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정왕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원정왕후(元貞王后, ?~1018년)은 고려 제6대 성종(成宗)과 문화왕후 김씨(文和王后 金氏)의 딸이자 고려 제8대 왕 현종의 제1비이다 .

생애[편집]

목종 폐위 후 현종이 즉위하자, 1009년 음력 5월 21일에 왕비에 책봉되었다. 당시에는 연흥궁주(延興宮主)로 불리었으며, 현덕왕후(玄德王后)라고도 하였다. 1010년 거란이 침입해오자 임신한 몸으로 먼 길을 가기는 힘들다 하여 외가가 있는 선산으로 행하였고, 왕은 나주로 피난하였다. 거란이 물러간 뒤 왕궁으로 귀환하였다. 현종 9년(1018년) 4월에 사망하여 화릉(和陵)에 장사하였으며, 시호는 원정(元貞)이다. 1027년 의혜(懿惠)의 시호가 다시 추증되었다.

그녀는 성종의 남동생인 경장태자의 딸이자 현종의 5비인 원용왕후 유씨와는 친사촌간이다.

가족 관계[편집]

본가 개성 왕씨(開城 王氏)

  • 조부 : 추존 대종대왕(戴宗大王, ?~969)
  • 조모 : 선의왕후 정주 유씨(宣義王后 貞州 劉氏, 생몰년 미상)
    • 아버지 : 제6대 성종대왕(成宗大王, 961/960~997 재위: 981~997)
  • 외조부 : 시중 화의군개국후 김원숭(侍中 和義郡開國侯 金元崇, 생몰년 미상)
  • 외조모 : 화의군대부인 왕씨(和義君大夫人 王氏, 생몰년 미상)

시가 개성 왕씨(開城 王氏)

원정왕후가 등장한 작품[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