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려 목종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Picto infobox prétendant à un trône.png
고려 목종
高麗 穆宗
지위
고려 제7대 국왕
재위 997년 ~ 1009년
전임자 성종
후임자 현종
부왕 경종
이름
왕송(王訟)
묘호 민종(愍宗) > 목종(穆宗)
신상정보
출생일 980년 7월 5일(0980-07-05)
사망일 1009년 3월 2일 (28세)
부친 경종
모친 헌애왕후
배우자 선정왕후
종교 불교

목종(穆宗, 980년 7월 5일 (음력 5월 20일) ~ 1009년 3월 2일 (음력 2월 3일) )은 고려 제7대 국왕(재위: 997년~1009년)이다. 는 송(訟), 는 효신(孝伸), 묘호는 목종, 시호효사위혜극영정공선양대왕(孝思威惠克英定恭宣讓大王)이다. 경종헌애왕후 황보씨(獻哀王后皇甫氏)의 아들이다.

997년부터 1009년까지 재위하는 동안 997년부터 999년까지 모후 헌애왕후섭정하였고 999년부터 1009년 퇴위할 때까지 김치양(金致陽)이 실권을 맡았다. 이에 정치에 흥미를 잃었고 이후, 유행간(庾行簡)과 동성애를 즐겼다고 한다.

생애[편집]

997년 5촌 숙부 성종의 뒤를 이어 즉위한 후 모후(母后) 헌애왕후를 천추태후 즉, 응천계성정덕태후로 존칭했다. 관리의 봉급제도인 전시과(田柴科)를 개정하고 학문을 장려하는 등 치적이 많았으나 아들이 없었다.

천추태후는 외척인 김치양(金致陽)과의 사이에서 낳은 아들을 왕으로 삼고자 김치양과 함께 음모를 꾀하여, 왕의 당숙이자 사촌인 대량원군 순(大良院君詢)을 승려로 만든 뒤 죽이려고 하였다.

이를 간파한 목종은 서경(西京) 도순검사(都巡檢使) 강조(康兆)에게 대량원군의 호위를 명하였으나, 오히려 강조에 의해 왕위에서 폐위되어 양국공(讓國公)으로 강등된 후 경기도 파주 접선 해안가에서 강조가 보낸 자객에 의해 살해되었다. 이어 강조는 김치양 부자를 숙청하고 대량원군은 왕위에 올라 제8대 현종(顯宗)이 된다.

목종의 능은 의릉(義陵)이며 현재 위치는 알 수 없으나 개성 동쪽에 위치했던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가계[편집]

관련 작품[편집]

드라마[편집]

전임
성종
제7대 고려 왕
997년 - 1009년
후임
현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