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짓말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거짓말(문화어: 꽝포[1])은 말하는 이가 이미 거짓임을 알고 있는 상태에서 듣는 이를 사실로 믿게 하기 위해 하는 실제와 다른 발언 또는 일부만 사실인 발언을 의미한다. 거짓말은 보통 비밀을 지키거나, 평판을 유지하거나, 감정을 감추거나, 처벌을 피하기 위해 행한다. 경우에 따라서는 예의, 수치, 공포, 다른 사람에 대한 보호 등의 이유로 거짓말을 하기도 한다.

구라[편집]

구라는 말을 많이 하는 행동이나 거짓말을 가리키는 대한민국의 속어이다.[2] 해당 단어는 처음에 일제강점기 시절 도박판에서 유래되었다. 일본어 단어 중에서 ‘구라마스'는 한국어로 '속이다'라는 의미로써, 이 단어가 ‘구라’로 변형이 되었다. 이후 일본인이 많이 살았던 경상도의 도박판에서 주로 쓰이다 전국적으로 사용되기 시작했다.[3][4]

같이 보기[편집]

주석[편집]

  1. 꽝 소리만 요란한 대포라는 뜻으로, ‘거짓말’을 이르는 말.[1]
  2. 고석태. "쌍벽해설 하일성·허구연의 '하하허허' 야구얘기", 《조선일보》, 2010년 3월 19일 작성. 2010년 3월 19일 확인.
  3. 박명선. "야고부 - 구라", 《매일신문》, 2009년 10월 27일 작성. 2010년 3월 19일 확인.
  4. 온라인뉴스1팀. "“한국을 X진 100인의 개XX들” 김구라 시사풍자?", 《프론티어타임즈》, 2009년 10월 23일 작성. 2010년 3월 19일 확인.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