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조의 정변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강조의 정변(康兆의 政變)은 강조1009년 목종을 폐위시킨 정변으로, 제2차 고려-거란 전쟁의 원인이 되었다.

배경[편집]

997년 고려 목종이 18세에 즉위하였으므로 모후인 천추태후(千秋太后)가 섭정을 하게 되고, 귀양보냈던 천추태후의 정부(情夫) 김치양(金致陽)을 불러 들였다.[1] 김치양은 합문통사사인(閤門通事舍人)에 임명되고 뒤이어 우복야겸삼사사(右僕射兼三司事)에 임명되는 등 권세를 잡았다.[2] 목종이 후사가 없이 병석에 눕게 되자, 김치양과 천추태후는 그들 사이에 낳은 아들을 목종의 후계자로 삼으려고 음모하였다.[1] 이를 눈치 챈 목종은 중추원 부사(副使) 채충순(蔡忠順)에게 김치양의 음모를 말하고 대량원군 순(詢)을 후계자로 삼아 사직을 타성(他姓)에 넘기지 않도록 부탁했다.[3]

경과[편집]

목종은 급변하는 상황에 대비하기 위해 중추사 우상시 겸 서북면 도순검사인 강조에게 개경의 궁궐을 수비케 하였다. 이때 세간(世間)에서는 목종이 위독한 틈에 김치양 등이 나라를 빼앗으려 한다는 풍문이 돌았다.[3]

이윽고 목종이 죽었다는 헛소문이 전해지자 강조는 별장(別將)을 시켜 대량원군 왕순(후일 현종)을 맞게 하고,[3] 자기는 5,000명의 군사를 이끌고 개경으로 향했다.[1] 강조는 평주(平州, 평산)에 이르러 왕이 아직 죽지 않았다는 것을 알고 한때 주저하다가 목종이 살아 있는 한 천추태후와의 관계로 김치양 일파를 제거할 수 없다고 판단, 왕의 폐위를 결심하고 개경으로 들어 가[4] 목종에게 퇴위를 강권하여 왕순을 왕으로 세웠다.[3] 강조는 김치양 부자를 죽이고 천추태후와 목종을 귀양 보냈다. 강조는 목종을 양국공(讓國公)이라 하고 사람을 보내어 지키게 하였다.[2]

결과[편집]

대량원군 왕순이 현종으로 즉위하였으며, 거란은 이 사건을 트집잡아서 제2차 고려-거란 전쟁을 일으키게 된다. 목종과 천추태후는 귀법사(歸法寺)를 거쳐 충주(忠州)로 추방되었는데, 강조는 불안을 느껴 모자(母子)가 적성현(積城縣)에 이르렀을 때 사람을 보내어 목종을 살해했으며, 천추태후는 황주(黃州)로 도망가 거기에서 여생을 마쳤다.[2]

함께 보기[편집]

참고 자료[편집]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고려의 대외정책〉" 항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각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