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6년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핵 실험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미국 USGS가 발표한 북핵 실험 지점(41.311°N, 129.114°E)과 시각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대량 살상 무기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과 대량살상무기

사건

무기

같이 보기

v  d  e  h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한국 표준시2006년 10월 9일 10시 35분 풍계리 핵실험장에서 지하 핵실험을 성공적으로 시행했다고 주장했다.

배경[편집]

조선중앙통신사의 공식 발표[편집]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은 10월 9일, 핵실험을 한 지 한 시간만에 조선중앙통신사를 통해 다음과 같이 핵실험 사실을 공식적으로 발표하였다.[1]

온 나라 전체 인민이 사회주의 강성대국 건설에서 일대 비약을 창조해나가는 벅찬 시기에 우리 과학연구부문에서는 주체 95(2006)년 10월 9일 지하핵 시험을 안전하게 성공적으로 진행하였다. 과학적 타산과 면밀한 계산에 의하여 진행된 이번 핵시험은 방사능 류출과 같은 위험이 전혀 없었다는 것이 확인되었다. 핵시험은 100% 우리 지혜와 기술에 의거하여 진행된 것으로서 강위력한 사회적 국방력을 갈망해온 우리 군대와 인민에게 커다란 고무와 기쁨을 안겨준 력사적 사변이다. 핵시험은 조선반도와 주변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수호하는데 이바지하게 될 것이다.

실험 장소[편집]

한반도 지도. 실험 장소로 추정되는 지점 북위 41° 16′ 37″ 동경 129° 06′ 50″ / 북위 41.277° 동경 129.114° / 41.277; 129.114을 빨간 점으로 표시

대한민국 정부의 첫 발표에 따르면 함경북도 길주군 화대리무사단리의 산에서 폭발 실험이 있다고 하였다. 하지만 이후 대한민국의 국가정보원은 이를 수정하여 무사단리 50km 서쪽 김책시의 탄광지역 15km 떨어진 상평리를 지목하였다.

한국지질자원연구원에서는 폭발 위치가 북위 40° 49′ 동경 129° 06′ / 북위 40.81° 동경 129.10° / 40.81; 129.10, 리히터 규모는 3.58로 추정하였다. 이에 반해 미국 지질조사국 USGS에서는 북위 41° 17′ 38″ 동경 129° 05′ 38″ / 북위 41.294° 동경 129.094° / 41.294; 129.094(수평 오차 ±7.3 km), 4.2 규모로 추정하였다. [2] 참고로 미국의 관측 자료는 중국, 대한민국, 일본, 러시아 등의 각국에 위치한 관측소에서 얻은 자료로 분석한 것이다. 일본 기상청은 위치는 북위 41° 12′ 동경 129° 12′ / 북위 41.2° 동경 129.2° / 41.2; 129.2, 규모는 4.9로 추정하였다.[3] 러시아의 CEME에서는 북위 41° 19′ 동경 128° 58′ / 북위 41.31° 동경 128.96° / 41.31; 128.96, 규모 4.0으로 추정하였다.[4] 대한민국의 국회의원 김희정이 밝힌 대한민국 기상청의 지진 분석자료에 따르면 기상청은 일본과 미국의 분석과 대체로 비슷한 진앙지 북위 41° 11′ 동경 129° 09′ / 북위 41.19° 동경 129.15° / 41.19; 129.15, 규모 3.56으로 추정하였다고 한다. [5]

각국의 여러 관측 자료를 종합해 보면 대한민국의 분석 자료의 실험 장소 추정 위치가 나머지 관측 분석 결과에 비해 남쪽 방향으로 50km 정도 치우쳐 있다는 것을 잘 알 수 있다. 이것은 통상적인 지진 진앙 오차 범위 5~10km를 크게 벗어나는 것이다.

여러 지진 관측 자료와 위성 사진 자료를 종합적으로 분석한 결과 영국의 BBC와 미국 워싱턴의 핵 감시기구인 과학국제안보연구소(ISIS)에서는 길주군 평계리 직동만탑산 부근(북위 41° 16′ 41″ 동경 129° 05′ 12″ / 북위 41.278° 동경 129.0868° / 41.278; 129.0868)을 가장 유력한 핵실험 장소로 지목하고 있다.[6][7] ISIS의 보고서에서는 추가로 북위 41° 13′ 34″ 동경 129° 06′ 22″ / 북위 41.226° 동경 129.106° / 41.226; 129.106 부근을 귀빈용 숙소 및 관측 장소로 폭발 전부터 계속 지목해오고 있다고 밝혔다.

만탑산은 몇 년 전부터 대한민국 정부와 주변국들이 유력한 핵실험 후보지로 예상하고 주시 해오던 곳이기도 하다. 특히 폭발 실험 직전 만탑산 주변에 인력, 차량, 장비의 이동이 포착이 되어서 더욱더 주목 받은 곳이었다. 한나라당 정형근 의원은 9월 20일, 국가정보원의 사전 정보를 인용하면서 “북한은 핵실험 준비를 위해 만탑산의 1500m 고지에서 수직으로 700m를 팠고, 인근의 다른 지점에서 각각 동서 방향으로 수평 갱도 두 개를 팠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8]

10월 13일 한국지질자원연구원은 추가 데이터를 바탕으로 인공 지진의 진앙 추정치를 북위 41° 16′ 01″ 동경 129° 10′ 44″ / 북위 41.267° 동경 129.179° / 41.267; 129.179로 수정 발표하였다. 이것은 미국과 일본의 추정치와도 비슷하고 대한민국 기상청의 분석과도 가까운 위치이다. [9]

같이 보기[편집]

주석과 참고자료[편집]

  1. 조선중앙통신사 보도문 전문 - 서울 신문
  2. 미국 USGS 북핵 실험 관측 분석 자료
  3. 일본 기상청 북핵 실험 관측 분석 자료
  4. 러시아 CEME 북핵 실험 관측 분석 자료
  5. 〈북한 핵실험 장소, 누구 이야기가 맞을까?〉 국회의원 김희정의 보도자료
  6. BBC 북핵 실험 보도
  7. ISIS의 북핵 실험 장소 분석 보고서
  8. 〈북, 함북 만탑산서 핵실험 준비 지하 700m 갱도 팠다〉 - 중앙일보
  9. 〈지질硏, 북 핵실험 추정 장소 수정〉 - 머니투데이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