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려 원종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Picto infobox prétendant à un trône.png
고려 원종
高麗 元宗
지위
고려 제24대 국왕
재위 1259년 ~ 1274년
전임자 고종
영종
후임자 영종
충렬왕
섭정 김준
임연
임유무
부왕 고종
이름
왕정(王禎)
신상정보
출생일 1219년 4월 5일 (음력 3월 19일)
사망일 1274년 7월 23일 (음력 6월 18일) (향년 56세)
왕조 고려
가문 개성 왕씨
부친 고종
모친 안혜왕후
배우자 정순왕후, 경창궁주
종교 불교

원종(元宗, 1219년 4월 5일 (음력 3월 19일) ~ 1274년 7월 23일 (음력 6월 18일)은 고려 제24대 국왕(재위: 1259년~1274년)이다. 초명은 전(倎), 나중에 식(植)으로 개명하였고, 는 정(禎), 는 일신(日新), 묘호는 원종(元宗), 시호는 순효대왕(順孝大王)이고, 원나라에서 내린 시호는 충경왕(忠敬王), 능호는 소릉(韶陵)이다. 고종과 안혜태후 유씨의 맏아들이다. 비는 김약선(金若先)의 딸인 정순왕후(靜順王后)이고, 후비는 경창궁주 유씨(慶昌宮主 柳氏)[1]이다.

치세[편집]

1219년(고종 6년) 4월 고종안혜왕후의 장남으로 출생하였으며, 1235년(고종 22년) 봄 정월에 관례를 올리고 태자에 책봉되었다. 1259년(고종 46년) 강화를 맺기 위해 원나라에 갔다가 그해 고종이 죽자 이듬해 귀국하여 즉위하였다.

몽고와의 전쟁 종료와 강화[편집]

1259년 몽고제국의 4대 칸인 몽케가 죽자 차기 후계 계승을 두고 그의 아우들인 쿠빌라이아리크 부케가 대립하였고, 당시 태자였던 원종은 쿠빌라이를 지지하였다. 쿠빌라이는 그 해에 고종이 죽자 원종이 왕위에 오를수 있도록 도와주었다. 머지않아 쿠빌라이가 승리하여 5대 칸으로 즉위하고 원 제국을 수립하면서, 쿠빌라이로부터 '몽고는 고려의 풍속을 고치도록 강요하지 않겠다'는 불개토풍(不改土風)을 약속받았으며 이를 세조구제(世祖舊制)라고 한다. 그 내용은 다음과 같다.

  1. 옷과 머리에 쓰는 관은 고려의 풍속에 따라 바꿀 필요가 없고
  2. 사신은 오직 원나라 조정이 보내는 것 이외에 모두 금지한다.
  3. 개경환도는 고려 조정에서 시간을 조절할 수 있다.
  4. 압록강 둔전과 군대는 가을에 철수한다.
  5. 전에 보낸 다루가치는 모두 철수한다.
  6. 몽고에 자원해 머무른 사람들은 조사하여 돌려보낸다.

관제격하[편집]

원 세조로부터 불개토풍을 보장받았으나, 그 외 황제국에서 사용하는 명칭들이 모두 격하되었다. 원나라의 간섭으로 인해 원종 이후의 왕들은 묘호를 사용할 수 없으며 시호의 앞 글자에 원나라에 대한 충성을 의미하는 '충(忠)'자를 넣고, 황제가 본인을 지칭하는 1인칭인 ""은 "고" 또는 "과인"으로, 황제를 부르는 칭호인 "폐하"는 "전하"로, 황제의 뒤를 이을 아들인 "태자"는 "세자"로, 황제의 명령을 담은 글인"선지"는 "왕지"로 명칭이 격하되었다. 이후 충렬왕 때 각종 관청과 관직의 명칭들도 모두 격하되었다.

원의 동녕부 설치[편집]

1269년(원종 10년) 서북면병마사의 기관(記官)인 최탄(崔坦) 등이 반란을 일으켜 서경을 비롯한 북계(北界)의 54성과 자비령(慈悲嶺) 이북 서해도(西海道)의 6성을 들어 원나라에 투항하였다.

1270년(원종 11년) 쿠빌라이는 자비령 이북의 영토를 직속령으로 모두 원나라에 편입하고 서경에 동녕부를 설치한 후, 최탄을 동녕부 총관(摠管)에 임명하였다. 이에 원종은 원나라에 입조하여 자비령 이북 지역의 반환을 요구하였으나 관철되지 않았고, 1275년(충렬왕 1년), 원나라는 동녕부를 동녕총관부로 승격시켰다.

1290년에 고려의 끈질긴 요구를 받아들여 이 지역을 고려에 반환하고, 동녕부를 요동(遼東)으로 옮겼다.

