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항 (1409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최항 (조선 문신)에서 넘어옴)
이동: 둘러보기, 검색

최항(崔恒, 1409년 ~ 1474년)은 조선의 문신이자 학자이다. 자(字)는 정부(貞父), 호(號)는 태허정(太虛亭), 동량(㠉梁), 시호(諡號)는 문정(文靖)이며, 본관은 삭녕(朔寧)이다.

생애[편집]

1434년(세종 16년) 알성문과에 장원 급제하여 집현전 부수찬이 되었다. 1443년에는 집현전 학사로 정인지 등과 《훈민정음》 을 한글로 옮겨 풀었으며, 〈용비어천가〉에 주를 달아 풀이하였다.

1453년(단종 1년) 우승지로 있을 때, 절재 김종서를 제거한 수양대군을 맞이하여, 단종에게 보고한 공으로 정난공신 1등에 책록되었다. 이후 도승지가 되었다. 이듬해에 이조 참판이 되어 《공신연곡(功臣宴曲)》 4장을 지어 바쳤다. 연이어 대사헌, 우부빈객, 호조참판을 했다.

1455년(세조 1년) 좌익(左翼) 공신 2등에 책록되고 공조 판서에 승진하였으며, 이후 공조판서, 형조판서를 하며 1459년(세조 5년) 《육전》(六典)의 편찬을 비롯하여 《관음현상기》, 《십이준도》 등을 찬하였고, 중추원사로 《명황계감》의 가사(歌詞)를 한글로 번역하는 한편, 《동국통감》을 찬수하였으며, 신숙주 등과 같이 《어제유장설》 3편을 주해하였다. 이후 중추원사, 세자빈객, 대사성을 하고, 이조판서우참찬을 하다가 1464년(세조 10년) 좌찬성으로 어제구현재시(御裁求賢才試)에 1등으로 합격하고 가자를 받았으며, 《병장설주(兵將說注)》를 산정(刪定)하였다. 1466년에 우의정·좌의정을 지냈으며 영의정에 이르러 영성군(寧城君)이 되었으며, 《소학》(小學), 《주역구결》(周易口訣), 《예기구결》(禮記口訣) 등을 정하고 세조의 행장을 초집하였다. 1467년에 영의정에 이르렀으며 이듬해 영성 부원군에 봉해졌다.

한편 1461년(세조 7년)에는 왕명으로 《경국대전》 편찬에 착수하여 조선 초기의 법률과 제도를 집대성하였다.

1469년(예종 1년) 상정소 제조(詳定所提調)로서 《경국대전》을 찬수하였으며, 1471년(성종 2년) 좌리(佐理) 공신의 호를 받고 좌의정이 되어 《세조실록》, 《예종실록》을 찬수하였다.

가계[편집]

  • 조부: 최윤문(崔潤文)
    • 아버지: 영의정(贈 領議政) 최사유(崔士柔)
    • 어머니 : 오섭충의 딸
      • 누나: 삭녕 최씨 부인
      • 자형: 서원(徐苑) - 본관은 달성
      • 부인: 달성 서씨 부인, 부친 安州牧使 서미성(徐彌性), 외조 문충공 陽村 권근(權近)
      • 처남: 서거광(徐居廣) - 본관은 달성서씨 경파, 후일 대구(大丘)
      • 처남: 서거정(徐居正) - 본관은 달성서씨 경파, 후일 대구(大丘)

평가[편집]

평소 겸손하고 과묵했으며 문장에 능하여 명에 보내는 글을 거의 그가 작성했다고 한다. 저서로 《태허정집》이 있다.

관련 작품[편집]

드라마[편집]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양반관료의 대립과 분열" 항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