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종파 사건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8월 종파 사건 또는 8월 숙청 사건이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에서 1956년 6월부터 8월에 걸쳐서 일어난 사건이다.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 전원회의에서 발표된 '반당 반혁명적 종파음모책동'사건을 일컫는다.

최창익, 박창옥연안파, 소련파소련 공산당 20차 대회의 테제를 방패삼아 일부 지방당조직을 동원, 당정책을 비판하고, 당내민주주의와 자유, 나아가 사회주의로의 이행기 전반에 걸친 '수정주의적'주장으로 김일성에 정면적으로 비판을 했다. 이들 연안파는 '인민민주주의'에서 사회주의로의 이행기에 프로레타리아독재의 필연성과 인민정권에 대한 당의 영도를 부정하고, 당의 민주집중제 원칙에 반대 당내 종파활동의 자유와 종파유익설을 주장했다. 이에 대해 김일성 계열은 ;최창익 일파는 교조주의에 반대한다는 구실 아래 수정주의에 빠지고 말았으며, 우익투항주의로까지 전락했다. 우리는 교조주의, 수정주의를 다 반대하며, 그 뿌리에 있는 종파주의를 반대한다'고 비판하고, 최창익, 박창옥, 윤공흠 등을 '반당종파분자'로 규정, 출당처분을 내렸다. 이 사건을 계기로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1956년말에 최창익 일파 및 연안파 세력을 투옥, 연금함으로써 김일성 자신의 정적들을 가혹하게 숙청하고 정치지도부를 단일화, 김일성 자신의 독재체제를 강화했다.

배경[편집]

김일성은 항일유격대 출신으로 그의 분파에 속한 한국전쟁시 사망한 김책과 최용건, 최현, 김일 등을 제외한 인물들은 국내계열이나 연안계열, 소련한인계열들에 비하여 교육수준이 낮고 당사업과 정치적 경험이 없었다. 한국전쟁 후에도 김일성은 완전히 정권을 손에 쥐지 못하였다.

경위[편집]

김일성이 해외로 순방을 나가 있는 동안, 공산당 5대정파중 연안파에 속하던 부주석 최창익을 비롯한 일부 세력이 조선노동당 전당대회에서 김일성을 공개적으로 비판하여, 주석직에서 물러나게 하려고 시도한 사건이다. 김일성이 이 소식을 듣고 곧장 귀국을 하였으며 기타 김일성파의 반대로 인해 결국 무산되었다. 이는 북한 60년 역사에서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김일성의 절대 권력에 도전했던 사건으로 기록되어 있다.

결과[편집]

이후 1956년 9월 소련의 미코얀 부총리와 중국의 국방부장 팽덕회가 입석한 가운데 노동당 중앙위 9월 전원회의가 열렸으며 여기에서 김일성은 8월 전원회의 결정이 성급하였음을 인정하고 박창옥, 윤공흠 등을 복당시켰다. 그러나 미코얀과 팽덕회가 떠나자 김일성은 더욱 본격적으로 반대파 척결 사업을 추진했다. '8월 종파사건' 주모자와 연루자를 색출하고, 당증 교환사업을 벌여 사상을 점검하였다. 이러한 과정에서 최창익, 박창옥을 비롯해 김두봉, 오기성 등의 반대파는 모두 현직에서 철직 혹은 추방되었다. 1956년 12월 당중앙위원회 전원회의에서 숙청작업은 마무리되었고, 이에 따라 발전전략논쟁도 막을 내렸다. 따라서 이 회의를 계기로 김일성은 '중공업 우선발전, 경공업·농업 동시발전'이라는 자신의 발전전략을 관철할 수 있게 되었다.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