무신정권의 종언[편집]

1258년 최의를 죽이고 최씨정권을 무너뜨린 김준과 류경은 권력을 장악하였다. 개경환도를 거부하던 김준은 1268년(원종 9년) 12월, 임연과 그의 아들 임유무에 의해 살해당했다. 이후 실권을 잡은 임연1269년 6월, 삼별초와 육번도방을 인솔하고 원종의 아우인 안경공 창(安慶公 淐)을 왕으로 옹립하였다. 이들은 원종을 별궁에 유폐하였다. 태자가 원나라에 이 사실을 알리자, 같은 해 11월 임연은 원종을 복위시켰다. 이후 원종의 밀명을 받은 송송례, 홍규 등에 의해 무신정권의 마지막 집정자인 임유무가 살해당함으로써, 100년간 지속된 무신정권이 막을 내리고 왕정복구와 개경환도가 이루어졌다.

개경환도[편집]

고려 내부적으로 개경환도를 반대하던 무신세력이 제거되자, 원나라의 요구조건을 받아들여 1270년(원종 11년) 38년만에 강화도에서 개경으로 환도하였다.

삼별초의 항쟁[편집]

1270년(원종 11년) 개경으로 환도한 후 삼별초의 해산을 명령하자 배중손(裵仲孫)을 중심으로 왕족 승화후 온(承化侯 溫)을 추대하여 삼별초의 항쟁이 일어났다. 이들은 진도와 제주도로 이동하면서 대몽항쟁을 전개하였으나 1273년(원종 14년) 고려-몽고연합군에 의해 진압되었다.

가계[편집]

  • 조부 : 제22대 강종(康宗, 1152~1213 재위:1211~1213)
  • 조모 : 원덕왕후 유씨(元德王后 柳氏, ? ~ 1239)[2]
    • 부왕 : 제23대 고종(高宗, 1192~1259, 재위:1213~1259)
  • 외조부 : 제21대 희종(熙宗, 1181~1237, 재위:1204~1211)
  • 외조모 : 성평왕후 임씨(成平王后 任氏, ? ~ 1247)[3]
    • 모후 : 안혜왕후 유씨(安惠王后 柳氏, ? ~1232)
      • 동생 : 안경공 창(安慶公 淐, 생몰년 미상)
      • 동생 : 수흥궁주(壽興宮主, 생몰년 미상)
    • 왕비 : 정순왕후 김씨(靜順王后 金氏, 1222~1237)[4][5]
      • 장남 : 제25대 충렬왕(忠烈王, 1236~1308, 재위:1274~1298.1, 1298.8~1308)
      • 자부 : 제국대장공주(齊國大長公主, 1259~1297) 쿠틀룩 켈미쉬(忽都魯揭里迷失)
        • 손자 : 제26대 충선왕(忠宣王, 1275-1325, 재위:1298년 1월~7월, 1308년~1313년)
    • 후비 : 경창궁주 유씨(慶昌宮主 柳氏, 생몰년 미상)[1], 원종과 이종사촌이며, 1260년 왕후로 책봉되었으나 충렬왕때 폐위되었다.
      • 차남 : 시양후 태(始陽侯 珆, ? ~ 1266)
      • 삼남 : 순안공 종(順安公 悰, 생몰년 미상)
      • 장녀 : 경안궁주(慶安宮主, 생몰년 미상)
      • 차녀 : 함녕궁주(咸寧宮主, 생몰년 미상)
    • 후궁 : 궁인
      • 아들 : 익장(益場, ? ~ ?)[6]

고려 원종이 등장한 작품[편집]

관련 항목[편집]

각주[편집]

  1. 아버지는 신안공(新安公) 왕전(王佺)이고, 어머니는 희종의 4녀 가순궁주(嘉順宮主)이다.
  2. 아버지는 신안후(信安侯) 왕성(王珹)이고, 어머니는 인종의 3녀 창락궁주(昌樂宮主)이다.
  3. 아버지는 영인후(寧仁候) 왕진(王稹)이고, 어머니는 명종의 장녀 연희궁주(延禧宮主)이다.
  4. 김약선(金若先)의 딸이며 최우(崔瑀)의 외손녀
  5. 충렬왕 즉위 후 순경태후(順敬太后)로 추존
  6. 고려사』 권29, 세가29 충렬왕2 乙丑 以德泉寺住持益藏擊殺永春縣吏, 又與妓玉眞通, 流于海島, 益藏元宗寵姬子也 덕천사의 주지 익장(益藏)이 영춘현(永春縣)의 현리(縣吏)를 때려죽이고 또 창기(娼妓) 옥진(玉眞)과 간통했으므로 바닷섬으로 유배보냈는데 익장은 원종이 총애하던 궁녀의 아들이었다.
전임
고종
영종
제24대 고려 왕
1259년 ~ 1269년
1270년 ~ 1274년
후임
영종
충렬왕
전임
고종
영종
한반도의 국가 원수
1259년 ~ 1269년
1270년 ~ 1274년
후임
영종
충렬왕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