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몬 페레스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시몬 페레스노벨상을 수상한 인물 또는 단체입니다.
שמעון פרס
시몬 페르스키
Szymon Perski
시몬 페레스
시몬 페레스
이스라엘 이스라엘제9대 대통령
임기 2007년 7월 15일 ~ 2014년 7월 24일
전임: 모셰 카차브(제8대)
후임: 류벤 리블린(제10대)

출생일 1923년 8월 2일(1923-08-02) (91세)
출생지 벨라루스 벨라루스 비시네바
정당 카디마 당
종교 유대교
배우자 소냐 젤만 페레스
자녀 즈비아
요니
체미
서명 Shimon Peres Signature.svg

시몬 페레스(히브리어: שמעון פרס Shimon Peres, 1923년 8월 2일 ~ )은 이스라엘의 정치인이다. 1977년, 1984년-1986년, 1995년-1996년 3차례 총리를 지냈으며, 2007년부터 2014년까지 대통령을 지냈다. 팔레스타인 평화협상에 공헌하여 1994년 노벨 평화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초기 경력[편집]

이 문단의 내용출처가 분명하지 않습니다. 지금 바로 이 문단을 편집하여, 참고하신 문헌이나 신뢰할 수 있는 출처를 주석 등으로 표기해 주세요. 검증되지 않은 내용은 삭제될 수도 있습니다. 내용에 대한 의견이 있으시다면 토론 문서에서 나누어 주세요.

폴란드비슈니예프(현재는 벨라루스비시네바)의 유대인 집안에서 태어났다. 폴란드에 있을 당시의 이름은 시몬 페르스키(폴란드어: Szymon Perski)였다. 1934년 팔레스타인으로 이주하였고, 키부츠에서 일하며 청년 조직에서 활동하며 주목을 받았다. 1948년 이스라엘 건국 후 데이비드 벤구리온 총리에 의해 젊은 나이에 국방부의 고위직에 올랐다. 1959년 국회의원으로 선출되었다. 1967년 노동당 창당에 참여하였고, 1970년대 초반 정부 몇 부처의 각료로 재직했다.

욤키푸르 전쟁1974년 출범한 이츠하크 라빈 정권에서 국방장관으로 임명되었고, 자주국방을 강화에 노력하였다. 1977년 4월 라빈 총리가 총리직에서 사임한 후 노동당 당수직을 이어받고 총리직을 대행했으나, 곧 치러진 총선에서 패했다. 1981년 총선에서도 패했으며, 1984년 리쿠드당과 연정을 구성하여 총리가 되었다.

1986년 리쿠드 당과의 약속으로 이츠하크 샤미르에게 총리직을 넘겨주고 페레스는 부총리 겸 외무장관이 되었다. 1988년부터는 부총리 겸 재무장관으로 재직했다.

1992년 이츠하크 라빈이 다시 총리가 되자, 페레스는 외무장관으로 임명되었다. 외무장관으로 재직하면서 팔레스타인오슬로 협정을 채결, 중동 분쟁에 획기적인 변화를 이끌어 내어 평화 공존에 한걸음 다가서게 되었다. 이 공로로 그는 1994년 총리 이츠하크 라빈, 팔레스타인 해방기구 의장 야세르 아라파트와 공동으로 노벨 평화상을 수상하였다.

1995년 라빈 총리가 암살된 후 다시 총리가 되었으나, 1996년 선거에서 패하여 물러났다. 1997년 노동당 당수 선거에도 출마하지 않았다. 그의 후임으로 당수가 되었다가 1999년 총리가 된 에후드 바라크는 그를 견제하여 비교적 한직인 지역개발부 장관으로 임명했고, 바라크 정권에서는 두드러진 활동을 하지 못했다.

2000년에는 명목상의 국가원수인 대통령 선거에 출마했으나, 리쿠드 당의 모셰 카차브에게 패했다. 2001년 리쿠드 당의 아리엘 샤론 정권에서 그는 노동당 소속의 외무장관으로 임명되어 세 번째로 외무장관으로 활동하였다. 2005년 다시 노동당 당수로 선출되었으나 노동당을 나와 2006년 아리엘 샤론 총리가 창당한 카디마당에 참여하였다. 그 후 당권에 다시 도전했으나, 에후드 올메르트에게 패했다. 에후드 올메르트 총리는 그를 부총리 겸 지역개발장관으로 임명했다.

이스라엘의 제9대 대통령[편집]

2007년 6월 모셰 카차브 대통령이 임기 종료를 앞두고 성추행 혐의로 직무가 정지되자 페레스는 국회 간선 선거에서 대통령으로 선출되었다. 대통령이 된 후에도 온건하고 평화적인 경향을 보였며, 이스라엘 대통령으로는 처음으로 이슬람 국가인 터키에서 국회 연설을 하였다. 그리고 이란 핵시설 공격에 대해 반대 입장을 나타냈다. 그러나 2008년 말부터 진행된 가자 지구 폭격에서는 가자 지구 폭격에 대한 정당성을 주장하여 이슬람 국가의 비난을 받았다. 2009년 1월 스위스 다보스에서 열린 연례 세계경제포럼(다보스 포럼)에서 그는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 터키의 레제프 타이프 에르도안 총리와 가자 사태 해결을 위한 토론 중 에르도안 총리의 항의를 받았고, 에르도안 총리는 이스라엘을 비난하며 토론 도중 그 자리를 박차고 나갔다.[1]

2014년 7월 24일 퇴임하였다.

주석[편집]

  1. 터키총리, 비판 제지당하자 돌연 퇴장 해프닝 "이스라엘, 당신들은 무고한 가자 시민 학살했다" 한국일보 2009년 1월 31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