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려 신종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고려 신종
高麗 神宗
고려 제20대 국왕
본명 왕탁(王晫)
초명 왕민(王旼)
재위 1197년 ~ 1204년
종교 불교
왕후 선정왕후
부왕 인종
모후 공예왕후
이전 왕 명종
다음 왕 희종

신종(神宗, 1144년 8월 11일 (음력 7월 11일) ~ 1204년 2월 15일 (음력 1월 13일)은 고려 제20대 국왕(재위: 1197년 ~ 1204년)이다. 휘는 탁(晫), 자는 지화(至華), 묘호는 신종(神宗), 시호경공정효대왕(敬恭靖孝大王)이다. 인종공예태후 임씨(恭睿太后 任氏)의 다섯째 아들이자 의종명종의 막내동생이다.

1197년부터 1204년까지 재위하는 동안 최충헌(崔忠獻)이 실권을 맡았다.

생애[편집]

신종은 평량공(平凉公)에 봉해진 뒤 최충헌(崔忠獻)형제가 명종을 폐하고 왕으로 추대하여 대관전(大觀殿)에서 즉위하였으며 1198년, 산천비보도감(山川裨補都監)을 두었고 관서(關西) 민가의 안대(安碓)를 금지하였다. 같은 해 만적의 난이 일어난 것을 비롯하여 이듬해에는 명주(강릉)와 동경(경주), 뒤이어 진주전주, 합주(합천) 등지에서 민란이 계속 일어났다.

1199년최충헌이 문무관의 인사행정(人事行政)를 도맡았는데 이로부터 모든 실권은 최충헌의 손아귀에 들어가게 되었으며 같은 해에 수양장도감(輸養帳都監)과 오가도감(五家都監)을 두었다. 1202년에 탐라(제주도)에서 다시 반란이 일어나자 소부소감(少府少監)인 장윤문(張允文)과 중랑장(中郞將) 이당적(李唐積)을 안무사(安撫使)로 보내어 평정하였다. 1204년 등창이 심하여 태자에게 양위하였다. 시호는 경공정효(敬恭靖孝)이며 능은 개풍군 청교면에 위치한 양릉(陽陵)이다.

고려 문종과의 관계[편집]

의종, 명종, 신종은 문종의 4대손이면서, 문종-숙종-예종-인종으로 이어져, 문종의 서자인 양헌왕의 아들이자 손자인 강릉공 온(江陵公 溫)은 의종의 비인 장경왕후, 명종의 비인 광정왕후, 신종의 비인 선정왕후의 친정아버지가 된다.

가계[편집]

  • 부왕 : 인종 (仁宗) - 제17
  • 모후 : 공예왕후 (恭睿王后) 임씨(任氏)
    • 형 : 의종 (毅宗) - 제18
    • 형 : 대녕후 (大寧侯) 왕경(王暻)
    • 형 : 명종 (明宗) - 제19
    • 형 : 원경국사 (元敬國師) 왕충희(王冲曦)

신종이 등장한 작품[편집]

각주[편집]

  1. 신종-양양공-시안공-정신부주
  2. 신종-양양공-시안공-서원후-정비 왕씨
  3. 신종-양양공 서-시안공 인-서원후 영-익양후 분-순화후 유-정원부원군 균-고려 공양왕
전임
명종
제20대 고려 왕
1197년 - 1204년
후임
희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