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두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Picto infobox auteur.png
박두진
朴斗鎭
작가 정보
출생 1916년 3월 10일(1916-03-10)
일제 강점기 조선 경기도 안성
사망 1998년 9월 16일(1998-09-16) (82세)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 서울특별시
직업 시인, 대학 교수
언어 한국어
국적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
학력 서울 우석대 국문학과 학사
경력 추계예술대학교 전임대우교수
종교 유교(성리학) → 개신교(감리회)[1]
필명 호(號)는 혜산(兮山)
활동기간 1939년 ~ 1998년
장르 시문학
배우자 이희성
자녀 슬하 4남
(장남 박영혁, 차남 박영조,
3남 박영하, 4남 박영욱)

박두진(朴斗鎭, 1916년 3월 10일 ~ 1998년 9월 16일)은 대한민국의 시인이다. 본관밀양이고 호는 혜산(兮山)이며, 경기도 안성에서 출생하여 지난날 한때 경상북도 경주에서 잠시 유아기를 보낸 적이 있으며 그 후 경상남도 밀양에서 잠시 유년기를 보낸 적이 있다.

생애[편집]

경력[편집]

박두진은 1939년 문예지 《문장》에 《향현》 등을 발표하여 문단에 등단했다. 조지훈(趙芝薰)·박목월(朴木月) 등과 함께 ‘청록파(靑鹿派)’의 한 사람이다. 8·15광복 후 공산주의를 신봉하는 좌익계의 조선문학가동맹에 맞서 김동리(金東里)·조연현(趙演鉉)·서정주(徐廷柱) 등과 함께 우익진영에 서서 1946년 조선청년문학가협회의 결성에 참여했고, 이어 1949년 한국문학회협회에도 가담하여 시분과위원장을 지내기도 했다.[2]

처음에는 자연을 주제로 한 시를 썼으나 이후에는 광복의 감격과 생명감 있는 시를 썼다. 말년에는 남한강 등지에서 직접 수석(水石)을 수집하면서 쓴 『수석열전』과 『수석연가(水石戀歌)』 등의 시편들을 통해 "그의 시의 핵(核)이기도 한 시원적(始原的) 생명을 노래"했다. 이는 자연의 결정체인 수석을 통해 "수석이 고요히 일러주는 내밀(內密)한 목소리에 귀기울이"는 동시에 시인 자신도 돌을 향해 "끝없이 메시지를 보내[2]"는 일종의 자연과의 교감적 행동이라 할 수 있다.

연세대학교 교수로 있다가 1960년 4·19 당시 학원분규로 물러나게 된다. 그 뒤 우석대학(후에 고려대학교와 합병)과 이화여자대학교 교수를 거쳐서 1972년 다시 연세대학교 교수로 돌아와 근무하다가 1981년 정년 퇴임했다.

이후 단국대학 초빙교수(1981∼1985)와 추계예술대학 전임대우교수(1986∼96)를 역임한 후에, 1998년 9월 16일, 83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났다.

아세아 자유문학상과 서울시 문화상, 삼일 문화상, 예술원상 등을 받았으며, 저서로 《해》, 《오도》, 《청록집》, 《거미와 성좌》, 《수석열전》, 《박두진 문학전집》 등이 있다.

학력[편집]

기념[편집]

2001년 6월 프랑스 아비뇽 근처의 고대 로마 유적지에 그의 대표작 《해》의 첫 구절이 쓰인 시비가 세워졌다. 앞면은 한국어로 쓰여 있으며 뒷면은 프랑스어로 번역되어 있다.

서훈[편집]

참고 자료[편집]

각주[편집]

  1. 청록파 시인 故 박두진장로 Archived 2017년 9월 13일 - 웨이백 머신, 한국기독공보
  2. 김학동.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박두진(朴斗鎭)”.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 2021년 2월 15일에 확인함. 

참고 문헌[편집]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