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왕신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조왕신(竈王神)은 부엌을 맡고 있는 으로, 의 신이라고 믿었다. 명절차례를 지내거나 집안이 평안하기를 기원하는 굿을 할 때에는, 성주신에게 빌듯이 조왕신에게도 조왕상을 차려 놓고 집안이 잘 되도록 해달라고 빌며 절을 하였고 새벽부뚜막 위에 깨끗한 을 떠 놓고 집안의 무사함을 빌기도 하였다. [1]

개요[편집]

부엌에 머물러 있는 가신(家神)으로 조신ㆍ조왕대신ㆍ부뚜막신 등의 이름으로도 불리는 신이다. 본질이 화신(火神)이기 때문에 부엌에서 존재하게 되었으며, 먼 옛날부터 부녀자들과 깊은 관계를 갖고 있다고 여겨지는 부엌을 관리한다는 신이다. 때로는 조왕각시라고 믿기도 한다. 사찰에서는 조왕각을 따로 지어 탱화를 안치하여 모시거나 부엌에 탱화를 걸어 놓고 있다. 한국의 풍속과 민속으로 전래되는 신으로 중국이나 일본에서도 모시는 신이다. [1]

금기[편집]

조왕신은 부뚜막 뒤쪽에 머물러 집안에서 일어나는 온갖 사실을 낱낱이 적어서 하늘로 올려보내는 임무를 맡고 있기 때문에 여인들은 이 조왕신의 비위를 건드려서는 안 된다하여 부인들은 날마다 금기(禁忌)를 정해놓고 지켜야 했다. 아녀자들은 누구를 막론하고 불을 때면서 악담을 하지 말라. 부뚜막에 걸터앉지 말며, 함부로 발을 디디지 말고 무엇보다 부엌을 항상 깨끗하게 관리해야 한다. 하지만 조왕신 이외에 다른 신을 함께 모셔도 무방하다. 이 금기를 지키려고 주부들은 날마다 이른 아침에 샘물을 길어다 주발에 떠서 부뚜막 뒷벽에 설치한 토대(土臺) 위에 얹어 놓으며, 또 명절날이나 치성(致誠)굿을 할 때 목판에 떡ㆍ과일 등 간소한 음식을 차려 부뚜막 위에 놓는다. 이때 샘물그릇을 조왕주발, 목판에 차린 상을 조왕상이라고 하는데 주부들은 정성을 드리는 마음으로 이 조왕신에게도 가운(家運)이 창성하기를 빌며 절을 해야 한다.[1]

복을 주는 신[편집]

민속학자인 최래옥 한양대학교 사범대 국어교육학과 교수(1940년-)는 1993년에 쓴 이야기책인『되는 집안은 가지 나무에 수박 열린다(미투)에서 조왕신을 을 주는 신이라고 했다. 생계가 해결되지 않아서 야반도주를 하는 사람이 있었다. 그를 쫓아오는 이가 있었는데 조왕신이었다. 부뚜막신이라 집주인을 따라다닌단다.조왕신을 원망하자 "아침마다 일찍 일어나서 부뚜막에서 물을 끓이라"고 했고, 여가시간이 늘어난 집주인은 손재주를 발휘해서 바구니를 만드는 수공업을 했다. 그때부터 집안살림이 나아졌단다. 조왕신은 아침에 연기를 타고 올라가서 그리스도교의 하느님인 상제[2]께 복을 받아오는 일을 했다. 그런데 집주인이 늦잠을 자니까 연기를 탈 수 없으니 복을 받아오지 못했던 것이다. 참고로 최래옥 교수는 성결교회에서 신앙생활을 하는 개신교 장로이다.

함께 보기[편집]

주석[편집]

  1. 《종교학대사전》, 조왕신, 한국사전연구사(1998년판)
  2. 중국에서 활동한 예수회 선교사인 마테오 리치(중국이름은 이마두)의 주장이다. 마테오 리치는 유교의 상제(上帝)신앙에는 그리스도교의 하느님(Deus)신앙이 있다고 보았다. 《기독교사상》2005년 2월호, 세계교회사에 나타난 선교인물(2)복음과 문화의 관계를 새롭게 해석한 마테오리치, 김상근 연세대 교수, 대한기독교서회 p.250

참고자료[편집]

  • 「화개집 화개집속편」, 조왕신, 루쉰 저, 홍석표 역, 선학사(2005년, 265p)
  • 「한국의 풍속 민간신앙」, 가신(家神) 신앙, 최준식 저, 이화여자대학교출판부(2005년, 88p)
  • 「밥그릇 경영」, 집안의 주인 조왕신, 전옥천 저, 서아담 역, 천케이(2008년 83~89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