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르투갈의 국가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포르투갈의 노래(A Portuguesa)는 1910년에 국가로 제정된 포르투갈국가이다. 1890년 엔히크 로페스 드 멘도사가 작사하고. 알프레두 케일이 작곡했다.

1910년 이전에는 동 페드루 1세가 제작하여 1834년에 국가로 제정된 Hymno da Carta를 국가로 사용했다.

1890년 작곡 당시는 앙골라모잠비크 사이 포르투갈이 점령하고 있던 지역에서 철수를 요구하는 영국의 최후통첩으로 인해 포르투갈 내 반영감정이 강한 시기였으며, 이로 인해 오늘날 "대포에 맞서"(Contra os canhões)라고 불리우는 부분의 본래 가사는 "영국인에 맞서"(Contra os bretões)였다. 이는 1891년 포르투갈 공화주의 쿠데타 당시부터 공화주의자들에 의해 국가 후보로 거론되었고, 왕정기간 동안 금지되었다 1911년 6월 19일 법적으로 국가로 채택되었다.

가사 및 독음[편집]

독일어 가사 한국어 독음 한국어 번역본
1절
Heróis do mar, nobre povo,
Nação valente e imortal,
Levantai hoje de novo
O esplendor de Portugal!
Entre as brumas da memória,
Ó Pátria sente-se a voz
Dos teus egrégios avós,
Que há-de guiar-te à vitória!
후렴
Às armas, às armas!
Sobre a terra, sobre o mar,
Às armas, às armas!
Pela Pátria lutar!
Contra os canhões marchar, marchar!'
2절
Desfralda a invicta Bandeira,
À luz viva do teu céu!
Brade a Europa à terra inteira:
Portugal não pereceu
Beija o solo teu jucundo
O Oceano, a rugir d'amor,
E teu braço vencedor
Deu mundos novos ao Mundo!
3절
Saudai o Sol que desponta
Sobre um ridente porvir;
Seja o eco de uma afronta
O sinal do ressurgir.
Raios dessa aurora forte
São como beijos de mãe,
Que nos guardam, nos sustêm,
Contra as injúrias da sorte.
1절
에로이스 두 마르, 노브르 포부,
나상 발렝트 이 이모르탈,
르반타이 오즈 드 노부
우 이스플렝도르 드 푸르투갈!
엥트르 아즈 브루마스 다 므모리아,
오 파트리아 셍트스 아 보스
두스 테우스 이그레지우스 아버스,
크 아드 기아르트 아 비토리아!
후렴
아즈 아르마스, 아즈 아르마스!
소브르 아 테하, 소브르 우 마르,
아즈 아르마스, 아즈 아르마스!
펠라 파트리아 루타르!
콩트라 우스 카뇽이스 마르샤르, 마르샤르!'
2절
드스프랄다 아 인빅타 반다이라,
아 루스 비바 두 테우 세우!
브라드 아 데우로파 아 테하 인타이라:
푸르투갈 낭 페레세우
베이자 우 솔루 테우 주쿵두
우 오시아누, 아 후지르 다모르,
이 테우 브라수 벵세도르
데우 뭉두스 노부스 아우 뭉두!
3절
사우다이 우 솔 크 데스퐁타
소브르 웅 히뎅트 포르비르;
세자 우 데쿠 드 우마 아프롱타
우 시날 두 헤수지르.
하이우스 데사 아우로라 포르트
상 코무 베이주스 드 마잉,
크 노스 구아르당, 노스 수스타잉,
콩트라 아스 잉주리아스 다 소르트.
1절
바다의 영웅, 고귀한 민족
용맹한 불멸의 조국이여,
오늘 새로이 일어나라.
빛나는 포르투갈이여!
기억의 짙은 안개 속에서
오 조국이여, 그대를 승리로 이끌
위대한 선조들의
목소리를 느껴라!
후렴
전투 준비, 전투 준비!
땅 위에서도, 바다 위에서도,
전투 준비, 전투 준비!
조국을 위하여 싸워라!
대포에 맞서 전진! 전진!
2절
불굴의 깃발을 메달아라,
너의 하늘의 생생한 빛에!
유럽이 전 세계를 위협한다해도,
포르투갈은 사라지지 않았도다!
네 기쁨의 땅에 입맞춤하여라
사랑으로 으르렁 대는 바다와,
네 승리의 팔이
세상에 새로운 세계를 안기었노라!
후렴
3절
다가오는 환희 위로
떠오르는 태양에 경례하라
모욕의 메아리가
재기의 신호가 되게 하라
강렬한 여명의 빛줄기는
마치 어머니의 입맞춤 같으니
이는 운명의 상처에 맞서
우리를 보호하고, 우리를 지탱하리라!
후렴

가사[편집]

번역[편집]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