흥화궁군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Picto infobox prétendant à un trône.png
흥화궁군
興化宮君
지위
고려의 태자
재위 ? ~960년 이후
대관식 없음
전임 경화궁부인(慶和宮夫人)
후임 정헌공주(貞憲公主)
부왕 혜종(惠宗)
이름
?
이칭 흥화군(興化君)
별호 ?
연호 없음
묘호 없음
시호 흥화궁군(興化宮君)
신상정보
출생일 생년 미상(生年 未詳)
출생지 ?
사망일 960년 이후
사망지 ?
매장지 없음
왕조 고려(高麗)
가문 개성(開城)
부친 혜종(惠宗)
모친 의화왕후(義和王后)
배우자 ?
자녀 ?
종교 불교(佛敎)

흥화궁군(興化宮君, ? ~ 960년 이후)은 고려(高麗)의 태자(太子)이자 고려(高麗)의 제2대 국왕 혜종(惠宗)과 의화왕후(義和王后)의 장남이다. 흥화군(興化君)이라고도 하며, 성은 (王), 이름은 전해지지 않는다. 본관은 개성(開城)이다.

생애[편집]

생몰년이나 이름 등에 대해서는 기록이 없다. 광종의 제2비 경화궁부인과 친남매간으로, 광종은 흥화궁군에게 이복 숙부이자 처남이 된다.

혜종의 적장자였으나, 945년(혜종 2년) 혜종 사망 당시 나이가 어리다는 이유로 왕위를 계승하지 못하였다. 이에 따라 왕위는 흥화궁군의 이복 숙부인 정종이 차지하였다[1].

한편 《고려사》《열전》에서는 흥화궁군에 대해, 단지 그 이름이 사서에 기록되지 않았다고만 하고 있다[2]. 따라서 흥화궁군의 생애나 기타 다른 내용에 대해서는 자세히 알 수 없다. 다만 흥화궁군은 960년(광종 11년)부터 시작된 호족들에 대한 숙청 때, 정종의 아들 경춘원군과 함께 처형된 것으로 보인다[3]. 흥화궁군(興化宮君) 또는 흥화군(興化君)[4]이다.

가족 관계[편집]

출처[편집]

  1. “《동사강목》제6상 - 945년”. 2016년 10월 10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18년 11월 19일에 확인함. 
  2. 《고려사》권90〈열전〉권3 - 흥화궁군[깨진 링크(과거 내용 찾기)]
  3. 박영규 (2000년 3월 25일). 《한권으로 읽는 고려왕조실록》. 들녘. 132쪽. ISBN 89-7527-154-4. 
  4. 《고려사》권88〈열전〉권1 - 의화왕후 임씨[깨진 링크(과거 내용 찾기)]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