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서양식 등작
Coronet of an earl
황제
임페라토르 / 바실레우스 / 카이저 / 차르
렉스 / 아르드리 / 독일왕 / 로마왕
대공
그랜드 듀크 / 아치듀크 / 벨리키 크냐지
공작
둑스 / 프린스 / 듀크 / 헤어초크 / 크냐지 / 보이보드
후작
마르키 / 퓌르스트 / 변경백 / 방백 / 궁정백
백작
카운트 / 그라프 / 그라흐 / 성관백
자작
바이카운트 / 부르크그라프
남작
바롱 / 프라이헤어 / 리코스 옴브레스
준남작
바로넷 / 헤레디터리 나이트
기사
에퀴테스 / 나이트 / 데임 / 슈발리에 / 리터 / 저지대 기사 / 야를 / 보야르
중산층
잉글랜드 향사 / 레어드 / 훈사 / 용크헤어르 / 융커 / 젠틀맨 / 영거

황후(皇后)는 황제의 정실 부인으로, 궁정에서 태상황태후태황태후황태후 다음으로 높은 자리를 차지한다. 또는 황후를 정궁(正宮)이라 부르기도 한다. 한국을 비롯한 전세계의 제국들에는 수많은 황후가 존재하였다. 일본의 군주는 천황(황제)이기 때문에, 현재까지도 황후가 존재한다.

황후와 황비[편집]

황후는 황제의 후(后)로서, 후(后)는 군주의 부인을 가리키는 말이다. 간단히 정실(正室)이라고도 한다. 그런데 동양에서는 황제국만이 군주의 정실 부인을 후(后)라고 부를 수 있었다. 예외가 있다면, 황제의 어머니인 태후(太后)였고, 유명한 인물로는 서태후가 있다.

한편 후(后)보다 한단계 낮은 등급이 비(妃)이다. 황비(妃)는 황제의 정실이 아닌 경우이며, 소실(小室) 또는 부실(副室)로도 불린다.

황후가 여럿이면, 다수의 황후 중 첫번째 황후를 정실황후, 정궁황후 또는 제1 황후라 부르며, 그 외 황후를 제2 황후, 제3 황후 등과 같이 순번으로 나타내기도 하며, 원나라에서 쓰이던 일부다처제 방식이다. 그러나 일반적으로 황후는 한 사람만 두었다. 여러 이유로 황후가 일찍 죽거나 자격을 상실하면 새로이 황후를 세우기도 하는데, 이 때의 황후도 정실이기는 하지만, ‘정실’이라 부르기보다 후실(後室) 또는 계실(繼室)로 부른다.

유명한 황후[편집]

한국[편집]

일본[편집]

중국[편집]