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여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Dharma Wheel.svg

불교

교의 · 용어
사성제 팔정도 깨달음
삼법인 사법인
오온 윤회 열반 수행
연기 중도 선정 반야
마음 마음작용 진여 법성
유식 여래장
인물
석가 십대제자 용수
역사 · 종파
원시 부파 상좌부 대승
경전
경장 율장 논장
팔리어 한역 티베트
성지
팔대성지
지역별 불교
몽골 미얀마 스리랑카
인도 일본 중국
타이 티베트 한국
v  d  e  h

진여(眞如)는 "있는 그대로의 것" · "꼭 그러한 것"을 뜻하는 산스크리트어 타타타(तथाता, tathātā)의 번역어이다.[1][2]

원시불교의 교의에 의하면, 사물의 "있는 그대로"의 모습은 무상(無常) · 무아(無我)이다.[1] 즉 모든 사물은 연기(緣起)의 존재일 뿐이다.[1] 원시 불교에서 진여는 이 연기의 이법(理法)이 영원한 진리라는 것을 나타내는 말이었다.[1]

후에 대승불교에 이르러서는 진여는 현상 세계 그 자체, 또는 모든 현상적인 차별상(差別相)을 초월한 절대의 세계, 또는 우주진리법신(法身)의 본질, 즉, 법성(法性)을 뜻하게 되었다.[1] 이들 세 가지 의미 중 세 번째의 법성의 문맥에서, 진여는 법성의 실상은 언제나 변함이 없이 진실하여 여여하다는 것을 뜻한다.[2]

같이 보기[편집]

주석[편집]

  1. 세계사상 > 사 상 용 어 > 동양사상 관계 > 불교 관계 > 진여, 《글로벌 세계 대백과사전
  2. 위키문헌의 《유마경》의 주석: 2011년 6월 20일에 확인
    진여(眞如): 범어의 [Tathata]인데 꼭 그러하다의 뜻, 곧 법성의 실상은 언제나 변함이 없이 진실하여 여여하다는 뜻.

참고 문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