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국가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애국가(한자愛國歌)는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국가이다. 아침은 빛나라라는 명칭으로도 알려져 있다.

역사[편집]

1945년 독립 이후 안익태가 작곡한 애국가한반도에 널리 퍼졌지만,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은 자신의 체제에 맞게 국가를 따로 만들었다.

작사자 박세영은 일제강점기에 KAPF 활동을 하였으며, 당대의 저항 시인으로 이름이 높았다. 광복 후 북으로 건너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국가를 비롯하여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을 찬양하는 시를 여러 편 지었다. 작곡자 김원균김일성 장군의 노래를 작곡한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대표적인 음악가로,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에서는 2006년 평양음악대학의 이름을 김원균평양음악대학으로 개칭하였다.

4/4박자, 내림 나 장조로 ‘약간 느리고 장중하게’ 부른다. ‘찬란한 문화로 자라난’부터 ‘길이 받드세’까지는 본래 한 번만 부르도록 되어 있었으나, 김일성이 이 노래를 듣고 "우리나라는 찬란한 문화로 자라난 유구한 역사를 가진 나라인데 어떻게 한 번만 부를 수 있겠는가?"라고 하면서 두 번 반복해 부를 것을 제안해 지금과 같은 형태로 곡이 수정되었다.

2002년 아시안 게임 때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이 공식 국가의 자격으로 참가하면서 국기 게양식 때 최초로 대한민국에서 공식적으로 이 곡이 연주되었다.

2007년 5월 30일 조선중앙통신사는, 조선 국가인 애국가가 재편곡되었으며 조선 당국이 새로운 국가 악보와 관련 문서를 세계 각국에 전송하였다고 밝혔다.[1]

노래에 대한 지위[편집]

본 노래는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공식적인 국가로 지정되어 있으며, 월드컵이나 올림픽 등과 같은 국제적 스포츠 경기 때에는 연주된다. 그러나 이 노래는 명목상에 불과하다.

대내 행사때에서는 김정일 장군의 노래가 연주되었으나 김정일 사망 이후 김정은 체제에서는 본 노래가 대내 행사에도 비교적 자주 사용되는 모습을 볼 수 있다. [2]

대한민국과의 관계[편집]

대한민국 국가보안법에서는 이 노래의 악보가 '이적 표현물' 로 규정되기 때문에 온오프라인 상에서 이 노래의 악보를 판매하는 행위는 불법이다. 다만, 대한민국 내에서 이 노래가 연주된 적이 있었는데 2002년 아시안 게임 때가 그 예이다.

가사[편집]

1절
아침은 빛나라 이 강산
은금에 자원도 가득한
삼천리 아름다운 내 조국
반만 년 오랜 력사에
찬란한 문화로 자라난
슬기론 인민의 이 영광
몸과 맘 다 바쳐 이 조선
길이 받드세
2절
백두산 기상을 다 안고
근로의 정신은 깃들어
진리로 뭉쳐 진 억센 뜻
온 세계 앞서 나가리
솟는 힘 노도도 내밀어
인민의 뜻으로 선 나라
한 없이 부강하는 이 조선
길이 빛내세

각주[편집]

  1. 중국국제방송 2007년 5월 30일 보도
  2. 네이버 지식사전의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가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