마지(三摩地).
  32. 안혜 지음, 지바하라 한역, 조환기 번역 K.619, T.1613, p. 6 / 24. 삼마지(三摩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