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하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폐하(陛下)는 황제를 뜻하는 존호다. 국왕, 천황의 존칭으로도 사용된다.

어원[편집]

이 문단의 내용은 출처가 분명하지 않습니다. 지금 바로 이 문단을 편집하여, 참고하신 문헌이나 신뢰할 수 있는 출처를 각주 등으로 표기해 주세요. 검증되지 않은 내용은 삭제될 수도 있습니다. 내용에 대한 의견이 있으시다면 토론 문서에서 나누어 주세요. (2015년 10월 11일에 문단의 출처가 요청되었습니다.)

아시아에서 황제(皇帝) 및 국왕(國王)의 경칭은 2인칭으로서는 폐하(陛下)이다. 이는 “높이 우러러 볼 사람이기에 뜰에서 층계 위로 우러러 뵌다.”라는 뜻이다. 제후(諸侯)의 경칭은 2인칭으로 전하(殿下)이다. 이는 “계단 아래에서 우르러 뵌다.”라는 뜻이다.

하지만 엄밀히 말해, 폐하와 전하는 둘다 중세 한국어에서는 그 뜻이 같았다.(《월인석보 2,65》) 다만 그 품격에서 폐하가 전하보다 높았다.

이때 폐(陛)자는 ‘뜰’보다는 ‘뜰층계’라는 뜻으로 풀어야 더욱 옳고, 이는 전(殿)자도 ‘계단’보다도 ‘뜰층계단’이라 풀어야 옳다. 다만 군주가 있는 곳이 다를 뿐이며, 신하는 언제나 전하 또는 폐하의 처음 뜻이 가리키는 ‘뜰’(뜰층계의 아래)에 자리하게 된다.

이처럼 고대 및 중세 한국에서는 국왕이 자신을 이라 하고 2인칭은 폐하라 불렀다.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