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려 선종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Picto infobox prétendant à un trône.png
고려 선종
高麗 宣宗
지위
고려의 제13대 국왕
재위 1083년 ~ 1094년
전임자 순종
후임자 헌종
부왕 문종
이름
왕운(王運)
초명 왕증(王蒸) 왕기(王祈)
신상정보
부친 문종
모친 인예왕후
배우자 사숙왕후
종교 불교

선종(宣宗, 1049년 10월 9일 (음력 9월 10일) ~ 1094년 6월 17일 (음력 5월 2일)은 고려 제13대 국왕(재위: 1083년 ~ 1094년)이다. 는 운(運), 초명은 증(蒸) 또는 기(祈)이다. 는 계천(繼天), 묘호선종(宣宗), 시호관인현순안성사효대왕(寬仁顯順安成思孝大王), 능호는 인릉(仁陵)이다. 문종과 인예태후(仁睿太后) 이씨(李氏)의 아들이다. 국원공에 책봉되었다가 친형 순종이 3개월만에 요절하여 왕위를 계승하였다.

생애[편집]

고려 문종의 둘째 아들로 인예왕후 소생이었다. 처음 이름은 증(蒸) 또는 기(祈)이다. 글을 잘 썼고 시도 잘 지었다. 부왕 문종에 의해 국원공(國原公)에 봉해졌으며, 1083년 부왕이 서거하고, 부왕의 사후 왕위를 계승한 형 순종이 병약하여 재위 3개월 만에 병사하자 바로 왕위를 계승하였다.

선종의 집권기는 불교유교의 균형적인 발전을 토대로 매우 안정되었으며, 외교에서도 거란을 포함한 , 일본, 여진 등과 광범위한 교역을 추진하며 주도권을 행사하였다. 1084년에는 승과를 설치하고 불교를 장려하였으며, 변경을 지키는 사졸들에게 저고리와 바지를 하사하였다.

1085년 왕의 아우 의천(義天)이 몰래 송나라에 들어가 2년 동안 불법을 공부하고 돌아오자 송나라에서 항의하였으나 선종은 사절을 보내 이를 무마시켰다. 의천을 태운 배가 예성강 포구에 도착하자 선종은 친히 마중나가 환영의식을 성대하게 하였는데 의천은 불경과 경서 1,000권을 바쳤고, 흥왕사(興王寺)에 교장도감(敎藏都監)을 세울 것을 건의하였으며, 송, 요, 일본 등지에서 서적을 사들여 거의 4,000여 권에 달하였는데 모두 간행하게 하였다. 1089년 회경전(會慶殿)에 13층 금탑(金塔)을 세우고, 인예왕후(仁睿王后)의 청에 따라 천태종(天台宗)의 중심사찰인 국청사(國淸寺)를 짓게 하였다. 1091년 예부의 주장으로 국학(國學)에 72현의 상을 벽에 그려 붙였는데, 그 차례는 송나라 국자감의 예를 따르고, 그 복장은 10철(十哲)을 모방하게 하였다.

1092년 병이 들어 의원이 처방한 약을 먹고 문득 시를 지었는데 “약효가 있고 없음이야 무엇을 염려하랴. 덧없는 인생 시작이 있었으니 어찌 끝이 없으리. 오직 원하는 것은 여러가지 선행을 닦아 청청한 곳에 올라 부처에게 예를 드림이네.”라는 구절이 있어 만백성이 안타까워 하였다. 1094년 2월 열병(閱兵)을 한 뒤 재위 10년 7개월 만에 향년 46세로 승하하였다.

사후[편집]

후손 존재 여부는 미상이다. 아들 헌종이 물러난 뒤 그의 동생 숙종이 즉위하면서, 다른 아들 한산후경원군으로 유배보낸 뒤 기록이 사라졌다. 능은 개성 성동(城東)에 있는 인릉(仁陵)이며, 시호는 사효(思孝)이다.

가계[편집]

관련 항목[편집]

전임
순종
제13대 고려 왕
1083년 ~ 1094년
후임
헌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