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주의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민주주의(民主主義, 그리스어: δημοκρατία, 영어: democracy)는 의사결정 시 시민권이 있는 대다수나 모두에게 열린 선거국민 정책투표를 이용하여 전체에 걸친 구성원의 의사를 반영하고 실현하는 사상이나 정치사회 체제이다. '국민주권을 행사하는 이념과 체제'라고도 일반으로 표현된다. '민주주의'는 근대사회에서 서구의 자유민주주의사회민주주의와 동의어처럼 사용되었으나 반자유주의 성격을 띤 민주주의 정체를 도입한 국가도 분명히 있는 맥락에서 수식어인 '자유주의'는 엄밀히 말하면, 입헌주의 성격을 띤 자유주의와 개인의 평등한 인권 보장을 지칭하나 민주주의는 다른 견해 기술에도 범영된다. 어느 때든, 민주주의 이념이 사회와 정치 문화에 대한 합리적 여러 견해를 포괄하는 것으로 그 뜻이 끝없이 확장될 수 있다. 민주주의를 다룬 가장 간결한 정의로는, 링컨이 게티스버그 연설에서 한 정치적 연설의 한 대목인 "사람의, 사람에 의한, 사람을 위한 정부는 이 땅에서 망하지 않을것이다"가 통용된다. 이는 민주주의의 핵심 요소로 국민주권시민자치, 평등주의복지주의를 포함한다고 해석된다.

민주주의의 조건[편집]

오늘날 민주주의의 내용은 복잡하고 다의성을 띠지만, 민주주의 국가가 되려면 최소한 ‘1) 국민의 기본권 존중, 2) 권력의 전제화를 억지할 여러 중요한 정치제도 확립’이 충족되어야 한다. 이 조건 두 개가 충족되지 못한 국가는 어떠한 뜻에서도 민주주의 국가가 아니다. 근대 민주주의의 역사는 이 두 가지 조건을 확립하고 발전시킨 것이다.[1]

그러나 다수의 의견을 따르는 것이 민주주의라는 견해에 대해서는 반론도 있다. 일찍부터 다수의 주장이 무조건 민주주의인가 여부에 대해서는 일찍부터 논란이 되어 왔다. 대한민국 건국 초기의 정치인 허정은 다수의 주장이 곧 민주주의라는 견해에 홀로 반대하기도 했다. 허정에 의하면 '사람의 머리수, 정당 당원들의 총 수가 많다는 것이 정당의 우수성의 증명은 아니다[2]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허정은 소수의 의견이라고 해도 합리적이고 올바른 주장이면 수용하는 것이 민주주의라 주장했다.

기원[편집]

민주주의의 기원은 고대 그리스폴리스에서 유래하였는데 고대 그리스어의 데모스[3]와 크라티아[4]의 합성어인 데모크라티아[5]가 민주주의의 어원이나 고대 로마의 민주주의는 각 폴리스에 한정된 시민에게만 참정권을 인정했을 뿐이었다. 예컨대 여성이나 노예는 시민으로 인정되지 못하였으며, 그리스인이라고 하여도 다른 폴리스에서 이주한 사람에게는 시민권이 주어지는 일이 드물었다. 아테네를 비롯한 민주제는 군주제 국가나 과두제 국가와 경쟁하며 혼재하였다.

종류[편집]

직접민주주의[편집]

예로부터 이어져 내려오는 '순수 민주주의'라는 용어로 불리는 직접 민주주의는 행정부 정책을 국민이 투표하여 결정하는 정치 체제이다. 매개자나 대표자 없이, 의사결정을 하는 권력을 국민이 직접 행사하므로 직접민주주의로 불린다. 역사상 투표하려고 일정한 장소에 특정 지역의 모든 국민이 모이기가 어려워서 이런 행정부 형태는 드물었다. 그리하여 이제까지 모든 직접민주주의는 통상 도시 국가처럼 꽤 작은 공동체에서 이루어졌고 가장 대표할 정도로 전형이 될 만한 특정이 있는 예로는 고대 아테네의 민주주의를 제시하나 다수 참여에 의거한 민주주의라는 이념상 유형으로서는 외국인, 여성, 노예의 정치 참여를 배제하는 등 계급사회를 전제하였고 시민에 한정된 민주주의로서 직접민주주의는 기술상 난점으로 도외시되었다.

대의민주주의[편집]

대의 민주주의는 국민 대부분이 행정부 정책에 직접 투표하지 않고 대표자를 선출하여 행정부나 국회 구성으로 대신하므로 간접민주주의라 불린다. 대표자들은 전체에 걸쳐 비례 대표제로 선출되거나 특별한 부분집합, 통상 지역상으로 선거구)을 대표하여 선출되거나 그 둘을 절충한 형태로 선출된다. 대의민주주의 대부분은 국민투표와 시민이 참여하는 직접행동 같은 직접민주주의 요소를 포함하지만, 대의민주주의는 국민이 선거철에만 주권을 존중받으므로 정치 참여를 부정하게 생각하는 단점이 있다.

민주주의의 예[편집]

민주주의 지수[편집]

민주주의 지수를 표현한 지도

이코노미스트는 자유롭고 공정한 선거 과정, 시민의 자유, 행정부의 기능, 정치 참여와 정치 문화 등 5가지 일부에 한정되지 않게 전체에 걸친 분류에 초점을 두어 167개 국가의 민주주의 지수를 조사하여 발표하였다. 2010년 조사 결과에서, 노르웨이가 전체 10점 만점에서 평점 9.80점으로 1위를 기록하였다.

주석[편집]

  1. 민주주의의 조건, 《글로벌 세계 대백과》
  2. 허정, 《내일을 위한 증언》 (샘터사, 1979) 102페이지
  3. Demos;민중;시민;다수
  4. Kratia;권력;지배
  5. democratia;국민에 의한 지배

관련 문헌[편집]

  • 정종섭(鄭宗燮), 代議制(대의제)에 관한 批判的 硏究(비판적 연구), 연세대 박사학위 논문, 1989

같이 보기[편집]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