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다 메이어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골다 메이어
‏גולדה מאיר‎
Golda Meir 03265u.jpg
이스라엘 이스라엘제4대 총리
임기 1969년 3월 17일~1974년 4월 11일

국적 러시아 제국 러시아 제국미국 미국이스라엘 이스라엘
출생일 1898년 5월 8일
출생지 러시아 제국 러시아 제국 키예프
(지금의 우크라이나 우크라이나 키예프)
사망일 1978년 12월 8일 (80세)
사망지 이스라엘 이스라엘 예루살렘
정당 이스라엘 노동당연합당
종교 유대교

골다 메이어(히브리어: ‏גולדה מאיר‎ 골다 메이르 듣기 , 1898년 5월 3일 ~ 1978년 12월 8일)는 이스라엘을 건국한 정치인 중 하나였다. 신생 이스라엘 공화국의 노동부 장관, 외무부 장관을 거쳐, 1969년 3월 17일부터 1974년 4월 11일까지 네 번째 총리를 역임했다. 메이어는 마거릿 대처 등이 이 별명을 이어받기 전까지 철의 여인이라고 불리었다.[1] 메이어는 이스라엘의 첫 (그리고 유일한) 여성 총리이며, 세계에서 세 번째로 국가의 총리로 내정된 여성이다.[2]

생애[편집]

어린 시절[편집]

1914년에 찍은 사진

메이어는 골다 마보비츠(러시아어: Голда Мабовиц)라는 이름으로 러시아 제국(현재 우크라이나)의 키예프에서 태어났다. 메이어의 자서전에 따르면, 그녀가 가지고 있는 가장 오래된 기억은 그녀의 아버지가 포그롬이 다가온다는 소문을 들어서 집의 문에 널을 대는 모습이었다고 한다. 그녀에게는 친형제가 일곱 명 있었지만 어릴 적 다섯 명이 숨졌다고 한다.

1906년에 메이어의 가족은 미국밀워키로 이민을 갔다. 그녀의 아버지는 목수로 일했고, 어머니는 식료품 가게를 운영했다. 그녀가 여덟 살 때 가족을 위해 가게를 맡아봐야 했다고 한다. 1906년에서 1912년까지 특별한 재능을 가지고 있는 학생을 위한 Fourth Street School을 재학했다. 입학했을 당시 영어를 구사할 수 없음에도 불구하고 수석으로 졸업했다. 현재 이 학교는 메이어의 이름을 따서 골다 메이어 학교라고 불린다.

메이어가 14세였을 때 형편이 어려워져 그녀의 어머니는 학업을 포기하고 결혼하라고 권하자, 반항하고 덴버로 가출을 했다. 1913년 밀워키로 돌아왔다.

팔레스타인으로 이주[편집]

그녀의 남편인 모리스 마이어슨과 함께 1921년팔레스타인으로 이주했고 키부츠에 가입했다. 그녀의 일은 아몬드를 따고 을 돌보고 부엌에서 일하는 것이었다. 시간이 지나면서 그녀의 남편은 키부츠에서의 생활에 싫증이 나서 1924년에 떠났다. 예루살렘으로 가기 전에 잠시 텔 아비브에 머물렀다. 점점 둘은 멀어졌으나 이혼하지는 않았다. 그녀의 남편은 1951년 숨졌다.

1949년에서 1956년까지 노동 총리로 일했고, 1956년 데이비드 벤구리온 아래에서 공사가 되었다. 벤구리온이 그녀의 이름을 히브리어 이름으로 바꾸라고 요구하자 그녀의 성을 “메이어”(גולדה“빛을 만들다”를 의미)로 바꿨다. 1960년대 초 그녀는 림프종이 있다는 걸 발견했으나 1965년에 병이 심하게 악화될 때까지 비밀로 했다. 총리 레비 에슈콜이 돌연사하자, 1969년연합당은 그녀가 그의 자리를 잇도록 선택했다.

백악관에서 닉슨 부부와 함께

총리 재임[편집]

뮌헨 참사[편집]

1972년 하계 올림픽 당시 팔레스타인 테러 단체인 검은 9월단이스라엘인 선수 11명을 사살하자, “우리의 시민들을 구해달라”라고 어필했다. 세계의 반응이 미지근하다고 느끼자, 현장에 파견된 모사드 요원들에게 조건없이 테러리스트를 죽이도록 허가했다.

욤키푸르 전쟁[편집]

전쟁이 시작한 날까지 이스라엘의 첩보 기관인 모사드는 공격이 임박했는지 확실하게 결정하지 못하였다. 공격이 시작하기 여섯 시간 전에 그녀의 측근들은 전쟁을 시작하지는 않으면서 시리아를 미리 공격하는 게 좋다고 권유했다. 메이어는 유럽은 중동의 석유에 너무 크게 의지하여 무기를 제공하지 않을 거라고 판단하고, 오직 미국만이 이스라엘을 도와줄 수 있다고 믿었다. 선제공격을 할까 망설이다가, 결국에는 선제공격을 하면 이스라엘이 침략국으로 보일 것을 우려해 결국에는 하지 않기로 했다.

사직[편집]

욤키푸르 전쟁 후, 이스라엘의 정부는 내부 불일치와 전쟁에 관한 판단에 대한 비난 때문에 혼란이 많았다. 결국, 골다 메이어는 욤 키푸르 전쟁으로 인한 피해에 대한 책임을 지고 1974년 4월 11일에 공식적으로 사임했다. 1978년 12월 8일에 예루살렘에서 지병인 림프종이 악화되어 숨졌고, 12월 12일에 그녀의 사망지인 예루살렘에 매장했다.

주석[편집]

  1. 골다 메이어 프로필 - BBC.
  2. 메이어 이전의 여성 총리들은 스리랑카시리마보 반다라나이케인도인디라 간디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