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고베르타 멘추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리고베르타 멘추노벨상을 수상한 인물 또는 단체입니다.

리고베르타 멘추(Rigoberta Menchú Tum, 1959년 1월 9일 ~ )는 과테말라 키체 주 치멜 출생의 과테말라인으로, 마야의 후손인 마야-키체 족 혈통이다. 과테말라 내전 기간동안 과테말라 토착민들의 어려움을 알리는 데 일생 동안 매진했으며, 또한 과테말라내 토착민들의 인권과 권리 향상을 위하여 노력하였다. 1992년노벨 평화상을 수상하였고, 1998년에는 스페인아스투리아스 왕자상을 수상하였다. 그녀는 또한 유엔 친선대사이며, 2007년 2월에는 과테말라에서 토착민 정당인 엔쿠엔트로 포르 과테말라(과테말라와 함께)를 창당하여 2007년 대선에서 라틴 아메리카에서 4번째 토착민 출신 대통령을 노렸으나, 득표율은 3% 전후에 그쳐 실패했다. 그녀는 스페인어 다음으로 과테말라에서 가장 널리 사용되는 마야-키체어의 화자이며, 이 말을 쓰는 사람 가운데 가장 유명하고 영향력 있는 사람이기도 하다.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